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봄의 느낌을 느낄 수 없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봄은 어느새 도심 속에서도 스며들었습니다.
곳곳에 피어있는 꽃들이 봄을 실감케 합니다.

길을 걷다가 작은 정원에 피어있는 꽃들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 제가 좋아하는 금낭화를 만나는 행운도 있었구요.
볼때마다 신기함으로 다가오는 꽃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금낭화는 색도 그렇지만 모양이 신비롭게 다가옵니다.
분홍의 빛은 봄을 닮았고 그 모습은 여러가지 아름다움을 함축한 것 처럼 보입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꽃을 담기는 정말 힘들었습니다.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에 쭈그리고 앉아서 사진을 찍게될 줄이야.
그래도 봄의 느낌을 가득 담을 수 있어 한 순간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5월, 그리고 공원의 풍경  (7) 2011.05.11
오색 연등에 소망을 담다.  (25) 2011.05.09
봄, 4월의 햇살을 찾아서  (8) 2011.04.05
시장 엿보기  (10) 2011.03.10
이들에게 남은 겨울이 풍족하기를  (19) 2011.02.24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038,981
Today
494
Yesterday
2,918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