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발길 닿는대로/풍경

차창 밖 봄 풍경

지후니74 2011. 5. 27. 07:20
728x90
반응형
봄이 실종된 5월입니다.
계절은 숨가쁘게 여름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봄이리는 말이 무색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후덥지근한 날씨는 사람들을 지치게 합니다.
점점 봄과 가을이 점점 줄어들고 있음을 실감하는 요즘입니다. 
그만큼 봄의 풍경이 귀해지겠지요. 

언젠가 버스를 타면서 담았던 봄의 풍경들입니다.
구도나 노출이나 모든것이 만족스럽지는 못한 사진들입니다. 
너무나 빨리 지나가는 봄이 아쉬운 5월입니다.  
  




창밖의 농촌은 항상 평화롭습니다.
그 풍경안에 많은 일상의 기쁨과 슬픔이 스며들어 있겠지요.
 
도시의 사람들은 그 풍경이 그저 편안하기만 합니다.





농촌은 올 봄에도 또 다른 농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매 년 농촌이 어렵다고 하지만 이 곳의 사람들은 농사를 버릴 수 없습니다.
그들이 해왔던 일이고 해야할 일이기 때문이죠.

평화로운 모습 속에 담겨있는 치열한 삶을 담기 위해 저도 더 많은 발걸음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1,907
Today
1,284
Yesterday
1,924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