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준플레이오프 홈 2연전을 모두 내주며 시리즈 탈락 벼랑 끝에 몰렸던 한화가 반격에 성공했다. 한화는 고척돔 원정 3차전에서 마운드 총력전과 함께 간판타자 김태균의 결승 2루타에 힘입어 4 : 3으로 승리했다. 한화는 2007시즌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포스트시즌 승리의 기억을 되살렸고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이루며 아직 그들의 포스트시즌이 끝나지 않았음을 승리로 보여주었다. 

넥센은 에이스 브리검을 내세워 시리즈 스윕을 기대했지만, 타선이 1, 2차전과 득점 기회에서 부진했고 마운드 대결에서 다소 밀린 것이 패인이 됐다. 넥센은 선발 투수로 나선 브리검은 7이닝 6피안타 3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 스타에 성공하며 제 몫을 다했지만, 패전투수의 기록을 남기게 됐다. 

넥센은 이정후의 부상으로 새롭게 구성된 테이블 세터 서건창, 송성문이 각각 2안타를 때려내며 분전했지만, 이들의 출루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집중력이 아쉬웠다. 3번 타자로 나선 샌즈 외에 박병호, 김하성, 임병욱 등 무안타 침묵이 타선의 흐름을 번번이 끊었다. 넥센은 여전히 시리즈 2승 1패의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에이스를 내세운 경기에 패하면서 4차전, 5차전 승부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한화는 3차전 승리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1, 2차전 경기력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한화였지만, 3차전에서는 선수들의 승리 의지가 눈에 보일 정도로 강한 투지를 보여주었다. 부진했던 중심 타자 호잉과 김태균이 홈런과 안타로 잠에서 완전히 깨는 모습을 보인 것도 긍정적이었다. 

한화는 실책 2개를 기록하며 6회 말 투수 이태양의 실책과 이어 나온 투구 김범수의 폭투로 3 : 3 동점을 허용하는 아쉬운 장면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수비에 안정감을 보였고 타격에서도 높은 집중력을 보이며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포스트시즌의 분위기에 적응하지 못하는 듯 보였던 1, 2차전과 다른 경기력이었고 결과도 좋았다. 

이런 한화의 변화를 이끌어낸 건 선발 투수 장민재의 호투였다. 장민재는 3차전에서 4.1이닝 3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선발 투수로서는 호투했다고 할 수 없는 결과였지만, 이는 승리의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의미 있는 투구였다. 

장민재는 올 시즌 선발 투수로 많은 경기를 나서지 않았다. 주로 불펜에서 활약한 장민재는 올 시즌 34경기 마운드에 올라 6승 2패 1홀드, 방어율 4.68을 기록하며 한화 불펜 야구의 한 축을 담당했다. 선발과 불펜을 오가고 불펜 투수로서 긴 이닝을 소화하는 등 궂은일을 주로 맡았던 장민재였고 팀 기여도도 높았다. 2009시즌 한화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하지만 장민재에서 포스트시즌 경험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게다가 선발 투수는 그의 본래 역할도 아니었다. 벼랑 끝에 몰린 팀 상황과 타격감이 올라온 넥센의 강타선까지 장민재에게는 부담이 큰 선발 등판이었다. 많은 이들의 예상은 장민재가 선발투수보다는 먼저 나오는 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여겼다. 초반 위기가 찾아온다면 언제든 교체될 수 있는 장민재였다. 

하지만 장민재는 먼저 나온 투수 그 이상이었다. 장민재는 강속구는 아니었지만, 홈플레이트 외각에 걸치는 날카로운 제구와 적절한 변화구 조합으로 넥센 타선을 꽁꽁 묶었다. 그의 완벽에 가까운 제구에 넥센 타자들은 공략법을 찾지 못했다. 장민재를 다소 얕본 탓에 넥센 타자들의 스윙이 대체로 크고 성급했다는 인상도 있었지만, 이런 넥센 타자들을 공략할 수 있는 장민재의 제구력이 없었다면 호투도 없었다. 

장민재의 호투와 2회 초 집중 안타로 선취 2득점한 한화는 경기 주도권을 잡을 수 있었다. 장민재는 실책으로 주자가 출루한 상화에서 흔들림이 없었다. 5회 말 1실점 후 그가 남겨둔 주자의 득점이 추가로 이루어지면서 2실점 하긴 했지만, 장민재의 투구는 인생투라 해도 될만했다. 그가 예상보다 긴 이닝을 버텨주면서 한화는 중반 이후 불펜 총력전이 보다 수월했고 마무리 정우람 카드를 경기 후반 사용할 수 있었다. 

이렇게 장민재는 시작으로 한 한화의 불펜 야구가 성공하면서 한화는 뒷심을 발휘할 수 있었다. 장민재의 호투는 여러 가지로 한화에 긍정적이었다. 장민재 개인으로도 큰 경기 호투를 통해 자신감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선발 투수 자원이 절대 부족한 한화에서 장민재의 준플레이오프 호투 경험은 앞으로 그의 선발 투수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일이기도 했다. 장민재 그리고 한화에 모두 의미 있었던 그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호투는 시리즈 승패를 떠나 한화 팬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는 장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글 : 지후니 74 (youlsim74@gmai.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56,590
Today
620
Yesterday
1,797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