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아침저녁으로 쌀쌀함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계절은 부지런히 다음 또 다음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점점 주변의 풍경이 초록으로 변하고 있고 초봄을 장식하던 봄꽃들은 그 자리를 초록빛에게 내주고 있습니다. 4월이 되면서 사람들도 봄이 왔음을 곳곳에서 실감하고 있습니다. 4월, 봄 햇살이 좋았던 어느날 서해바다와 맞닿은 정서진으로 향했습니다. 그 곳에서 오랜만에 일몰장면을 담아보았습니다.

 

 

저 멀리 영종대교가 보이는 풍경 

 

금빛으로 물들어 가는 개펄

 

갈매기

 

가로등 일몰

 

가로등과의 이별

 

또 다른 일몰 장면

 

하루가 저물어 가는

 

한 편의 대서사시를 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겨울의 차가움 대신 따스함이 더 전해지는 일몰이었습이다. 이렇게 저물고 다시 태양이 뜨고 봄이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4,447
Today
205
Yesterday
356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