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텃밭에 나가면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6. 2. 10:15

본문

728x90
반응형



집근처 작은 텃밭이 하나 있습니다.
근처 어른들이 모여 밭을 가꾸고 각종 채소를 키우는 곳인데요.
작지만 그 생산량이 제법 많습니다. 역시 농촌에서 나고 자란 분들의 내공은 대단합니다.



이른 아침 텃밭을 찾았습니다.
주변 논에 심어진 모들은 좌우정렬되어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변화될 모습들이 기대되더군요.



밭 한편에 심어진 파들이 잘 정돈되어 있습니다.
전날 내린 비가 이들에게 좀 더 생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었습니다.




상추나 각종 채소가 한 편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때 이른 더위가 이들을 더욱 더 잘 자라게 하는 듯 합니다.
심은지 얼마 안되었는데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하얀 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완두콩밭 사이로 이런 꽃을 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초록 잎 사이로 피어난 꽃이 도드라져 보입니다.




감자밭에서도 꽃이 피었습니다.
농림수산식품부 디지털 홍보대사로 이곳저곳을 다녔지만 감자꽃은 담지 못했었습니다.
집 근처 텃밭에서 그 모습을 담게될 줄이야.

뜻밖의 발견이 이른 아침의 발걸음을 가볍게 합니다.

앞으로 이곳에서는 무도 심고 배추도 심게 될텐데요.
그것들이 자라는 모습을 상세하게 담아보고 싶어 졌습니다.

올 여름, 도시 근처에서 볼 수 있는 색다른 변화에 좀 더 관심을 가져야 할 듯 합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김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이 있어 좋았던 날.  (6) 2010.07.26
초여름, 이른 아침을 담다.  (1) 2010.06.11
텃밭에 나가면  (4) 2010.06.02
새벽 일출, 삶의 에너지를 얻다.  (3) 2010.05.10
벚꽃, 화려함의 끝자락을 담다.  (0) 2010.04.29
항구의 표정들  (3) 2010.02.1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