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시장 엿보기

발길 닿는대로/도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3. 10.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겨우내 움츠려들었던 도시도 점점 겨울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있습니다.
꽃샘추위를 대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한 결 여유롭습니다.
3월이 주는 상징성은 잠깐의 추위도 여유롭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봄이 오는 도심 속 시장의 모습을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출근에 담은 노량진 수산 시장을 살짝 엿보았습니다.
아직 그 삶 한 가운데로 들어가 담기에는 쑥쓰러움이 많은 탓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래저래 먹거리 물가가 치솟고 있는 요즘입니다.
그 탓인지 이곳도 예전의 활기를 다소 잃은 듯 하고요.
봄이 되고 따뜻해지면 이곳이 더 밝고 활기찬 모습으로 가득하기를 기대합니다.

그리되면 시장가는길이라는 낙서를 따라 기분좋게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을 수 있겠지요?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심 속, 우연히 만난 금낭화  (17) 2011.05.06
봄, 4월의 햇살을 찾아서  (8) 2011.04.05
시장 엿보기  (10) 2011.03.10
이들에게 남은 겨울이 풍족하기를  (19) 2011.02.24
이른 새벽, 도시의 표정들  (12) 2011.01.25
한 겨울 다양한 표정들  (10) 2011.01.1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