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21 프로야구] NC에 신세계까지 롯데에 더해진 불편한 라이벌 구도

스포츠/2021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1. 1. 29. 09:45

본문

728x90
반응형

신세계 이마트의 SK와이번스 인수는 여전히 프로야구 소식 1순위를 차지할 정도로 그 파급력이 여전하다. 언론들은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사건에 대해 이런저런 분석을 내놓고 있다. 프로야구의 더딘 산업화와 수익창출 구조 부재, 만년 적자로 모기업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취약한 재정구조 등 프로야구의 근본적 문제에 대한 우려도 다시 한번 커지고 있다. 

대기업 신세계 이마트의 프로야구 진입은 나쁘지 않다고 볼 수도 있지만, 프로야구단 운영에 어려움이 없었던 SK의 철수가 프로야구에는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프로야구단이 배제된 이번 결정으로 어느 구단이든 모기업의 판단에 따라 구단의 운명이 변할 수 있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신세계 이마트는 프로야구단 운영에 큰 의욕을 보이고 있다. 프로야구단 인수에 막대한 비용을 지출했다. 신세계 이마트는 SK가 프로야구단을 접을 수 있을 만큼의 메리트를 제공했다. 대신 신세계 이마트는 프로야구단을 단순히 사회 공헌과 홍보 마케팅을 위한 상징적인 존재가 아닌 수익창출 구조를 만들려 하고 있다. 유통을 그간으로 하는 기업답게 프로야구단을 매게로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려 하고 있다. 


이에 신축 돔구장 건축 계획을 발표하는 등 신세계 이마트의 중요한 사업 흐름인 그들의 영업장을 제품 구매를 위한 공간이 아닌 먹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데 있어 프로야구단을 적극 활용하려 하고 있다. 신세계 이마트의 이런 모습은 프로야구단의 새로운 수익 모델을 만든다는 점에서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 

이런 신세계 이마트의 프로야구단에 대해 복합 미묘한 감정이 교차하는 프로야구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마음은 한층 더 복잡할 수밖에 없다. 롯데 자이언츠의 모기업 롯데그룹은 신세계와 함께 유통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이들의 사업은 오프라인의 마트, 백화점을 포함해 온라인에서도 서로 중첩되고 강한 경쟁구도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신세계 이마트는 편의점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에서 경쟁구도가 더 강해지는 상황이다. 

신세계 이마트의 프로야구 진출로 두 그룹의 경쟁은 프로야구에까지 더해졌다. 부산을 연고로 하는 롯데와 인천을 연고로 하는 SK는 나라는 대표하는 항구를 연고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었지만, 라이벌 구도와는 거리가 있었다. 지리적 거리도 멀었고 모기업의 사업도 크게 달랐다. 

하지만 신세계 이마트는 상황이 다르다. 유통 대기업의 라이벌 구도가 프로야구에도 그대로 옮겨질 가능성이 크다. 내수를 중심으로 한 사업 구조는 소비자들과의 직접 접촉이 많고 소비자들의 기업에 대한 평판과 이미지가 큰 영향을 받는다. 대기업에 있으 프로야구의 홍보, 마케팅 효과가 떨어진다고 하지만, 롯데와 신세계 이마트의 관계에서 프로야구는 큰 비교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야구팬들 역시 이들의 라이벌 관계에 관심을 가질 가능성이 크다. 

삼성과 함께 원년부터 프로야구단을 운영하며 유일하게 프로야구단의 모기업과 구단 명칭이 바뀌지 않았다는 자부심이 있는 롯데로서는 강력한 라이벌의 등장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프로야구에서 신세계의 적극적인 움직임은 롯데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 최근 롯데는 프로야구단 운영의 방침에 변화를 주고 있다. 과감한 FA 영입을 통한 전력 강화 대신 내부 선수 육성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리빌딩에 비중을 높이는 체질 개선이 성과를 내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 

신세계는 과감한 투자를 공언하고 있다. 올 시즌이 아니어도 대형 FA 선수가 대거 시장에 나오는 다음 시즌 FA 시장에서 신세계 이마트가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여기에 신축 구장 건립이 구체화된다면 프로야구단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 있다. 롯데가 효율적인 투자로 변화한 시점에 그와 상반된 분위기의 재계 라이벌이 등장했다. 

롯데는 이미 같은 경남 지역을 연고로 하는 NC 다이노스라는 강력한 라이벌이 있다. NC는 롯데의 제2 홈구장인 마산구장을 홈구장으로 창단했다. 롯데는 야구 열기가 뜨거운 부산과 경남 시장을 NC에 일부 내줘야 했다. NC 창단 당시 롯데는 이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에 롯데와 NC의 경남 더비는 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경남 더비는 NC의 일방적 우세로 그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라이벌이라 하기 어려울 정도로 NC는 강팀으로 빠르게 자리를 잡았고 롯데는 성적 면에서 NC에 크게 밀리고 있다. 롯데는 아직 정규리그 우승의 경험이 있고 한국시리즈 우승도 1992년이 마지막이다. 2012년 제9 구단으로 창단한 NC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동반 우승에 성공하며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30년 가까운 롯데의 우승 희망을 NC는 20년도 안되어 이루어냈다. 

여기에 NC는 창원에 현대식 신축 구장을 인프라로 갖추며 명문팀으로 발전한 기반도 마련했다. NC는 창단 당시 게임 회사가 어떻게 프로야구단을 운영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넘어 리그 흐름을 주도하는 팀으로 거듭났다. 그 기간 모기업인 NC도 큰 성장세를 지속했다.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 후 NC의 집행검 세리머니는 재벌 그룹이 주도하는 프로야구의 달라진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렇게 NC가 신흥 강자로 자리한 사이 롯데는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롯데 팬들의 아쉬운 시선을 받아야 했다. 적극적인 투자도 했고 구단 운영 시스템도 변화를 주었지만, 시대 흐름에 뒤처진다는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 야구 열기가 가장 뛰어난 부산을 연고지로 가지고 있지만, 성적과 구단 운영의 홈 팬들의 기대와 거리가 있었다. 가장 노후한 홈구장의 신축 문제도 여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 롯데에게 지역 라이벌 NC에 재계 라이벌 신세계 이마트까지 더해지면서 라이벌 구도가 하나 더해졌다. 자칫 NC에 치이고 신세계 이마트에 치이는 구도가 형성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장 성적에서 NC는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다. 신세계 이마트가 인수한 와이번스는 지난 시즌 전력 약화 속에 정규리그 9위로 추락했지만, 2018 시즌과 우승을 했고 이미 4차례 우승의 경험이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빠르게 팀을 정비하고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해 부진했던 외국인 선수들만 전력에 보탬이 된다면 반전할 수 있는 저력이 있다. 당장은 모기업의 변경으로 혼란스럽지만, 신세계 이마트가 그들의 약속대로 프로야구단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한다면 더 강해질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롯데에게는 긍정의 자극제가 될 수 있다. 롯데는 성민규 신임 단장 체제가 들어선 이후 달라진 구단 운영을 하고 있다. 보다 합리적으로 과학적인 시스템을 만들고 있고 취약했던 선수 육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지난 시즌 그 성과가 일부 보이기도 했다. 신인 지명도 성공적이었고 외국인 선수 구성도 무난히 이루어졌고 지난 시즌 경기력에서 발전을 보였다. 신축 구장 문제도 지역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 신세계 이마트 프로야구단의 등장은 긍정의 변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역으로 마케팅적 측면에서 호재가 될 수도 있다. 

다만, 이런 긍정 요인을 긍정적인 결과로 만들어내는 건 롯데가 고심해야 할 일이다. 2021 시즌 롯데가 그들에게 더해진 라이벌 구도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지켜볼 부분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