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라운드가 진행 중인 2014, 2015 프로배구 남자부 판도가 이전과 다른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이전까지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싸움의 중심을 이루던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양강 체제가 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의 강호 현대캐피탈의 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11월 19일 현재 정규리그 1위 자리는 신생팀 OK 저축은행이 자리하고 있다. 

 

 

승점 1점 차지만 부동의 1위팀 삼성화재는 2위로 OK 저축은행을 추격하는 양상이다. 시즌 개막전 예상과는 다른 모습이다. OK 저축은행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다른 팀들이 전력 누수가 발생한 반면 OK 저축은행은 전력이 한층 강해졌다. 지난 시즌 경험을 통해 다져진 조직력은 젊은 선수들의 에너지와 어우러져 단단한 전력을 구축한 모습이다. 김세진 감독 역시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여기에 쿠바 특급 시몬의 가세는 그들에게 날개를 달아준 셈이 됐다. 

 

 

시몬은 세계적인 센터 공격수였지만, 우리 리그에서는 라이트 공격수 역할을 병행하고 있다. 그에게는 첫 경험이지만, 무리 없이 적응하고 있다. 오히려 속공과 함께 다른 외국인 선수보다 우월한 타점에서 내리꽂는 고공 강타는 상대 팀에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시몬은 지난 시즌 해결사 부재가 아쉬웠던 OK 저축은행에서 믿고 쓰는 공격 카드가 됐다. 

 

 

 



 

(또 다른 괴력의 외국인 선수 시몬)

 

 


시몬을 앞세운 OK 저축은행의 돌풍에 삼성화재를 비롯한 기존 상위권을 다투던 팀들 모두 패배의 쓴잔을 들었다. 시몬의 고공강타를 막을 뽀족한 수가 없는 상황에서 OK 저축은행의 강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는 상위권 판도를 분명 흔들 수 있는 변수다. OK 저축은행이라는 신흥 강자의 부상과 더불어 항상 삼성화재와 우승을 다퉈왔던 현대캐피탈의 부진은 대조적이다. 



현대캐피탈은 시즌 초반이라고 하지만, 3승 6패의 성적으로 7개 팀 중 5위로 순위가 밀려있다. 더 큰 문제는 경기 내용이 좋지 못하다는 점이다. 특히, 외국인 선수 아가메즈의 부진이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시즌 팀의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 높은 공격 점유율을 보였던 아가메즈였지만, 이번 시즌은 전혀 다른 선수가 됐다. 부상이 주원인이지만, 심리적으로도 크게 흔들리는 모습이다. 



외국인 선수의 비중이 절대적인 우리 프로배구에서 아가메즈의 부진은 현대캐피탈의 부진과 맥을 같이 할 수밖에 없다. 국가대표 공격수 문성민과 센터 공격으로 이를 메우려 하지만, 외국인 선수의 수준이 더 올라간 올 시즌에서 주포의 약화는 승리보다 패배의 숫자를 더 늘리고 있다. 현대캐피탈로서는 외국인 선수 문제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만약 지금의 부진이 이어진다면 올 시즌 전체를 망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캐피탈의 부진과 더불어 양강 체제를 구축해야 할 삼성화재도 지난해보다 못한 모습이다. 해마다 시즌 초반 어렵게 시작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올 시즌은 경기 내용이 불만족스럽다. 1라운드에게 삼성화재는 매 경기 고전하며 챔피언다운 위력을 보이지 못 했다. 최고 외국인 선수 레오가 분전하면서 강팀의 위력을 찾아가고 있지만, 그들 특유의 조직력이 완벽하게 구현되지 못하는 느낌이다. 특히, 삼성화재 배구의 주 무기인 수비에서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는 점이 불안 요소다. 








(삼성화재 박철우없어도 강할까?)




점점 나아지고 있지만, 팀 공격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박철우의 입대가 예정된 만큼 장기 레이스에서 큰 타격이 아닐 수 없다. 박철우는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와 블로킹에서 일정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현 선수 자원으로 그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메울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결국, 외국인 선수 레오에 대한 의존도가 더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 아직은 레오가 여전한 활약을 하며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삼성화재지만, OK 저축은행의 돌풍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OK 저축은행과 삼성화재로 새롭게 구축된 양강 체제의 또 다른 변수는 한국전력의 최근 상승세다. 한국전력은 국가대표 공격수 듀로 전광인, 서재덕의 활약을 바탕으로 지난 시즌보다 업그레이드된 조직력으로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지금의 기세라면 만년 약체의 이미지를 벗고 더 높은 도약도 가능해 보인다.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이 더해진다면 상위권 판도를 흔들 수 있는 변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상위권 판도의 변화 속에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싸움은 보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팀 간 전력 평준화와 물고 물리는 접전이 이어지면서 삼성화재의 정상 수성이 보다 더 힘들게 됐다. 물론, 장기 레이스라는 점은 현재의 판도가 계속 이어질지를 장담할 수 없게 한다. 현대캐피탈이나 대한항공, LIG의 저력을 결코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전과 다른 양강 체제의 구축한 달라진 상위권의 모습은 배구팬들에게 큰 흥밋거리가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사진 : KOVO 홈페이지, 글 : 김포맨(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