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경기 김포] 일상 속 봄 느낌 가득한 장소, 계양천 벚꽃길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1. 4. 6. 07:30

본문

728x90
반응형

봄이 왔음을 알리는 벚꽃이 절정을 넘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모습을 바꿔가던 벚꽃 풍경은 이제 꽃잎이 하나 둘 떨어지는 모습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그 꽃이 떨어진 자리는 푸릇푸릇한 색의 나뭇잎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세상은 복잡하고 전 세계를 힘들게 하고 있는 감염병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지만, 계절의 자신을 일을 하고 있고 봄꽃들은 때가 되면 그 자리에서 피어납니다. 그 신호에 따라 사람들의 일상도 봄으로 변해갑니다.

 

제가 사는 김포에서도 벚꽃의 풍경기 시시각각 변해하고 있습니다. 특히, 동네와 가까운 계양천 산책로는 지역에서 손꼽히는 벚꽃 명소입니다. 오래전 심어놓은 벚꽃 나무들이 계양천을 따라 나란히 자리하고 있습니다. 수령이 오래된 나무들에는 그들의 쌓은 세월만큼 크고 화려한 벚꽃들을 매년 봄마다 피어납니다. 그렇게 보인 벚꽃 나무들은 어느 벚꽃 명소 못지않은 장관을 이룹니다.

 

올봄에도 역시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 모습을 담아 보았습니다.

 

 

 

동네 벚꽃을 시작으로 산책로로 

 

화창한 하늘과 함께 했던 날

 

흐린 어느날 숨어있는 풍경과 함께 

 

반영과 함께 

 

개나리가 더해진 풍경

 

벚꽃 터널 1

 

벚꽃 터널 2

 

또 다른 길

 

떨어지는 꽃잎을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 곳에서 하던 벚꽃축제는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꽃은 피고 멋진 경관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매년 보던 모습이지만, 올 해는 더 의미있게 다가왔습니다. 멀리가지 않아도 봄의 빛을 마음 가득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다시 한 번 느끼는 순간순간이었다. 이번에는 늘 담던 모습에서 벗어나 색다르게 담아보았습니다.

 

내년에는 보다 시끌벅적한 풍경들을 담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