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얼었던 대지가 녹고 움츠렸던 자연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하얀 세상은 점점 본래의 모습을 찾아가고
방방곡곡 얼었던 계곡의 물도 위에서 아래로 그 힘찬 움직임을 시작했겠지요.

물 하면 차가움을 느끼던 시간이 얼마전이었지만
따뜻한 햇살은 계곡의 맑은 물을 다시 그리워할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점점 시간이 흐를수록 봄의 풍경을 기대하게 하는 2월입니다.

예전 어느 작은 농촌마을에서 담았던 계곡의 풍경을 끌어올렸습니다.






이젠 물이 있어 차가운 풍경이 아닌 물이 있어 멋진 풍경을 기대해도 되겠지요?
이번 봄에도 이곳에는 겨우내 지친 대지를 깨워줄 맑은 물이 흐를것 같습니다. 
평화롭고 고요한 풍경 속 봄의 느낌을 미리 가져오고 싶었습니다.  

2월의 마지막 주말, 완연한 봄의 느낌을 마음껏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꽃이있어 좋은 풍경  (7) 2011.04.12
이제 봄 꽃을 기다려도 되겠지요?  (22) 2011.03.06
물이 있어 좋은 풍경  (20) 2011.02.22
기차길 따라 봄으로 봄으로  (18) 2011.02.20
한 겨울 속 실종된 개펄  (12) 2011.02.12
또 한번의 시작을 맞이하며  (9) 2011.02.02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67,630
Today
654
Yesterday
2,379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