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물러설 수 없는 벼랑끝 승부, 에이스가 맞대결한 승부의 승자는 롯데였습니다. 롯데는 주말 LG전을 스윕하면서 여유있는 4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최근 승운이 없었던 에이스 사도스키 선수를 패전위기에서 구해냈고 KIA에게 당한 연패의 충격을 이겨내고 5, 6위 팀과의 승차를 더 벌리는 성과도 얻었습니다.

에이스 투수들의 등판경기였지만 양팀 타선의 방망이는 완전히 식지 않았습다. 초반부터 득점을 주고 받으면서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습니다. 롯데 선발 사도스키 선수는 화요일 KIA전과 마찬가지로 초반 많은 투구수가 문제였습니다. 그의 변화구를 짧은 스윙으로 컷트해내는 LG 타자들의 끈질김이 그를 괴롭혔습니다. 컨디션이 좋지 못해 보였고 체력적으로 힘들어 하는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직구의 위력마저 떨어진 사도스키 선수는 매 이닝 출루를 허용했고 어렵게 어럽게 위기를 극복하면서 이닝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LG 좌타선에 크게 고전하면서 조기 강판까지 예상되었습니다. 5. 2 이닝 동안 허용한 안타가 10개에 이를 정도로 LG 타선을 막기에 버거운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사도스키 선수는 집중력을 잃지 않았고 볼넷을 최소화 하면서 실점을 최소화 했습니다. 만약 사도스키 선수가 조기 강판당했다면 더 어려운 경기가 되었을 경기였지만 사도스키 선수는 3실점으로 벼텨내면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해 주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흔들리는 사도스키 선수를 지켜준 것은 타선의 장타와 아이러니하게도 상대 LG의 거듭되는 실책성 플레이였습니다. 롯데는 LG 에이스 봉중근 선수를 상대로 집중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홈런을 통해 공격의 돌파구를 열었습니다. 1회 홍성흔 선수는 선제 솔로 홈런을 2회 전준우 선수는 2 : 0 으로 앞서가는 홈런을 치면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습니다.

LG 봉중근 선수는 노련한 투구로 롯데 타선을 잘 막았지만 장타력을 완전히 봉쇄하지 못했습니다. 롯데 타자들의 노림수는 장타로 연결되었고 봉중근 선수의 호투를 방해했습니다. 롯데 사도스키 선수의 난조를 틈타 역전에 성공한 4회말에는 수비의 뒷받침 마저 받지 못하면서 재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LG는 3, 4 회 기회에서 승부를 완전히 결정지을 기회를 맞이했지만 결정타를 쳐내지 못하면서 승부를 접전의 흐름으으로 이어지게 했습니다. 공격의 아쉬움은 수비에까지 연결되었고 재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LG는 이후 매 이닝 찬스를 잡았지만 어설픈 주자 플레이와 작전 수행 미스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5회초에서는 이대형 선수의 도루 실패, 7회초에서는 번트 실패에 이은 박용택 선수의 견제 아웃이 추격에 찬물을 끼얹고 말았습니다. 롯데 투수진이 흔들리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너무나 아쉬운 공격이었습니다. LG의 부족한 결정력은 무수한 잔루와 함께 봉중근 선수를 더 힘들게 하고 말았습니다.

거듭되는 위기를 힘겹게 넘기던 롯데는 홍성흔 선수의 홈런으로 승기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홍성흔 선수는 6회말 5 : 3 으로 앞서는 솔로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멀티 홈런 경기였고 거듭되는 잔루 이닝이 이어지는 LG에게는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추가 타점이었습니다. 봉중근 선수에게는 또 한번 잘 던지고도 야수들의 도움 부족으로 패전을 기록해야 하는 불운을 예고하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이후 흐름을 탄 롯데는 불펜투수들의 호투가 이어지면서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켜냈습니다. 하준호 선수는 제구력 난조로 6회 강판당했지만 5회초 중요한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아주었고 좌완 허준혁 선수 역시 한 타자를 삼진으로 잡아내면 제 역할을 다 했습니다. 7회부터 등판한 김사율 선수는 변화구 제구가 잘 되면서 2이닝 무실점의 투구로 승리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불펜의 거듭되는 붕괴에 한숨 짓던 롯데 코칭스탭이 모처럼 웃을 수 있는 투구였습니다. 임경완 선수는 마지막 한 타자를 범타로 막아내며 오랜만에 세이브를 추가했습니다.

이런 불펜 투수들의 선전은 강민호 선수를 대신한 장성우 선수의 보이지 않는 활약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타석에서는 부진했지만 장성우 선수는 LG의 기동력을 봉쇄하는 강한 어깨로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LG의 주자 플레이는 위축될 수 밖에 없었고 불펜진이 좀 더 편안하게 던질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이렇게 롯데는 중요한 3연전의 마지막 경기에서 타선과 수비, 투수진이 조화를 이루는 이상적인 경기 운영으로 3연승에 성공했습니다. KIA전 연패로 맞이한 위기를 재 도약의 기회로 만든 주말 3연전이었습니다. 컨디션 저하 현상을 보이던 사도스키 선수는 자신감의 1승을 챙길 수 있었고 접전의 경기를 잘 막아낸 불펜진도 다시 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중심 타선이 다시 그 건재함을 과시했다는 점도 향후 일정에 희망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입니다.

반면 LG는 4위 상승세의 팀 분위기를 살리지 못하고 4연패의 수렁에 빠지면서 6위 KIA의 추격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선수들의 플레이는 중요한 3연전에서 더 경직되어 보였고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내면서 순위 바꿈의 기회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다음주 주중 경기가 KIA전이라는 것도 큰 부담이 될 전망입니다.

4위 수성의 중요한 고비를 넘긴 롯데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으로 또 한주를 시작합니다. 한화와의 주말 3연전에 힘겹게 1승만을 챙긴 두산이고 최근 팀 분위기가 하향세 있어  LG전 3연승으로 다시 상승세를 탄 롯데에게는 해볼만한 일전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사도스키, 송승준 선수가 없는 선발진이 얼마나 좋은 투구를 할지가 주중 3연전의 희비를 가를 것입니다.

주중 LG, KIA의 3연전이 예정되어 있어 두 팀간 접전이 이어진다면 두산과의 3연전 결과에 따라 4위 자리를 더욱 더 확고히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롯데가 부산발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4위 싸움의 향방을 일찍 결정지을 수 있을지 또 다시 혼전의 4위 싸움이 될지 엘롯기의 4강 싸움은 아직 그 끝을 알 수 없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85,269
Today
919
Yesterday
1,158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