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SK가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한국시리즈가 그 예상대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SK는 많은 포스트시즌 경험이 있었고 시즌 1위의 이점으로 충분한 휴식과 준비기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에 맞서는 삼성은 두산과의 접전으로 지쳐있었고 그들을 지탱하는 힘은 불펜이 부진에 빠져 있었습니다. 투타 모두에서 SK는 삼성에 앞서 있는 시리즈였습니다. 다만 힘든 승부를 극적으로 이겨낸 삼성의 상승세가  이러한 불리함을 얼마나 상쇄할 수 있을지가 관심이었습니다.

의욕적으로 한국시리즈에 임한 삼성이었지만 투타 모두 SK에 밀리면서 1, 2차전은 내주고 말았습니다. SK는 빈틈이 없었고 삼성의 상승세는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경기감각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었던 SK는 삼성을 능가하는 타선의 힘과 집중력으로 삼성 마운드를 힘들게 했습니다. 지친 삼성의 투수들은 SK의 힘있는 타자들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플레이오프 내내 끈질긴 뒷심을 발휘했던 타선 역시 SK 불펜진, 특히 좌완 투수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승부처에 힘을 내지 못했습니다. 삼성은 1, 2차전 모두 경기 중반 승기를 잡았지만 득점 기회를 번번히 놓치면서 상승세를 타지 못했고 불펜의 붕괴가 함께 하면서 다소 허무하게 2연패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2패라는 전적과 함께 양팀간 전력차가 드러난 인천 2연전이었습니다.

1차전에서 삼성은 SK의 에이스 김광현 선수의 갑작스런 난조에 편승해서 그를 조기 강판시키는 성과를 얻었습니다. 그전까지 김광현 선수가 선발타자 대부분을 삼진으로 잡아내는 호투를 하고 있었음을 감안하면 SK에게 큰 충격이었습니다. 여느 팀 같으면 분위기가 급격히 떨어질 상황에서 SK는 더욱 더 집중력을 가졌고 한 발 빠른 투수 교체로 삼성의 공격을 원천봉쇄했습니다.

그리고 5회말, 뒤지던 SK는 볼넷으로 얻은 찬스에서 끈질긴 승부로 삼성 불펜을 압박했고 삼성은 권혁, 권오준, 오승환, 정현욱이라는 최고의 불펜카드를 모두 투입하면서 승부를 걸었지만 3실점하면서 그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삼성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 네명의 투수는 아웃카운트 하나 잡기가 어려울 정도로 힘겨운 투구를 이어갔고 막강 불펜의 위용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특히, 유일한 좌완 불펜투수인 권혁 선수는 좀처럼 제구력을 잡지 못하면서 자신감마저 상실한 모습으로 불펜 운영에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결국, 5회 승부수가 실패로 돌아간 삼성은 지친 불펜의 휴식을 주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고 사실상 승부를 다음으로 넘겼습니다. 응수타진용으로 등판한 이우선 선수는 SK의 메서운 공격력을 당해내지 못했고 추가 4실점 하면서 추격의 가능성을 더 이상 가질 수 없게 했습니다. SK는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으면서 포스트시즌 1차전 패배의 징크스를 극복했고 경기감각에 대한 우려도 불식시켰습니다.



이렇게 1차전을 사실상 포기하면서 2차전에 전력을 다한 삼성이었지만 타선의 부진으로 또 한번 패배의 쓴잔을 들어야 했습니다. 삼성은 부진한 중심타선에 변화를 주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4번 최형우 선수와 5번 신명철 선수의 부진이 너무나 아쉬웠습니다. 1차전에서 패하긴 했지만 상대 에이스를 무너뜨리고 홈런으로 SK 불펜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삼성타선이었지만 2차전에서는 그 침체가 더 깊어졌고 끝내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습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SK의 불펜은 그만큼 강했습니다.

삼성은 2차전 선발 차우찬 선수가 5. 1 이닝 3실점으로 비교적 호투했고 뒤 이어 던진 불펜도 1실점에 그치면서 SK의 화력을 제어하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또 다른 변수인 홈런포를 막지 못하면서 승리에서 멀어졌습니다. SK는 한국시리즈에서 최고의 타격감을 자랑하는 최정 선수의 홈런 2개와 박경완 선수의 홈런을 묶어 4득점하는 저력을 발휘하면서 또 한번의 승리를 이끌어 냈습니다. 

이렇게 SK는 타선의 우위와 함께 효율적인 불펜 운영으로 삼성의 공격력을 무력화시켰습니다. 1차전 김광현 선수의 조기 강판속에서도 정우람, 전병두 두 좌완 불펜을 중심으로 추가 실점을 막아내면서 역전승을 발판을 마련했고 2차전에서도 전병두, 이승호 두 좌완 투수의 호투를 바탕으로 또 한번의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SK불펜은 중반 승부처에서 좌완 투수들을 적극 활용하면서 위기를 벗어났고 정대현, 송은범 두 명의 우완 투수들이 경기를 마무리 하는 전략으로 상승세의 삼성의 추격 의지를 사전에 봉쇄했습니다.

2010년 한국시리즈는 SK 2연승이라는 결과와 함께 경기 내용에서도 SK가 삼성을 압도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젊은 선수들의 패기로 맞서고 있지만 경험 부족과 함께 떨어진 체력을 극복하지 못하고 시리지의 주도권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의 팽팽한 접전을 기대했던 팬들로서는 다소 실망스러운 전개가 아닐 수 없습니다.

SK는 꼼꼼한 경기를 통해 지금의 우위를 시리즈 조기 종료로 이어가려 할 것이고 삼성은 연패를 당하면서도 아껴두었던 배영수, 장원삼 두 선발 투수들의 어깨에 반전의 희망을 찾으려 할 것입니다. 비축된 힘에 상승세까지 덤으로 얻은 SK 타선을 이 두명의 투수가 얼마나 오랜 이닝동안 버티면서 막아줄 수 있을지가 시리즈의 결과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SK의 우위는 분명해졌습니다. 하지만 시리즈 우승을 위해서는 4승이 필요합니다. 삼성은 2연패를 당하면서도 전력으 아끼면서 다음을 대비했습니다. 삼성의 비축된 힘이 대구에서 얼마나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SK가 삼성의 마지막 희망마저 무너뜨리면서 싱거운 한국시리즈를 만들어낼지 대구 3, 4차전은 올해 가을야구의 유효기간을 결정하는 일전이 될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3,163
Today
16
Yesterday
570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