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8월 28일 롯데 vs SK, 역시 불펜이 문제였다.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8. 29.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각자 자신들의 순위를 굳히려는 롯데와 SK가 부산에서 만났습니다. 롯데는 지난 주 SK전을 스윕하면서 4위 자리를 굳건히 할 수 있었지만 SK는 그 3연패로 선두 수성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후 롯데의 상승세는 주전들의 거듭된 부상 속에서도 지속되었고 팀 분위기는 여전히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SK 역시 연패 탈출이후 침체된 팀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양팀 모두 승리가 필요한 경기였지만 롯데는 완벽한 전력이 아니었습니다. 홍성흔, 조성환 선수의 부상공백에 이은 유격수 문규현 선수의 부상은 팀의 내외야 수비를 모두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금요일 두산전을 극적으로 승리했지만 수비의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했습니다. 여기에 3번에 기용된 전준우 선수가 부담없이 그 자리에 적응할 수 있을지도 다소 의문이었습니다.

롯데는 가장 믿을만한 선발인 이재곤 선수의 호투와 후반가 타격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손아섭, 전준우, 박종윤 3명의 트리오에게 기대를 걸어야 할 입장이었습니다. 꺽이지 않고있는 팀의 상승세라는 무형의 힘도 롯데의 기대를 높이는 요인이었습니다. 공격에서는 기대를 충족했지만 선발 이재곤 선수는 아쉬움을 남기는 투구내용있습니다.

경기 초반 롯데는 박종윤 선수의 4타점을 앞세워 기세좋게 경기를 풀어나갔습니다. 롯데 타선은 SK의 신인 선발 문광은 선수를 초반부터 몰아붙이면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습니다. 문광은 선수는 패기있게 롯데 타선에 맞섰지만 롯데의 불방이를 당해내지 못했습니다. 3이닝 5실점 강판, 롯대 박종윤 선수는 이 과정에서 2회 2점 홈런과 4회 2타점 적시타를 치면서 팀의 5득점 중 4득점을 책임졌습니다.

박종윤 선수의 순도높은 타격을 앞세운 롯데 타선은 전날 두사전 역전승의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갔고 SK전 연승의 희망도 높였습니다. 3번타자로서 부담이 높았던 전준우 선수 역시 멀티히트로 제 기량을 찾았고 손아섭 선수 역시 멀티 히트로 타선을 이끌었습니다. 5번 강민호 선수는 3안타 경기를 하면서 이대호 우산 효과를 제대로 활용했니다. 이렇게 타선의 힘을 앞세운 롯데의 초반 흐름은 좋았습니다.

하지만 토요일 SK는 지난주 무기력한 그 팀이 아니었습니다. 최근 기 기력을 되찾은 SK는 실점 후 곧바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대등한 경기를 만들었습니다. SK전에서 좋은 내용을 보였던 이재곤 선수는 싱커의 날카로움이 덜해보였고 높은 쪽으로 공이 자꾸 제구되면서 어려운 투구를 이어갔습니다.


                                                                     (사진출처 : 롯데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SK는 주자가 출루하면 적극적인 베이스 런닝으로 이재곤 선수의 느린 투구폼의 약점을 파고들었고 강민호 선수의 아픈 팔꿈치는 수 차례 도두를 저지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이재곤 선수는 SK의 타선을 견디지 못하고 4.2이닝 만에 강판되고 말았습니다. 이재곤 선수의 강판과 함께 경기는 5 : 5 박빙의 승부가 되었고 초반 기선제압을 완벽한 리드로 만들지 못한 롯데에게는 큰 부담이 되었습니다.

5회 이후 SK는 김원형, 엄정욱, 전병두 선수를 차례대로 등판시키면서 추가실점을 막았습니다. 특히 5회부터 등판한 전병두 선수는 9회까지 4이닝 무실점을 역투를 펼치면서 SK 역전승의 발판을 만들었습니다. 경기 초반 강력한 응집력을 보였던 롯데 타선은 5회 이후 상대 투수의 호투에 침묵했고 좀처럼 추가 득점을 실마리를 찾지 못했습니다.

롯데 타선이 주춤하는 사이에 SK는 경기 후반 1위팀의 저력을 발휘하면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롯데 불펜의 부진이 문제였습니다. 롯데는 이재곤 선수의 강판 이후 이정훈, 김사율, 배장호 선수를 차례대로 등판시켰지만 모든 선수가 실점을 기록하면서 5 : 5 의 경기는 10 : 5 SK의 여유있는 리드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주전들의 부상 공백속에서도 선전한 롯데였지만 불펜의 상대적 약세를 절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결국 경기는 10 : 5, SK의 승리로 마무리 되었고 롯데는 초반 기세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과 함께 SK에 대한 약세를 완전히 날리지 못한 아쉬움을 함께하고 말았습니다. 승리가 꼭 필요한 SK의 후반 집중력은 롯데를 압도했고 롯데 불펜은 그것을 막기에는 힘이 부족했습니다. 

롯데는 패하긴 했지만 타선이 힘이 살아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잇단 악재속에서도 선수들이 활기있는 플레이를 펼쳤다는 점에서 위안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문규현 선수까지 부상으로 빠진 3루수, 유격수 라인의 수비 불안감이 여전했습니다. 전준우 선수가 최선의 수비를 하긴 했지만 어려운 타구와 급박한 상황에서의 대체 능력은 황재균 선수의 3루수 수비때 하고는 비교가 안 될 정도였습니다. 황재균, 문규현 선수의 수비 라인이 그대로 있었다면 롯데의 실점은 크게 줄었을 것입니다.

또한 긴급 호출된 박준서 선수가 맡은 2루수 자리 역시 타격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전준우 선수의 3번 전진배치로 야기된 하위 타선의 공격력 저하 문제도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사실상 포스트시즌 준비체제로 들어간 두산전과 달리 승리에 대한 높은 의지로 경기에 임한 SK전은 경기 흐름이 달랐고 주전들의 부상 공백이 느껴졌습니다. 

이제 롯데는 SK전 완봉승의 좋은 기억이 있는 김수완 선수를 내세워 토요일 경기의 설욕을 노리게 되었습니다. 고효준 선수를 선발로 내세운 SK가 경기 초반부터 불펜을 가동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다수의 SK 불펜투수들과 상대할 김수완 선수가 얼마나 평상심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수 있을지가 승부의 큰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롯데가 반격의 1승을 하며 4위 자리를 다시 한번 단단히 할 것인지 SK 1위 수성의 재물이 될 것인지 일요일 경기가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8.29 07:0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비가 부슬부슬 내립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8.29 07:01 신고
    매번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는 없다는 걸 알지만
    그래도 아쉬운 건 어쩔 수 없죠. T-T
  • 프로필 사진
    2010.08.29 08:36 신고
    그래도 어제 경기는 6회까지 참 실감나게 봤습니다. 전일 두산전 생각도 났었구요..
    뭐.. 불펜의 문제야 어제 오늘 일도 아닌 것 같습니다. SK의 약점 파고들기가 그렇게 녹록한 것도 아니구요..
    손아섭, 전준우, 강민호, 박종윤이 멀티 타격을 했던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겠지요..
    그나저나 이재곤이 포스트에 나온다면 상대하는 팀들이 많은 도루 시도로 밸런스 흔들기를 할 것 같은데, 걱정이네요.
    강민호의 컨디션이 썩 좋은 것도 아니고.... 어제보니, 이재곤의 1,2루 주자 견제 호흡도 보완해야 할 것 같아 보였는데....
    롯데가 포스트시즌에 간다면, 이 부분도 보완이 필요 할 듯 보입니다.
    오늘 김수완에게는 기대를 걸어보겠습니다. 롯데 화이팅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9 11:20 신고
      상대팀의 기동력에 어떻게 대응할지 그것이 문제입니다.
      두산과의 준 PO가 성사되어도 이런 문제는 계속 이재곤 선수를 괴롭힐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 단계 성장하기 위해서는 극복해야겠지요?~~
  • 프로필 사진
    2010.08.29 08:47 신고
    중반까지는 정말 팽팽했는데 아쉽게 되었네요.
  • 프로필 사진
    2010.08.29 09:02 신고
    롯데의 4위 굳히기가 대세가 될 것 같네요~~
    홍성흔,조성환의 부상에도 대기 선수들이 너무 잘해주고 있으니가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10.08.29 09:3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9 19:36 신고
    정말 어제 롯데 경기는 ㅠ.ㅠ 불펜의 차이를 확실히 보였죠...ㅠ.ㅠ
    그리고.. 정말 문규현, 조성환의 공백이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8.29 21:22 신고
    롯데가 볼펜만 안정감을 찾으면 당연히 우승하고 남을 전력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