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대호 40호 홈런의 가치를 살린 롯데의 역전승. 8월 20일 롯데 vs 두산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8. 21. 07:32

본문

728x90
반응형
상승세와 상승세가 만난 롯데와 두산의 맞 대결은 초반부터 팽팽하게 전개되었습다. 롯데는 홍성흔 선수의 부상 공백으로 발생한 위기를 SK전 3연전 스윕으로 또 다른 기회로 만들었고 두산은 삼성전 위닝 시리즈로 2위 싸움에 다시 희망을 가지고 있었습다. 이런 분위기에 상승세의 타선까지 구축한 양팀의 대결은 힘과 힘이 맞서는 경기였습니다.

초반부터 접전으로 이어진 경기는 롯데의 막판 대 역전으로 8 : 6, 롯데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두산은 8회말 수비에 들어가기까지 승리를 기정사실화 하는 듯 했지만 뜻하지 않은 수비의 실책이 연발되면서 롯데의 역전 드라마에 일조하고 말았습니다. 두산으로서는 가시화 되었던 2위 탈환을 잠시 미뤄야 했고 철벽불펜과 수비가 무너지면 패했다는 아픔까지 더하게 되었습니다.

롯데는 경기 초반 거듭된 찬스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타선은 3회 2득점 이후 두산 선발 홍상삼 선수의 위력적인 구위에 눌리면서 더 이상의 득점을 하지 못했습니다. 홍상삼 선수는 올 시즌 롯데만 만나면 난타당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오늘은 달랐습니다. 직구의 구위가 몰라보게 좋아졌고 위기의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두산 내야진의 단단한 수비가 그를 뒷받침 하면서 롯데는 답답한 경기 흐름을 이어가야 했습니다.

롯데가 5회말 무사 3루 기회마저 살리지 못하자 두산은 6회초 중심타선이 폭발하면서 경기를 앞서나갔습니다. 김동주 선수는 부상 복귀 후 첫 안타를 대형 홈런으로 장식했고 연이어 최준석 선수의 연속타자 홈런이 나오면서 경기는 4 : 2 두산의 리드로 전개되었습니다. 롯데 선발 장원준 선수는 5회까지 침착하게 두산 타선을 잘 막았지만 타선의 아쉬움이 계속 되면서 긴장된 분위기를 끝내 이겨내지 못했습니다.

5회까지 이성열 선수에게 허용한 홈런 포함 2실점 했지만 두자리수 방어율을 기록하면서 약했던 두산 타선을 상대로 좋은 투구를 이어갔던 장원준 선수였습니다. 특히 주무기 슬라이더가 날카롭게 들어가면서 위기를 순간을 잘 넘길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6회 들어 갑작스런 제구력 난조와 함께 평정심을 잃으면서 연속타자 홈런과 안타가 이어지면서 끝내 퀄리티 스타트를 완성하지 못하고 5.2 이닝 5실점으로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습니다.

6회초 롯데는 투수 교체에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장원준 선수를 구원한 허준혁 선수는 자신감없는 투구로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좌타자 승부에서도 실패하면서 장원준 선수가 남겨둔 주자까지 득점을 허용하면서 5 : 2 두산의 안정된 리드를 만들어 주고 말았습니다. 좌완 투수에 이은 좌완 불펜의 기용은 상대 좌타자 오재원, 이종욱 선수까지 염두에 둔 것이었지만 허준혁 선수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6회초 3실점과 5 : 2 두산의 리드는 롯데의 대 역전 드라마의 서막에 불과했습니다. 세번째 투수로 등판한 롯데 김일엽 선수는 묵직한 직구를 앞세워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두산의 타선은 상승세를 타고 있었지만 김일엽 선수의 투구는 두산의 타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고 역전승의 발판이 되었습니다.



마운드가 다시 안정되면서 롯데는 홈런으로 답답했던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었습니다. 6회말 이대호 선수는 시즌 40호 장외홈런을 기록하면서 추격의 불씨를 다시 살렸습니다. 팀 분위기가 크게 떨어질 상황을 반전시키는 한 방이었고 한동안 프로야구에서 명맥이 끊어졌던 40홈런 선수의 등장을 알리는 의미있는 홈런이었습니다. 이 홈런으로 잘 던지던 홍상삼 선수는 급격히 흔들렸고 두산은 최고의 불펜요원 정재훈 선수를 조기 투입하는 강수로 맞섰습니다. 

정재훈 선수는 기대대로 깔끔한 투구로 홀드 1위의 면모를 과시했고 살아나는 듯 했던 롯데 타선은 다시 그 힘을 잃었습니다. 최근 구축된 두산의 철벽 불펜앞에 더 이상의 득점을 힘들어 보였고 롯데의 연승도 끝날것 처럼 보였습니다. 

운명의 8회, 롯데는 자신에게 유리한 돌발상황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역전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두산은 수비를 강화하기 위한 쉬프트를 가동했고 승리를 굳히려 했습니다. 정재훈 선수의 3이닝 투구도 승리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롯데 손아섭 선수가 안타로 출루할 때 까지만 해도 경기의 긴장감은 크지 않았습니다. 

무사 1루에서 두산은 믿기기 않는 수비의 실책이 연발되면서 스스로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강력한 수비를 자랑하는 손시헌, 오재원 선수의 연이은 송구 실책은 순신간에 경기를 5 : 5 동점으로 만들었습니다. 수비를 강화하려는 선수 기용이 도리어 화가 되면서 두산을 더 아프에 만들었습니다. 상대 실책으로 만들어진 역전의 분위기는 전준우 선수의 3점 홈런으로 절정에 달했습니다. 

두산은 최근 좋은 투구 내용을 보이는 이현승 선수를 등판시키면서 기대를 걸었지만 롯데 상승세를 막지 못했고 전준우 선수의 홈런은 두산의 기대를 물거품으로 만들었습니다. 전준우 선수는 장타력을 뽐내며 하위 타선의 뇌관 역할을 제대로 해냈고 승리의 최고 수훈 선수가 되었습니다. 두산은 9회초 양의지 선수의 5경기 연속 홈런으로 마지막까지 재 역전의 의지를 보였지만 더 이상의 반전은 없었고 8 : 6 롯데의 승리로 경기는 마무리 되었습니다.

롯데 선수들은 SK전과 마찬가지로 경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고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로 경기에 임했습니다. 홍성흔 선수의 부재가 선수들 모두에게 강한 정신력과 책임감을 심어준것으로 보입니다. 내야수비는 어느 때 보다 안정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새롭게 구성된 문규현, 황재균의 유격수, 3루수 라인은 잇단 호수비로 팀 상승세에 보이지 않지만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이 두선수는 타격에서도 팀이 필요한 순간 안타를 쳐 주면서 타선에 소금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1루수로 고정 출전하는 김주찬 선수까지 수비에 대한 부담을 덜면서 예전의 활기찬 공격력을 되찾았습니다. 2번 손아섭 선수의 부활은 팀 타선에 큰 활력이 되고 있습니다. 롯데는 홍성흔 선수의 공백을 여타 선수들의 화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메우면서 투타에서 오히려 더 안정적인 전력을 구축했습니다.

SK전에서 나타난 롯데의 변화된 라인업 효과는 두산전 역전승과 팀 4연승으로 이어졌습니다. 이제 롯데는 지난 주말 KIA전 충격을 벗어나는것은 물론이고 5위와의 승차를 4게임으로 벌리면서 4위 싸움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습니다. 또한, 빛이 바랠 수 있었던 이대호 선수의 40호 홈런의 의미를 더 크게 하는 승리를 하면서 팀 분위기를 더 상승시킬 수 있는 효과까지 얻었습니다.

롯데는 투타의 조화속에 두산과의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기분좋게 승리했고 앞선 선발 매치업으로 그 연승을 더 길게할 기회를 잡았습니다. 롯데 선발진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른 이재곤, 김수완 선수가 등판하는 토, 일요일 경기는 연승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재곤 선수는 지난 두산전 완투승의 좋은 기억이 있고 김수완 선수는 SK전 완봉승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경기를 하면 할수록 그 내용이 좋아지는 두 선수이기에 평소와 같은 투구만 할 수 있다면 4위 자리를 굳히는 한 주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두산 역시, 김동주 선수가 가세하면서 타선의 힘이 배가되었고 2위 싸움이 다시 전개되면서 집중력이 살아난 상황이기 때문에 롯데가 더 높은 집중력으로 경기에 임하지 않는다면 그 승리를 장담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금요일 경기에서 너무나 짧은 순간에 승패가 엇갈린 롯데와 두산입니다. 롯데는 예상치 못한 반전에 승리의 기쁨을 더했고 두산은 큰 아쉬움을 가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한 흐름이 토, 일요일에도 계속 이어질지 그 결과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8.21 07:46
    전준우의 3점 홈런이 아니었으면, 이대호의 40호도 빛을 바랠 뻔 했습니다.
    짜릿한 경기였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1 07:47 신고
    이재곤과 김수완의 로테이션이라.... 4강 굳히기 들어가나요??
    롯데는 두산과 같은 철벽 불펜진이 없기에, 승부처에서 타선의 집중력이 더욱 절실히 요구됩니다.
    지난 4경기에서는 그러한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주말 경기에서도 계속 이어졌으면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1 07:48 신고
    롯데 너무 잘하는 거 아닙니까? ㅎㅎ
    홍성흔 선수 부상때문에 안타깝고 속상했는데 이렇게 잘해주니
    왠지 기쁘면서 불안한 묘한 감정이네요. ㅋ
    가자 갈매기들아~ ^^
  • 프로필 사진
    2010.08.21 08:14 신고
    요즘 롯데 상승세에 이대호도 펄펄 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0.08.21 08:35 신고
    이대호 대단해요...
    롯데가 역전승도 하고....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8.21 09:34 신고
    이야 롯데 분위기가 무섭네요.
    주말 경기 선발을 보니 잘하면 스윕도 가능하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10.08.21 10:01 신고
    이대호가 아무리 홈런을 쳐도 역시 팀이 이겨야 빛을 발하죠.
    20일 경기는 운이 많이 따랐습니다. 그런데 운이라는 놈이 아무한테나 오는 게 아니죠.
    SK 전의 경우 롯데가 잘했다기 보다 SK가 못했습니다.
    두산 전도 롯데가 잘했다기 보다 두산이 못했습니다.
    이건 분명 롯데에게 행운이 따른다는 이야기죠.
    포스트시즌 이후에도 멋진 경기를 기대합니다.
    롯데! 그냥 이대로 쭉! 쭉! 가는거야~~~~~^^
    즐거운 주말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8.22 05:59 신고
    이대호가 홈런을 쳐서 그리고 롯데가 이겨서 좋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