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4위로 향하는 길목에서 롯데와 KIA가 제대로 만났습니다. 가을야구에 대한 열망은 경기를 팽팽하게 만들었고 시종 일관 긴장감 넘치는 내용으로 전개되었습니다. 치열한 승부의 결과는 7 : 2, KIA의 승리였습니다. 이 승리로 KIA는 롯데는 2게임차로 따라붙었고 본격적인 4위 싸움은 이제 부터 시작임을 알렸습니다.

안타수 6 : 6 이었지만 롯데 투수진이 허용한 8개의 볼넷이 승부를 갈랐습니다. KIA는 롯데 투수진이 만들어준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지만 8회말 김상훈 선수의 만루 홈런을 포함한 5득점으로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롯데는 이대호 선수가 연속 경기 홈런 신기록을 이어갔음에도 이를 마음껏 축하하지 못하는 아픔을 함께 하면서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승리에 대한 열망은 양팀 선수들 모두에게 부담이 되었습니다. 선발 투수들 보다 타자들의 긴장감이 더했습니다. 이는 경기 초반 투수전으로 경기를 진행하게 만들었습니다. 롯데는 에이스 사도스키 선수를 KIA도 원투 펀치 중 한명이 로페즈 선수를 내세웠습니다. 비중이 큰 경기인 만큼 최고의 선발 카드로 맞섰습니다.

롯데 사도스키 선수는 시즌 중반의 좋았던 분위기에서 하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체력면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 공끝의 힘이 떨어졌고 이닝 이터로서의 면모도 다소 퇴색된 느낌입니다. 전날 경기를 아쉽게 패한 롯데는 4위 싸움의 중요한 3연전의 첫 경기에서 사도스키 선수의 심기일전한 투구가 팀으로서도 절실했습니다.

경기 초반 사도스키 선수는 특유의 공격적인 피칭을 살리면서 회복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부진했던 이전 경기와 달리 직구를 적극 활용하면서 KIA 타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습니다.충분한 휴식이 그에에 큰 힘이 된 듯 했습니다. 하지만 볼넷이 문제였습니다. 잘 던지던 사도스키 선수는 5회말에  연이은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했고 노련한 이종범 선수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습니다. 너무나 완벽한 투구를 하려했던 것이 실점의 빌미가 되었습니다. 공 구위가 나쁘지 않았음에도 지나치게 코너웍을 의식한 투구가 아쉬웠습니다.

사도스키 선수는 결국 많은 투구수에 발목이 잡히면서 5 . 1 이닝 2실점의 성적을 남긴채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습니다. 안타 허용은 3개밖에 없었지만 중요한 순간 집중된 4개의 볼넷이 퀄리트 스타트를 실패한 중요한 원인이었습니다. 사도스키 선수 이후 롯데는 구원 등판한 김사율 선수의 안정된 투구를 바탕으로 반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KIA 선발 로페즈 선수는 6회까지 이렇다할 위기 없이 롯데 타선을 쉽게 막아냈습니다. 이전에 스스로를 제어하지 못하고 돌출 행동을 연발하던 다혈질의 로페즈가 아니었습니다. 5회까지 50개에도 이르지 않은 투구수가 말해주듯 로페스 선수의 투구는 공격적이었고 안정감이 있었습니다.  롯데 타자들은 적극 공략은 번번히 범타로 그쳤고 로페즈 선수의 완투까지 점쳐지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잠자던 롯데 타선을 깨운 것은 이대호 선수의 홈런이었습니다. 이대호 선수는 7회초 공격에서 로페즈 선수의 몸쪽 공을 홈런으로 연결했습니다. 이 홈런은 단순히 1점을 추격하는 홈런이 아니었습니다. 로페즈 선수에 눌리던 롯데 타선은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의 찬스를 잡았습니다. 충분히 역전이 가능했습니다. 안타 하나만 더 이어진다면 이기는 흐름이 가능했지만 전준우 선수의 병살타로 롯데의 반격은 동점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롯데 불펜 사정을 감안하면 추가 득점이 아쉬운 장면이었습니다.

불펜의 열세는 경기 후반 큰 차이로 나타났습니다. KIA는 부상에서 복귀한 윤석민 선수를 8회부터 등판시켰고 롯데 공격의 상승세는 금세 사그라 들었습니다. 윤석민 선수는 오랜 공백이 있었지만 직구의 구위나 변화구 모두 예전의 모습에 근접해 있었습니다. 짧은 이닝에서는 충분히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위였습니다.

윤석민 선수가 마운드를 안정시킨 KIA와 달리 롯데는 잘 던지던 김사율 선수의 힘이 떨어지면서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또 다시 볼넷이 화근이었습니다. 8회말 수비에서 김사율 선수는 수비 실책이 동반된 2루타 이후 급격히 흔들렸습니다. 추가 실점을 막으려는 의지가 투구에 힘이 들어가게 만들었고 연속된 볼넷으로 연결되었습니다.

2사 만루에서 롯데는 배장호 선수를 구원등판 시켰지만 밀어내기 볼넷과 만루홈런을 허용함면서 최악의 불펜 운용이 되고 말았습니다. 배장호 선수가 사이드암이라는 장점이 있었지만 그 구위가 김사율 선수에 미치지 못하고 있음을 감안하면 김사율 선수에게 좀 더 기회를 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교체의 순간도 부담이 많은 만루 상황이었고 그 부담감은 끝내 대량 실점으로 연결되었습니다. 

8회말 7 : 2, 상대 윤석민 선수가  좋은 구위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반격은 없었고 주말 3연전의 첫 경기는 KIA의 완승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두 팀 모두 부담감이 큰 경기였지만 KIA 선수들은 작년 시즌 숨막히는 한국시리즈를 경험한 탓인지 롯데 선수들보다 다소 여유가 있어 보였습니다. 노장 이종범 선수는 선제 2타점 적시타와 함께 멀티 히트를 기록하면서 선수들을 잘 이끌었습니다. 윤석민 선수가 가세한 불펜은 불쇼를 연발하던 모습과 거리가 멀어 보였습니다. 얼마전까지 연패에 허덕이던 KIA가 아니었습니다.

반면 롯데는 이대호 선수가 아시아 신기록인 8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면서 분전했지만 선수단 전체가 승리에 대한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한 모습이었습니다. 투수진의 볼넷 남발이 아쉬웠습니다. 주자가 있을 때 투수들은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했고 지나친 코너웍은 위기를 자초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8회말 수비에서 롯데 투수진의 볼넷은 대량 실점으로 연결되었고 패배의 큰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롯데는 4위 싸움의 중요한 고비에서 삼성전에 이어 또 한번의 아쉬운 패배를 당하면서 위기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에이스를 투입하고도 당한 패배이기 때문에 그 충격은 더 클것입니다. KIA의 상승세가 만만치 않음을 확인했고 타선이 폭발하지 않으면 경기 실마리를 풀지 못하는 약점을 고스란히 노출시켰다느 것도 아프게 다가옵니다.

아직 부상 후유증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장원준 선수가 나설것으로 예상되는 토요일 경기 역시 선발싸움의 우위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4위 수성을 위한 큰 고비를 맞이한 느낌입니다. 선수단의 위기감이 높은 집중력으로 연결되어 초반부터 타선이 터지지 않은다면 힘겨운 주말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다음 주 SK와의 주중 3연전이 예정된 롯데는 토, 일요일 경기의 중요성이 더 커졌습니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롯데 선수들이 얼마나 부담감을 떨쳐내고 자기 플레이를 할 수 있을지가 위기 탈출의 열쇠가 될 것입니다. 과연 롯데가 위기 탈출과 함께 중심타자 이대호 선수의 연속 경기 홈런 세계 신기록 수립을 자축하는 기쁨을 함께 맛 볼 수 있을지 토요일 경기의 중요성이 너무나 큰 롯데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이대호 선수가 세운 대기록이 팀 패배때문에 부각되지 못한 것이 아쉽네요.
    본인 스스로도 팀의 승리가 더 중요하다고 할 정도로 중요한 시점인데 말이죠.
    패배는 안타깝지만 이대호 선수 정말 잘 했습니다. 화이팅~ ^^
    2010.08.14 06:46
  • 프로필사진 지후니74 대 기록을 세우고도 기뻐할 수 없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더군요.~~~ 2010.08.14 08:50 신고
  • 프로필사진 화이트헤드 비록 졌지만, 이대호 선수의 기념비적인 연속홈런기록에 만족해야 겠습니다^^ 2010.08.14 07:41
  • 프로필사진 지후니74 팀의 패배로 빛을 잃어서 그렇지 정말 대단한 기록입니다. 2010.08.14 08:51 신고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197
Today
34
Yesterday
330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