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수도권에서 멀지 않은 여행지 중 한 곳인 강화도는 섬이면서도 편리해진 교통망으로 너무나도 친숙한 장소가 됐습니다. 비옥한 토지에 농사가 잘 되는 땅은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살도록 했고 한강으로 향하는 길목에 자리한 입지는 군사적 요충지로 강화도를 자리하게 했습니다.

 

그 때문에 삼국시대엔 군사적 충돌이 많았고 고려시대 때는 몽골과의 수십 년간의 전쟁 중 임시 수도로서 기능했습니다. 조선시대 때는 수도 한양으로 향하는 수로를 지키는 거점으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병자호란 때는 청나라 군과 항쟁하는 장소였습니다. 병인양요와 신미양요를 거치면서 서구 열강들의 침략에 맞서는 전초기지로 일본과의 강화도조약을 통해 조선이 대외에 문호를 개방하는 시작이 되는 역사의 장소였습니다. 

 

역사의 중요한 순간 강화도는 그 중심지였습니다. 이에 강화도는 각 시대별 각종 유적과 유물이 곳곳에 자리하는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고 바다와 농촌이 함께 하는 전원풍경과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런 다양성은 강화도를 몇 번이고 방문하게는 이유가 됩니다. 

 

이런 강화도에서 저는 남쪽 끝에 자리한 섬 동검도를 우연히 찾았습니다. 과거에는 섬이었지만, 지금은 다리가 놓이고 육지와 다름없는 곳이 됐습니다. 하지만 섬 속의 섬이라는 독특함이 있습니다. 또한 강화도 최 남단에 자리하고 있다는 상징성도 있습니다. 여기에 멋진 일몰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가을이 멀어가는 어느 날 그 일몰을 담아보았습니다. 

 

 

 

 

개벌

 

 

햇살에 빛나는 

 

 

개벌의 길

 

 

희미해지는 한 낮의 햇살

 

 

일몰의 절정

 

 

마지막 빛 

 

 

일몰의 무대가 끝나고 

 

 

일출과 일몰의 시간은 길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안에서 많은 장면들이 스쳐지나고 많은 변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마치 우리 인생의 축소판 같은 느낌으로 채워지는 일출, 일몰의 시간입니다. 그런 일몰을 쉽게 찾기 힘든 장소에서 만나니 더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한편으로는 아직 찾아야 할 장소와 사진으로 담아야 할 장소가 많음은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8,434
Today
92
Yesterday
1,471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