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빈틈없는 SK, 반전을 원천 봉쇄하다. KS 3차전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10. 19. 07:52

본문

728x90
반응형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2연패를 당한 삼성은 홈 2연전에서 반전이 필요했습니다. 3차전마저 내준다면 홈에서 SK의 우승 세리머니를 지켜봐야 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결과 만큼이나 그 내용면에서 SK에게 크게 밀린 상황에서 3차전은 벼랑끝 승부와도 같은 비중이 있었습니다. 반면 SK는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었을 것입니다.

경기는 초반 양팀 선발들의 제구 난조로 난전이 예상되었습니다. 삼성의 배영수, SK의 가토구라 선수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안정된 투구가 기대되었지만 1회부터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기에 대한 부담이 두 노련한 투수들에게 큰 부담이 되었습니다. 양팀은 상대 선발이 흔들리는 1회초 말 공격에서 2득점, 1득점 하면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습니다.

삼성으로서는 초반 리드가 필요했지만 SK에게 한 점차 리드를 당하면서 경기를 주도하지 못했습니다. SK는 가토구라 선수에 대한 미련을 일찌감치 버리고 초반부터 불펜을 가동하면서 1점차의 리드를 지켰습니다. 삼성 타선의 부진을 감안한 것이었고 3차전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반영한 불펜 운영이었습니다.

삼성은 배영수 선수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추가 실점없이 대등한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배영수 선수는 초반 난조를 극복한 이후 관록투로 한껏 물이오른 SK타선을 5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5회 2사 이후 정현욱 선수에게 마운드를 넘겨주었지만 강한 승부욕이 돋보이는 투구였습니다. 삼성은 배영수 선수를 이은 정현욱 선수가 힘있는 직구로 무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타선의 부진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경기마다 타선을 변경하면서 부진 탈출을 위해 노력한 삼성이지만 홈에서 열린 3차전에서도 타선의 침묵을 여전했습니다. 박석민, 최형우 선수를 중심으로 한 젊은 타선은 좀처럼 SK 투수진을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SK는 풍부한 좌완 불펜진을 적극활용했고 삼성은 그 해법을 찾지 못했습니다. 하위 타선의 현재윤 선수가 3안타로 분전했을 뿐, 꾸준히 활약하던 김상수, 박한이 선수마저 침묵하면서 2 : 1 의 점수차는 그 무게감이 커져갔습니다.


SK는 조기 투입한 큰 이승호 선수의 기대 이상의 호투를 바탕으로 가용 불펜을 한 템포 빠르게 가동하면서 삼성 타선의 예봉을 사전에 봉쇄했습니다. 삼성의 공격의 실마리를 찾으려 하면 SK는 맞춤형 투수 교체로 대응했고 좀처럼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타선이 1회 2득점 이후 추가점을 내지 못했지만 수비 중심의 라인업을 조기에 가동하는 판단으로 승부를 걸었고 멋지게 적중했습니다.

힘있는 SK 불펜은 배트 스피드가 떨어진 삼성 타자들에게 힘에서 우위를 보였고 박경완 선수의 리드는 삼성 타자들의 예상을 빗나가게 만들었습니다. 휴식기간 SK는 더 강한 팀이 되었고 우려했던 경기력 저하는 없었습니다. 날카로운 분석으로 삼성의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면서 삼성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플레오프 접전으로 지친 삼성 타자들은 SK의 불펜에 그 힘을 발휘하지 못했고 3차전에서도 그러한 양상은 계속되었습니다. 

3연패에 대한 삼성의 불안감이 커질 즈음 SK는 힘이 떨어진 정현욱 선수를 상대로 추가 2득점 성공했고 승부를 사실상 결정지었습니다. 삼성은 최선을 다해 맞섰지만 8회초 고비를 넘기지 못했습니다. 정현욱 선수는 5회 2사후 등판해서 투혼의 투구로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많아진 투구수에 발목이 잡히면서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습니다. 이후 등판한 안지만 선수가 정현욱 선수가 남겨놓은 주자의 득점을 허용하면서 정현욱 선수의 실점이 2점으로 늘어났습니다.  

SK 타선은 1회 2득점 이후, 추가 득점 찬스를 계속 무산시켜면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마지막 순간 집중력을 발휘했습니다. 한국 시리즈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최정 선수를 필두로 상하위 타선 모두 주어진 상황에 맞는 타격과 작전수행, 끈질긴 승부로 시리즈 내내 부진한 삼성 타선과 비교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상반된 타선의 분위기는 3차전 승부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말았습니다.

삼성도 9회말 공격에서 역전의 기회가 있었습니다. SK 마무리 송은범 선수의 갑작스런 난조는 대 역전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8회 조기 투입된 송은범 선수는 볼넷과 폭투를 연발하면서 크게 흔들렸습니다. 스트라이크존에 대한 아쉬움이 그의 평정심을 흐트려 놓았습니다. 삼성은 폭투에 편승한 1득점 이후 1사 만루의 역전 찬스를 맞이했지만 또 한번 SK 좌완 작은 이승호 선수의 벽에 막히면서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좌완 투수에 강점이 있는 대타 진갑용 선수와 조동찬 선수의 연속 삼진은 삼성에게 너무나 안타까운 장면이었습니다. 이 장면은 삼성의 한국시리즈 타선의 모습을 대변하는 것이었고 시리즈 승리에 대한 희망도 크게 반감시키는 순간이었습니다. SK는 이 마지막 고비를 넘기면서 우승의 가능성을 90% 이상으로 만들었고 삼성은 기적같은 반전을 기대해야 할 처지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2010년 한국시리즈는 SK의 완벽한 팀웍과 전력앞에 삼성이 무기력증을 보이면서 너무나 싱겁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전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가 예상을 불허하는 접전이었다면 이번 한국시리즈는 예상대로의 시리즈가 되고 있습니다. SK는 너무나 강하고 틈을 보이고 않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에서 삼성의 대반전 드라마 연출은 사실상 어려워 보입니다.

벼랑끝 삼성은 최후의 보루 장원삼 선수에게 마지막 기대를 걸게되었습니다. SK는 오랜 경기 공백이 있는 글로버 선수를 내세워서 응수 타진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은 홈에서 상대의 우승을 지켜보는 것을 막아야 하는 절대절명의 위기상황입니다.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보여준 장원삼 선수의 호투가 이어져야 승리의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바닥한 삼성의 불펜과 침체된 타선을 감안하면 장원삼 선수가 져야될 짐이 너무나 무겁습니다. 이에 비해 SK는 3승의 여유를 바탕으로 경기 초반 분위기에 따른 경기 운영이 예상됩니다. 경기 분위기가 대등하게 이어진다면 또 한번 불펜이 조기 가동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이 경기 초반 분위기를 주도하지 못한다면 SK는 또 한번 강한 승부욕으로 삼성을 압박할 것입니다.

과연 삼성이 벼랑끝 승부에서 승리하면서 그들의 자존심을 지키고 서울로 한국시리즈 무대를 옮길 수 있을지 SK가 내친걸음으로 4연승 우승을 이루어낼지, 삼성이 SK의 완벽함을 어떻게 깰 수 있을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