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오프시즌 기간 프로야구 선수협 소식이 언론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며 보도되고 있다. 하지만 그 내용은 대부분 부정적인 소식들이다. 임기를 다하고 퇴임한 이대호 전임 회장의 판공비 인상 문제를 시작으로 막대한 예산의 사용처가 불분명한 부실한 회계 처리 문제도 불거졌다. 이는 그동안 선수협의 둘러싼 여러 문제들을 다시 끌어내고 있다. 이는 선수협의 존재 이유마저 흔들리게 하고 있다. 

이런 위기의 선수협이 새로운 회장을 맞이했다. 선수협은 얼마 전 NC의 주장 양의지를 회장으로 선출했다. 양의지는 위기의 선수협을 되살려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떠안았다. 위축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양의지는 현안에 대한 분명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선수들 대부분이 꺼려 하는 선수협 회장인 탓에 일정 자격을 갖춘 선수들을 후보로 정하고 그들 중 선수협 회장을 선출하는 기존의 방식으로 회장으로 선출됐다. 양의지 역시 떠밀려 선수협 회장이 됐지만, 적극적인 행보를 하고 있다. 

양의지 회장을 중심으로 선수협은 관행으로 포장되었던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전문성과 도덕성을 겸비한 사무총장 선임 작업과 함께 전문적인 회계감사를 추진하고 있다. 미비했던 협회 정관 등 제도 개선 움직임도 있다. 일부 언론에서 보도되었지만, 선수협의 법인 등기에는 이미 선수협을 떠난 은퇴 선수들이 여전히 임원으로 등기되어 있다. 

 

 



그동안 선수협 업무 처리가 주먹구구식으로 처리되었음을 보여주는 예라 할 수 있다. 이는 잘못된 관행을 더 키웠다. 역대 사무총장들의 막대한 권한을 이용해 비위를 저지르고 이를 막지 못한 회장들 역시 비난을 받는 일이 이어졌다. 업무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는 회장 홀로 선수협 행정을 돌보기는 무리가 있고 이는 사무총장에 대한 의존도를 높였다. 이는 선수협 행정의 불투명성과 함께 선수협 자금을 둘러싼 이권을 노린  세력들이 선수협을 흔드는 빌미를 제공했다. 여기에 선수들의 무관심이 더해지면서 선수협을 표류하게 만들었다. 

어느 순간 선수협은 선수들의 권익을 증진하고 야구 발전을 도모한다는 대의를 잃고 소수의 고액 연봉 선수들만을 위한 단체라는 비판을 받아야 했다. 선수협은 선수협의 관심과 손길이 필요한 저 연차, 저 연봉 선수들에게는 멀기만 했다. 프로야구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내기는 했지만, 공감을 얻지 못했다. 오히려 변화를 읽지 못하고 비현실적이라는 비난에 직면하기도 했다. 이는 선수협의 존재감을 더 위축시켰다. 

신임 양의지 회장은 이런 위기의 선수협에 적합한 인물이다. 공수를 겸비한 리그 최고 포수로 그동안 쌓아온 선수로서의 이력이 화려하고 두산과 NC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끈 강한 리더십도 인정받고 있다. 국가대표에서도 그의 존재감은 절대적이다. 선수들은 물론이고 팬들의 신뢰까지 얻을 조건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프로 입단 당시 무명에 가까운 선수였지만, 2군에서부터 단계를 밟아 기량을 발전시키고 리그 최고 선수 자리에 오른 양의지는 기존 회장들과 다른 공감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생기게 한다. 

회장 취임 후 모습은 긍정적이다. 그는 선수협 문제 해결을 위한 명확한 입장 표명과 함께 일련의 조치를 이끌고 있다. 현안에 대해서도 선수협이 목소리를 내도록 했다. 2차 드래프트 폐지를 예고한 구단들에 선수협은 제도의 순 작용을 강조하며 존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선수들과 팬들의 공감을 이끌어냈고 폐지 유보로 이어졌다. 미약했던 선수협의 존재감이 드러나는 일이었다. 

긍정적인 변화를 시작한 선수협이지만,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누적된 문제들이 금세 해결되긴 어렵다. 그 과정에서 또 다른 문제들이 불거질 수 있고 비난 여론에 시달릴 수 있다. 학연과 지연 등으로 얽힌 선후배 관계가 큰 장애물이 될 수 있다. 이는 과감한 결단을 요구할 수도 있다. 분명 부담스러운 일이다. 각종 현안과 관련한 KBO와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조정 능력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행정 업무 등에 있어 전문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회장 홀로 그 일을 감당하기는 무리다. 시즌 중이라면 회장이 협회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렵다. 사무총장 선임과 함께 견제와 감시체제가 더해진 시스템을 만드는 일이 필요하다. 이는 전문적인 영역으로 외부 기관의 도움이 필요한 일이다. 이를 위한 전문적이지만, 투명한 업무 처리가 필수적이다. 일단 회장과 함께 할 부회장 구성을 통해 책임 있는 역할을 할 인물들을 더하는 건 좋은 일이다. 다만, 이들이 또 다른 기득권 세력이 되는 건 경계해야 할 일이다. 

물론, 어려운 일이다. 이와 관련한 반발과 방해가 따를 수밖에 없다. 이미 이런저런 잡음들이 들리고 있다. 하지만, 명확한 기준과 투명성을 확보한다면 선수들과 팬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고 반발과 방해를 이겨낼 수 있다. 이는 선수와 팬에게서 멀어진 선수협을 제 자리로 돌리는 일이기도 하다. 

선수협은 그 태동 과정에서 불이익을 감수한 선수들의 희생이 있었고 힘든 과정을 거쳐 지금의 자리에 이르렀다. 하지만 최근 선수협은 기존의 위치에 안주하는 모습이었다. 이제는 선수협의 설립 취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필요한 일을 할 수 있는 선수협으로 다시 거듭나야 할 시점이다. 선수협이 현안에 있어 창의적이고 공감을 얻는 목소리를 내고 여론을 주도하거나 고액 연봉 선수가 아닌 필요한 이들에게 더 다가갈 수 있는 적극성도 요구된다. 

양의지 회장의 선수협의 시작은 일단 기대감을 가지게 하고 있다. 지금의 의지가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선수들과 팬들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두산과 NC를 우승으로 이끈 양의지의 리더십이 선수협에서는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하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3,163
Today
16
Yesterday
570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