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정규시즌도 반환점을 향하고 있습니다. 올스타 휴식기를 앞두고 각 팀 모두 최선을 다해애 할 시점입니다. 시즌 초반부터 부침을 거듭했던 롯데지만 현재 위치는 4위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전력의 약점이 모두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이대호, 홍성흔 선수를 중심으로 한 불꽃 타선과 살아나는 선발진을 앞세워 가을 야구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절망적이던 시즌 초반과는 상반된 모습입니다.

SK와의 주말 3연전을 1승 1패로 마치면서 고비를 넘긴 롯데는 올스타전까지 원정 9연전이 이어집니다. 긴 이동거리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 화요일 부터 시작되는 서울 6연전은 4위권 유지에 큰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일단 괜찮은 대진이 이어집니다. 넥센과의 목동 3연전 이후 두산과의 잠실 3연전이 이어집니다. 올 시즌 강세를 보이기 있는 팀들이기에 자신감을 가지기에 충분합니다. 넥센이나 두산 모두 투수진 운용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선발투수에서 상대적 우위를 보이는 롯데로서는 해볼만한 상대팀들입니다.

넥센은 투수진 운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하위권에 쳐져 있습니다. 노장들의 체력 저하 현상이 보이고 젊은 투수들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합니다. 상위권으로 도약하기에 힘이 모자란 것이 사실입니다. 삼성과의 3연전을 모두 패하면서 팀 사기도 크게 저하되어 있습니다. 롯데 선발진이 초반 대량 실점만 하지 않는다면 승리 확율은 높습니다.

최근 삼성에 밀려 3위로 내려앉은 두산 역시 팀 분위기가 좋지 못합니다. 야심차게 영입한 이현승 선수의 부진과 함께 시작된 선발진의 균열 현상은 이재우 선수의 부상이 겹치면서 팀의 약점이 되었습니다. 불펜의 중심선수인 임태훈 선수를 선발로 돌리는 고육책을 사용하고 있지만 4, 5번 선발의 허전함을 여전합니다. 믿었던 선발진의 부진은 불펜진의 약화로 이어져 경기 운영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롯데 타선이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면 충분히 공략 가능한 것이 두산의 마운드 상황입니다. 두산 마운드의 에이스로 우뚝선 히메네즈 선수 공략에 성공한다면 위닝 시리즈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우선, 화요일 경기에 선발 등판하면서 2경기를 책임질 사도스키 선수의 투구 내용이 이번주 흐름을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도스키 선수는 화려하지 않지만 꾸준한 투구로 롯데 마운드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가 등판하면 7이닝 이상을 책임져 주기에 계산이 가능한 승부를 할 수 있고 불펜진에도 휴식을 줄 수 있습니다. 지난 넥센전에서 보여주었던 갑작스런 제구력 난조현상만 없다면 좋은 투구가 가능합니다.

여기에 아직도 해소되지 못한 장원준, 송승준 선수의 롤러코스터 피칭이 어떤 내용으로 나타날지도 중요합니다. 승수에 비해 너무나 높은 방어율은 두 투수의 기복심한 피칭을 대변합니다. 중요한 이번주 이들의 컨디션이 어떨지도 선발진 운영에 큰 관심거리 입니다. 1경기 씩 책임질 이재곤, 김수완의 젊은 듀오도 상대팀의 철저한 분석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렇게 롯데는 다양함과 힘을 겸비한 선발진이 있습니다. 두산, 넥센에 비해 비교 우위에 있는 전력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 장점을 잘 살려낸다면 이기는 경기수가 더 많아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선발진과 함께 안정감을 되찾고 있는 불펜진의 꾸준함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중요합니다. 지난주 롯데는 선두 SK와의 경기를 통해 불펜의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이정훈, 김일엽 선수가 좋은 내용을 보이면서 믿을맨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좌완 허준혁 선수의 성장세는 강영식 선수의 부담을 덜고 불펜의 좌우 균형을 맞쳐주고 있습니다. 마무리의 불안감은 여전하지만 팽팽한 승부에서도 내세울 카드가 생겼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소입니다.

그래도 지금의 롯데를 특징짓는 것은 폭발적인 타선입니다. 올 시즌 완벽한 빅볼 팀으로 거듭난 롯데는 무서운 장타력으로 상대팀 투수들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이대호, 홍성흔 선수를 중심으로 상하위 타선 모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도루 능력이 있는 김주찬 선수마저 살아나면서 롯데 타선에 기동력이라는 또 다른 플러스 요인이 생겼습니다.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이 많은 장마철에도 타선의 힘을 유지할 수 있다면 승리 가능성은 더 높아질 것입니다.

롯데는 서울 6연전 이후 한화와의 원정 3연전으로 전반기를 마감합니다. 긴 원정이지만 하위권 팀 대결이 많다는 점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원정 9연전을 최소 5승 4패로 마감한다면 안정적 4위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상대전적이나 상대팀들의 현 상황을 고려하면 더 좋은 성적도 기대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울 6연전 결과가 중요합니다. 앞서 밝힌 전력의 우세를 떠나 지난 주 보여주었던 끈끈하고 근성있는 경기력 유지가 승리의 열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보여준 롯데의 근성있는 플레이가 이어진다면 서울은 가을야구의 가능성을 높일 약속의 땅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먼 거리를 달려 서울에 온, 롯데가 어떤 성적표를 가지고 경부 하행선을 탈지 기대되는 한 주 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3,866
Today
271
Yesterday
1,550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