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20 프로야구 세이브왕 순위 경쟁이 예상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6월 23일 현재 세이브 1위는 NC 마무리 투수 원종현과 KIA의 마무리 투수 문경찬이 10세이브로 공동 선두를 유지하고 있고 두산의 함덕주, 키움의 조상우, 삼성 우규민, 롯데 김원중이 7세이브로 2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 시즌과 다른 구도다. 지난 시즌 세이브 왕 하재훈은 올 시즌 부진을 거듭하며 이 부분 경쟁에서 멀어져있다. 4세이브를 기록하고 있지만, 7점대 방어율의 하재훈은 최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세이브 부분에서 항상 선두 경쟁을 하던 베테랑 정우람은 소속팀 한화의 부진 속에 세이브 쌓기가 버겁고 지난 시즌 세이브 부분에서 20대 돌풍을 일으켰던 LG 고우석은 부상으로 주춤하는 상황이다. 

KT의 새로운 마무리 투수로 자리했던 이대은 역시 부진과 부상이 겹치며 1군에서 모습을 찾을 수 없다. 지난 시즌 두산의 우승 주역이었던 마무리 이형범은 부진을 거듭하면서 1군과 2군을 오가는 처지다. 이 틈에 해외리그에서 돌아온 삼성 오승환은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세이브왕 경쟁에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변화 속에 현재까지는 1위 NC의 마무리 투수 원종현과 KIA의 마무리 투수 문경찬이 경쟁을 하는 모습이다. 원종현은 단단한 전력을 유지하고 있는 NC 소속으로 상대적으로 많은 세이브 기회를 잡았고 그 기회를 많은 세이브로 연결했다. 하지만 2개의 세이브 실패가 있다. 하지만 문경찬은 현재까지 10세이브를 기록하면서 실패의 기억이 없다. 방어율도 1.06으로 2.60의 원종현보다 앞서있다. 무엇보다. 시즌 초반 2경기를 제외하고 문경찬은 비자책 행진을 지속하며 완벽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6월 들어 문경찬은 8번의 등판에서 7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무섭게 세이브를 쌓았고 이 부분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6월 성적만 놓고 본다면 문경찬은 승계주자 득점 허용도 없는 방어율 0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올 시즌 최고 마무리 투수라 해도 과언인 아니다. 그가 확실한 마무리 투수로 자리하면서 KIA는 박준표, 고영창, 전상현 등이 단단한 필승 불펜 조를 형성하게 됐다. 

여기에 KIA는 브룩스, 가뇽, 두 외국인 투수에 양현종, 이민우, 임기영까지 젊음과 관록, 다양한 유형의 투수들이 조합된 선발 로테이션을 완성했다. 이런 마운드의 안정은 6월 KIA 상승세의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타선까지 뒷받침하면서 KIA는 최근 10경기 7승 3패의 호성적과 함께 5할 승률에도 +7의 여유를 가질 정도로 중위권 경쟁에서 가장 앞서나가고 있다. 마운드의 힘은  야수진에서 부상 선수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와중에도 KIA가 경쟁력을 유지토록 하고 있다. 문경찬은 KIA 마운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 페이스라면 생애 최고의 시즌도 기대된다. 

이런 문경찬이지만, 시즌 전 그가 세이브 부분에서 선두 경쟁을 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키움의 마무리 조상우가 가장 먼저 손꼽히는 마무리 투수였고 돌아온 레전드 오승환이 더 주목받았다. 이 외에 20대 젊은 마무리 투수 중에서도 고우석 등이 더 언론에 이름을 오르내렸다. 지난 시즌 24세이브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문경찬은 조금 관심을 덜 받았다. 

하지만 지금 문경찬은 실력과 결과로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그와 비교되던 젊은 마무리 투수들의 지난 시즈의 활약을 이어가지 못하고 이런저런 이유로 2년차 징크스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문경찬은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지난 시즌보다 더 강해지고 단단해진 모습이다. 시즌 초반 2경기 실점 이후 그는 더 완벽한 마무리 투수가 됐다. 

문경찬의 호성적은 오랜 무명생활을 통해 다져진 실력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문경찬은 2015 시즌 KIA에 지명을 받았지만,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2군에 주로 머물렀다. 상무에서 병역 의무를 다하면서 퓨처스리그에서 경험을 쌓았다. 문경찬은 2018 시즌부터 1군 무대에서 모습을 보였다. 대졸 신인에 병역까지 마친 그로서는 상대적으로 늦은 1군 데뷔였다. 

2018 시즌 가능성을 보인 문경찬은 2019 시즌 그의 팀 내 비중을 높여 마무리 투수가 됐다. 프로 데뷔 4년 만에이룬 성과였다. 묵직한 직구와 안정된 제구까지 그는 마무리 투수로 잠재력을 폭발시켰고 국가대표에 선발되기도 했다. 하지만 올 시즌 그가 이런 투구를 계속 유지할지는 확신할 수 없었다. 2년 차 징크스에 대한 우려가 있었고 상대팀의 분석에 대한 대응도 필요했다. 

문경찬은 이런 우려를 떨쳐냈다. 올 시즌 17이닝을 투구한 문경찬은 21개의 삼진을 잡아내는 동안 볼넷은 3개에 불과하다. 제구는 완벽하고 주자가 출루한 상황에도 흔들림이 없다. 계속된 세이브 성공은 그에게 큰 자신감을 누적시키고 있고 메이저리그 감독 출신 윌리엄스 감독과의 만남이 그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팀의 상승세도 도움이 되고 있다. 

부상 변수가 없다면 KIA는 올 시즌 마무리 투수 걱정 없는 시즌을 보낼 가능성이 크다. 무엇보다 한 시즌 반짝하고 다음 시즌 고전하는 젊은 투수들의 패턴을 답습하지 않는다는 점이 매우 긍정적이다. KIA의 새로운 수호신이 된 문경찬이 시즌 내내 그 흐름을 유지하며 세이브 부분에서 새로운 타이틀 홀더가 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KIA 타이거즈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3,866
Today
271
Yesterday
1,550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