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승부는 5차전으로 미소짓는 기아 : 두산 대 SK 플레이오프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10. 12. 17:16

본문

728x90
반응형
주중에 호남선 티켓을 예약했던 두산은 주말에 그것을 따내지 못했습니다. 프로야구 플레이오프는 최종 5차전 끝장 승부를 남겨두게 되었습니다. 두산은 초반 2연승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고 SK는 벼랑끝에서 다시 기회를 잡았습니다.

1, 2차전 두산은 투,타 모두에서 SK에 앞섰습니다. 롯데와의 준 플레이오프 승리의 기세를 그대로 이어가는 느낌이었습니다. SK는 두산의 기세에 눌리면서 경기 운마저 따라주지 못했습니다. 두산은 등판하는 투수마다 호투를 거듭했고 고영민 선수를 중심으로 타선도 적절히 터졌습니다. 이대로라면 SK의 가을야구는 주말에 끝날것 같았습니다.

주말 3, 4차전 SK는 기적같이 부활했습니다. 잠자던 타선은 폭발하기 시작했습니다. 행운의 3루타로 3차전 연장 승부를 이길 수 있었습니다. 경기 운마저 SK로 넘어오는 듯 했습니다. 두산은 3차전 숨막히는 접전을 이기지 못하면서 선수단 전체가 초조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4차전에서 타자들의 성급한 공격이 이어졌고 찬스는 번번히 무산됬습니다. 탄탄하던 수비마저 흔들리면서 그들의 야구를 하지 못했습니다. 폭발력을 보이던 타선도 SK 계투진에 눌리면서 더 이상의 돌파구를 찾지 못했습니다.

SK의 부활에는 채병용 선수의 호투가 발판이 되었습니다. 사실상 올 시즌을 접어야할 위기에 있던 선수가 벼랑끝에 몰린 3차전 선발로 나섰고 상승세의 두산 타선을 1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만약 그가 초반부터 대량 실점을 했다면 선수단 전체의 분위기는 패배의 기운으로 가득찼을 것입니다. 그러나 채병용 선수의 호투는 다시금 SK 선수들을 뭉치게 만들었고 연장 접전의 승리로 이어졌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4차전 부진하던 타선마저 춤추게 하면서 예상을 뛰어넘은 대승으로 2승 2패의 승부를 만들어 냈습니다.

두산은 이제 지난 2년간 두산을 괴롭혔던 가을야구의 악몽을 떠올릴 수 밖에 없습니다. 선제 2승을 하고도 한국 시리즈를 패했던 기억이 되살아 날 수 있습니다. 임태훈 선수를 중심으로 한 중간 계투진마저 힘이 떨어진 상황에서 시리즈 분위기도 SK에 넘겨주고 말았습니다. 두산은 과연 5차전에서 가을야구 때 마다 되풀이 되는 SK와의 악몽을 떨쳐낼 수 있을까요?

5차전 양팀은 금민철 선수와 가토쿠라 선수를 선발 예고했습니다. 금민철 선수는 1차전 승리 후 충분한 휴식을 취했습니다. 힘있는 투구가 가능합니다. 가토구라 선수 역시 4일 휴식 후 등판합니다. 힘에 있어 밀리지 않을 것입니다. 문제는 마지막 승부라는 중압감을 이겨내느냐일 것입니다.

금민철 선수는 이번 포스트 시즌에서 예상치 못한 호투를 이어오면서 두산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가 5차전까지 좋은 투구 감각을 유지할 수 있느냐가 두산의 운명을 결정지을 것입니다. 금민철 선수를 이어던질 세데뇨, 임태훈 선수 등 중간 계투진이 불안감을 가지고 있음을 감안하면 오랜 이닝을 책임져 주어야 합니다. 가토구라 선수 역시 시즌과 다른 호투를 2차전에서 보여주었습니다. 구위는 살아났고 오랜 선수 경험을 토대로 노련하게 두산 타자들과 맞섰습니다. SK의 철벽 불펜이 뒤를 받치고 있지만 연일 계속된 접전으로 그 힘은 많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그의 어깨도 무거울 수 밖에 없습니다.

선발 대결과 함께 타선과 수비의 집중력도 5차전의 향방을 가를 중요한 요소입니다. 힘이 떨어진 투수진이 이전과 같이 타선을 막아낼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어느 팀 타선이 초반부터 터질 수 있을지가 경기 결과의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이번 시리즈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두산의 고영민, SK의 박정권 선수의 활약이 5차전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입니다. 그 활약이 이어지는 팀은 승리에 좀 더 다가설 수 있습니다. 중압감이 극에 달하는 분위기에서 수비의 안정감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가는 부분입니다. 허술한 수비는 한국시리즈로 가는 길을 막아설 가장 큰 장애물이 될 것입니다.

치열한 접전이 5차전 까지 이어진 플레이오프, 두산과 SK는 괴롭지만 미소를 지을 팀이 있습니다. 기아가 바로 그 팀입니다. 두산의 3연승이 예상되는 시점에서 기아는 정규리그 1위의 프리미엄이 사라질 위기였습니다. 부실하던 선발진 마저 호투하면서 두산의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었기에 한국시리즈 승부를 장담하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SK의 저력이 살아나면서 누가 올라가던 큰 출혈을 감수해야 합니다. 기아는 전력이 약화된 상대와 대결할 수 있는 덤까지 얻었습니다.

두산 과 SK 최근 몇 년간 한국 프로야구의 패권을 다투던 양팀이 벼랑끝 승부를 앞두고 있습니다. 두 팀 모두 내일이 없는 승부를 펼쳐야 합니다. SK는 경기 감각이 살아났고 선수들의 자신감도 높아진 상태입니다. 두산은 2연승 후 2연패를 당했지만 그 과정에서 1, 2차전에서 좋은 투구를 보여준 금민철, 세데뇨 두 명의 좌완을 아꼈습니다. 5차전을 예상한 경기 운영을 했습니다. SK의 약점을 파고들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시리즈 시작 때와는 반대로 SK는 기세를 이어가려 할 것이고 두산은 비축된 힘을 활용하려 할 것입니다.

또 하나의 명승부가 예상되는 플레이오프 5차전, 과연 누가 호남선 열차를 탈 수 있을지 흥미롭습니다. 그리고 그 승자는 명승부의 승리자라는 무형의 기세를 가지고 기아와 맞설 것입니다. 양팀의 멋진 승부를 기대합니다.


(올해 잠실에서의 가을야구가 이어질 수 있을까요? 3월 시범경기 장면)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2동 | 잠실종합운동장 야구장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