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제가 사는 아파트 마당에 꽃이 피었습니다.
화사한 꽃은 삭막한 콘크리트 사이에 따뜻함으로 다가왔습니다.
봄이 되면 당연히 볼 수 있는 꽃들이라 하지만 1년이 기다림이 있어야 합니다. 

꽃들은 세찬 비바람, 눈보라는 이겨내야 비로서 그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그저 무심히 꽃들의 화려함을 바라볼 뿐입니다.
그 안에 담긴 세월의 흔적들까지 헤아리기에는 너무나도 바쁜 세상이기도 합니다.

작은 화단의 꽃은 갑작스럽게 떠나가는 봄을 기억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작약꽃이라고도 하던데요.
함박꽃들이 조용히 큰 꽃망울들을 하나 둘 터뜨리고 있습니다.
무심히 지나쳤다면 이들을 존재를 모르고 넘어갔을지도 모릅니다.








가까이 가서 보니 그 자테가 화려하고 아름답습니다.
그 크기도 크고 마치 꽃들의 여왕이라 해도 될 정도였습니다.
왜 함박꽃이라 하는지 이해가 되더군요.








집 근처에서 이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반가운 일입니다. 
저도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꽃의 아름다움에 빠져 보았습니다. 
봄은 역시 꽃이 있어야 하는가 봅니다. 

이젠 여름으로 급하게 계절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점점 봄을 느낄 수 있는 시간들이 짧아지고 있습니다. 

잠시 동안이지만 떠나는 봄을 대표하는 이 꽃들에게서 계절을 느껴보았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0,625
Today
2,542
Yesterday
3,426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