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벚꽃, 화려함의 끝자락을 담다.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4. 29. 08:19

본문

728x90
반응형
2010년 봄은 그 명함을 내밀기 민망할 정도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따듯함 보다 싸늘함이 더 느껴지기도 하고요. 봄 꽃들도 그 화려함이 덜 한 듯 합니다.
그래도 봄 하면 화사한 봄 꽃이 있어야겠지요?

제가 사는 김포에도 벚꽃길이 있습니다. 몇 년전 심은 벚꽃나무들이 제법 화려한 꽃들을 피워내고 있었습니다.


하얀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순 백의 꽃은 봄 햇살과 함께 그 화려함을 더하고 있었습니다.




작은 개천을 따라 걸었습니다.
개천을 따라 줄지어 있는 벚꽃 나무들이 발걸음을 가볍게 합니다.

늦은 봄 때문에 그 개화 시기가 늦어진 탓일까요?
꽃들은 봄 햇살을 조금이라도 더 받기위해 경쟁하듯 하늘을 향하고 있습니다.



만개한 벚꽃나무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하얀 세상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듯 합니다.


햇볕이 덜 드는 곳에 있는 꽃들은 아직 기다림이 더 필요해 보였습니다.
먼저 핀 꽃들은 동료들을 기다리며서 봄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꽃들 사이로 햇살이 비칩니다.
꽃들이 그 빛을 모두 차지해 버렸는지 모처럼 봄 볕을 느껴보려던 제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잔인한 4월이라 했던가요?
봄답지 않은 봄과 함께 좋지 않은 소식들이 이어지는 한 달이었습니다.

그래도 시간은 흐르고 계절은 점점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갈 것입니다.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에는 봄이 그 체면을 차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가까운 곳에 있는 벚꽃의 마지막 화려함을 담으면서 봄의 따뜻함을 기대해봅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김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텃밭에 나가면  (4) 2010.06.02
새벽 일출, 삶의 에너지를 얻다.  (3) 2010.05.10
벚꽃, 화려함의 끝자락을 담다.  (0) 2010.04.29
항구의 표정들  (3) 2010.02.14
겨울 그리고 항구  (6) 2010.01.05
눈이 쌓였다면  (0) 2009.12.2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