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올 시즌 만나기만 하면 대량 득점을 주고 받았던 롯데와 LG가 시즌 마지막 경기를 잠실에서 벌였습니다. 엘꼴라시코라는 달갑지 않은 축구의 더비 명칭을 얻을 정도로 양팀은 투수력에 난맥상을 지니고 있었고 동병상련의 맞대결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대결을 앞둔 양팀의 처지는 너무나 달랐습니다. 롯데는 시즌 중 있었던 수 많은 악재를 이겨내고 3년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LG는 의욕적인 시즌 시작과 함께 중반까지 4위싸움에 가세하는 등 좋은 올 해는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으로 기대했지만 그 기세가 급격히 꺽이면서 다시 내년을 기약하는 상황입니다.

이런 양팀의 마지막 경기는 타선에 주전들이 대거 빠지면서 다소 맥빠진 분위기로 시작되었습니다. 롯데는 4번 이대호 선수와 조성환 선수에게 휴식을 주었고 포수 강민호 선수는 4번 지명타자로 나섰습니다. 최근 타격감이 좋지 못한 가르시아 선수 역시 선발 명단에 없었습니다. 홍성흔 선수의 부상 공백과 함께 조,대,홍,갈 요약되는 중심타선 모두가 경기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전준우, 강민호, 정보명으로 이루어진 중심 타선의 무게는 크게 떨어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LG 역시 좌완 선발에 대비하는 의미도 있었지마 박용택, 이병규, 이진영 선수 등의 중심 타자들이 대거 자리를 비웠고 젊은 선수들이 그 자리를 대신했습니다. 4번 자리에는 조인성 선수가 들어섰고 양팀은 주전 포수가 4번에 들어서는 공통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습니다.

이런 타선의 분위기와 달리 선발 투수들의 승리 의지는 강했습니다. 롯데는 장원준 선수를 LG는 봉중근 선수가 선발로 나섰습니다. 롯데 장원준 선수는 10승을 하긴했지만 롤러코스터 피칭을 끝내 넘지 못하는 아쉬움을 올해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후반기에는 갑작스러운 허리부상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후반기 부진은 아시안게임 엔트리 탈락이라는 아픔으로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 : 롯데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자칫 의욕이 크게 떨어질 수 있는 등판이었지만 초반 위기를 무사히 넘기면서 소위 긁히는 날의 피칭을 이어갔습니다. 1회말 수비에서 장원준 선수는 제구력 난조로 1사 만루의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최근 좋지 못한 분위기가 오늘도 이어지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LG 박병호 선수의 힘찬 스윙이 병살로 연결되면서 무실점으로 1회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장원준 선수는 완전히 다른 투수가 되었고 7이닝 2 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를 선보였습니다. 이렇다할 위기도 없었고 변화구 제구가 날카롭게 되면서 LG 타선을 꽁꽁 묶었습니다. 올 시즌 좌완 선발에 유난히 약했던 LG 타선은 초반 득점 찬스를 놓친 이후 더 이상의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올 시즌, 장원준 선수에게 약했던 모습을 또 다시 한번 재현하고 말았습니다.

이에 맞선 LG 봉중근 선수 역시 승리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좋은 투구를 했습니다. 롯데 타선은 주전들이 대거 빠진 상태였지만 6회까지 단 1안타에 그치는 빈공에 허덕였습니다. 그 1안타도 타격이 약한 장성우 선수의 안타였습니다. 봉중근 선수는 강속구는 아니었지만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는 노련한 투구로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그가 등판할 때마다 징크스 처럼 이어지는 타선의 부진현상은 빛나는 호투를 더 빛나게 하지 못했습니다. 초반 위기를 넘기고 급상승 롤러코스터를 탄 장원준 선수의 무실점 투구가 함께하면서 팽팽한 투수전으로 양팀의 마지막 경기가 전개되었습니다.

이러한 투수전의 분위기는 롯데 타선의 집중력이 살아난 경기 후반 변화를 맞이했습니다. 봉중근 선수를 상대로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던 장성우 선수가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한 6회초 공격에서 롯데는 봉중근 선수의 갑작스러운 제구력 난조와 전준우 선수의 적시타를 묶어 2 : 0 의 리드를 잡았습니다. 봉중근 위기의 순간 완벽한 제구로 이를 벗어나려 했지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면서 실점을 더하고 말았습니다. 

큰 점수차이는 아니었지만 장원준 선수의 컨디션과 LG 타선의 당일 타격감을 감안하면 그 무게감은 커보였습니다. 8회에도 롯데 타선은 손아섭 선수의 행운의 2루타와 전준우 선수의 보내기 번트, 강민호 선수의 적시타라는 득점의 정석을 보여주면서 추가점을 얻었고 승기를 잡았습니다.

봉중근 선수는 많은 투구수에도 8회초 등판하는 투혼을 발휘했지만 손아섭 선수의 타구에 맞아 강판당하는 불운속에 또 하나의 패전을 추가하고 말았습니다. LG 선발진에서 홀로 고군분투한 봉중근 선수였지만 롯데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보여준 투혼은 결국 나 홀로 투혼이 되었고 또 하나의 아쉬움을 남기고 말았습니다. 

3 : 0 으로 벌어진 경기는 갑작스러운 폭우와 함께 3 : 0 강우콜드게임으로 종료되었습니다. 장원준 선수는 공식적으로 7이닝 무실점의 완봉승을 기록하게 되었고 롯데는 서울 4연전의 첫 경기를 기분좋은 승리로 마무리 했습니다. 롯데 타선은 1.5군의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했지만 상대 에이스 봉중근 선수의 공략에 성공하면서 팀의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고 선수단 전체가 자신감을 높이는 수확도 얻었습니다.

최근 롯데는 화려한 공격력의 야구가 다소 주춤하고 있지만 경기에 대한 높은 집중력으로 박빙의 승부를 이기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선수들 모두가 승리하는 방법에 대해 눈이 떠진 듯 합니다. 상황에 맞는 맞춤형 플레이를 선수들 스스로 해나간다는 점이 이전과 달라진 모습입니다. LG와의 마지막 경기에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승리한 것은 현재 팀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일 것입니다.

롯데는 강우 콜드승이라는 행운이 함께 했지만 완봉승의 기쁨과 함께 여러가지를 얻었습니다. 우선 그동안 쉼없이 달려온 이대호 선수에게 모처럼 휴식을 줄 수 있었고 올 시즌 2번이라 머리에 볼을 맞는 불운을 겪은 조성환 선수도 몸과 마음을 추스릴 시간을 주었습니다.

여기에 불안한 투구 내용으로 팀에 근심으 주었던 장워준 선수가 모처럼 좋은 구위를 선보이면서 부활했다는 점도 반가운 일입니다. 팀의 유일한 좌완 선발로 큰 역할을 해야할 장원준 선수의 부활은 팀의 포스트 전략 수립에 큰 힘이 될 것입니다. 타격 부진으로 고심하던 포수 장성수 선수 역시 상대 에이스 봉중근 선수를 상대로 2안타를 치면서 타선에 힘을 불어넣어 주었고 장원준 선수와 완봉승을 합작하면서 공수 모두에서 더 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롯데는 LG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공수 모두에서 커다란 플러스 요인을 발견했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타격 6관왕 도전에도 좀 더 힘을 싫어줄 수 있었습니다. 이제 남은 경기에서 롯데는 다양한 라인업을 시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속에서 포스트 시즌에 대비한 전력 상승 요소를 더 많이 얻을 필요가 있습니다. 넥센, 두산으로 이어지는 서울에서의 주말 3연전에서 롯데가 얼마나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85,269
Today
919
Yesterday
1,158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