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여름의 길목, 농촌이 가장 바쁜 시기입니다.
벼 농사가 시작되야 하고 각종 밭 농사가 지금 시작됩니다.
농촌이 한 해가 진짜로 시작되는 셈이죠.

도시 사람들은 산으로 바다로 여행을 떠나기 좋다고 합니다.
농촌에선 그런 즐거움들이 남의 나라 이야기입니다.

경남 의령의 도로를 달리다 시작과 끝이 함께 하는 곳을 만났습니다.





모내기를 위해 물을 댄 논의 모습은 마치 거대한 바다와 같습니다.
주식은 쌀을 생산하는 곳이 또 다른 바다라는 말이 틀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모판에는 모내기를 위한 모가 자리했습니다.
요즘은 대부분 기계들이 모내기, 추수 등의 일을 합니다.
그래서 인지 모들도 반듯하게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다소 늦은 모내기를 하는 농촌의 마을을 평화롭습니다.
논 물에 비친 또 다른 풍경도 따뜻한 햇살도  마음을 편안하게 합니다.
그런데 황금색의 빛나는 또 다른 풍경은 무엇일까요?

또 다른 곳에서 의문이 풀렸습니다.





또 다른 농촌 마을, 이미 심어진 모들은 가을의 결실을 위해 차렷 자새로 정렬되었습니다. 
도로 옆 작은 공간에는 고추가 나란히 심어져 있습니다. 
그 모습이 작은 가로수와 같았습니다. 

한 쪽 논에는 벼를 대신해 연근을 생산하는 공간이 자리했습니다. 
모내기 한 논 한 가운데 위치한 연 재배지가 이채롭습니다.




황금의 물결이 일렁이는 공간에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황금색의 비밀을 보리였습니다.
그의 황금색의 보리가 수확을 기다라고 있었습니다.

남부 지방의 따뜻한 기후가 보리과 논의 2모작을 가능케 하는데요.
의령에서는 보리의 수확과 동시에 모내기가 함께 이루어 지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시작과 끝이 함께 존재하는 곳이 이곳이었습니다. 



이제 대부분의 보리들이 수확되고 급하게 모내기가 이루어져야 할 시기입니다.
그만틈 일손도 많이 필요하고 두 배로 바쁜 시간들이 하루하루 이어집니다.

평화롭기만 한 풍경이지만 그 안에는 바쁜 일상의 여러 일들이 함축되어 있었습니다. 
그런 일상을 그저 사진의 소재로만 바라보는 제 모습이 부끄러워집니다.

보리 농사의 풍성함이 이번 가을에 벼 농사의 풍성함으로 또 다시 이어지기를 기원해 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67,630
Today
654
Yesterday
2,379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