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8 프로야구] 조용한 스토브리그 롯데, 신중함의 결과는?

스포츠/2018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8. 12. 13. 08:51

본문

728x90
반응형

수년간 적극적인 선수 영입으로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했던 롯데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는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심지어 외국인 선수 영입 속도도 가장 더디다. 트레이드 움직임도 없다. 신임 양상문 감독 부임 이후 코치진 개편을 한 정도로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이전과 크게 다른 모습이다. 

롯데는 스토브리그 기간 관심을 가질 만한 이슈가 있었다. 우선, 2018 시즌 내내 롯데를 힘들게 했던 포수 포지션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카드가 있었다. FA 최대어로 손꼽히던 양의지가 있었다. 양의지는 두산의 주전 포수로 두산의 강팀으로 자리하는 데 있어 절대적 역할을 했다. 

양의지는 리그 최상급의 공격력과 포수로서의 수비 능력, 경험까지 두루 갖춘 포수로 누구나 탐낼 수 있는 FA 선수였다. 특히, 내년 시즌 성적에 더 중점을 두는 팀이라면 그의 영입을 검토할 가능성이 컸다. 롯데 역시 지난 수년간 육성보다는 외부 영입을 적극적으로 하면서 우승이라는 큰 목표를 구단 운영의 중요 정책으로 하고 있었다. 






하지만 롯데는 일찌감치 양의지 영입 경쟁에서 한발 물러섰다. 그의 영입에 필요한 막대한 자금 문제도 있었겠지만, 그동안 롯데가 FA 시장에서 투자한 규모를 고려하면 그것만은 문제가 아니었다. 롯데는 FA 영입의 성과가 예상보다 크지 않았던 점에 부담을 가졌을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대형 FA 선수가 이미 다수 존재하는 상황에서 양의지 영입을 통한 전력 강화의 긍정 요소와 함께 다수 선수들의 박탈감과 사기 저하 문제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시즌 롯데는 올 시즌 후반기 주전으로 도약한 안중열을 중심으로 군 제대 선수 김준태, 1차 지명 유망주 나종덕 등으로 포수진을 운영할 가능성이 크다. 트레이드 가능성은 열려있지만, 롯데가 반대 급부로 내줄 수 있는 자원이 외야수로 한정되어 있고 대부분 팀들이 외야 자원이 부족하지 않다는 점에서 트레이드를 통한 포수 영입은 쉽지 않아 보인다. 

올 시즌 롯데는 안중열이 가능성을 보였다는 점이 긍정적이지만, 그는 다년간 부상에 시달렸고 풀타임 주전 포수 경험도 없다. 결국, 롯데는 기존 선수들의 성장을 막연히 기대할 수밖에 없다. 올 시즌은 그 기대가 무참히 깨졌다. 내년 시즌에도 롯데의 포수진은 불안함을 안고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외에도 롯데는 항상 아쉬움이 있었던 3루수 보강을 위한 외부 영입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 2년간 롯데 2루수로 활약했던 외국인 선수 번즈를 떠나보내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내야 자원으로 물색하고 있지만, 그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롯데가 원하는 공격 능력과 일정 수비 능력까지 겸비한 내야수는 그 수요가 국내외 모두 많다. 상당한 투자가 필요할 수도 있지만, 새로운 외국인 선수 영입 금액에 제한이 생기면서 선택의 폭이 좁아졌다.

롯데의 구상은 외국인 선수가 1루를 제외한 내야 한자리에 붙박이로 자리하고 신본기를 비롯해, 올 시즌 후반기 깜짝 성장세를 보인 전병우, 김동한, 황진수, 정훈, 문규현 등의 경쟁구도로 내야진을 운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내야 외국인 선수 영입이 여의치 않다면 구상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 

무엇보다 주전급으로 나설 수 있는 자원이 외야에 비해 부족하다는 점에서 전력 보강이 필수적이다. FA 시장에서 김민성, 송광민, 김상수 등 내야 자원이 있지만, 이들을 보상 선수를 내주며 영입하기는 부담이다. 트레이드 역시 주전급 선수 영입은 이상과 현실이 큰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아직 외부 영입 가능성이 남아있지만, 롯데로서는 내. 외야의 전력 불균형을 그대로 한 채 역시 내부 자원 속에서 대안을 찾아야 할 수도 있다. 

롯데의 더 큰 문제는 선발 마운드 재구성이다. 당장 외국인 투수 2자리를 채워야 한다. 오랜 세월 롯데와 함께 한 좌완 레일리는 재계약 방침을 정했지만, 우타자를 상대로 한 약점이 너무 극명하다는 점이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이런 불안 요소를 떠나 레일리와의 재계약 협상은 진척 소식이 없다. 

롯데는 레일리보다 강력한 에이스급 선발 투수 보강도 필수적이지만, 그에 부응하는 외국인 투수 영입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 메이저리그의 스토브리그 일정을 고려하여 보다 더 수준급 투수를 영입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영입 금액에 제한이 있는 상황에서 다른 구단에서 영입한 외국인 투수 수준 이상의 영입 가능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어쩌면 기량을 인정받았지만, 재계약에 실패한 외국인 투수들이 대안이 될 가능성이 크다. 장기간 활용하지 않는다면 니퍼트, 해커, 샘슨 등이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는 보다 젊고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 투수 영입이 대세인 흐름에는 다소 역행하는 일이다. 롯데의 선택이 궁금해진다. 

올 시즌 롯데는 상위권 전력이라는 평가를 무색하게 하는 결과를 받아들였다. 완벽한 전력은 아니었지만, 강점도 분명한 탓에 포스트시즌 진출은 가능하다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롯데는 올 시즌 전력의 약점이 더 두드러지면서 고전했다. 스토브리그 기간 그 부분을 보완해야 하지만,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서두르는 것이 능사는 아니지만, 더딘 전력 구성이 롯데 팬들에게는 불만이 될 수 있다. 

일단 롯데는 속도적인 대세인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신중함을 유지하고 있다. 전력 강화에 손을 놓은 것이 아니라면 롯데는 시행착오의 가능성을 줄이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상의 결과를 얻으려는 과정이라 할 수도 있지만, 신중함이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보장도 없다. 이런 부담에도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롯데가 스토브 리그에서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4 (youlsim@gmail.com)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