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SK와의 주말 3연전을 앞둔 롯데에게 목요일 경기 승리는 꼭 필요했습니다. 절대적 열세를 보이는 SK에게 2승 1패 이상을 거두기는 사실상 힘들기 때문입니다. 롯데는 넥센과의 주중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면서 주말 경기의 부담을 덜 수 있었습니다. 최근 롯데 선발진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는 젊은 잠수함 이재곤 선수가 7이닝 2실점의 호투로 다시 안정감을 찾았고 연 이틀 침묵하던 중심타선이 폭박했다는 점도 승리의 기쁨을 더하게 했습니다.

롯데와 넥센, 양팀의 선발투수들은 젊은 투수답게 씩씩한 투구를 했습니다. 도망가지 않고 자신의 공을 믿는 정면 승부로 타자들과 상대했습니다. 젊은 투수들의 패기에 양팀 타자들이 밀리는 초반 흐름이었습니다. 이런 흐름름 깬 것은 롯데 중심타선의 힘이었습다.

넥센 선발 문성현 선수에 고전하던 타선은 홍성흔 선수의 적시타와 함께 이대호 선수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공격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여기에 상대의 실책성 플레이가 더해지면서 공격을 더욱 더 수월하게 만들었습니다. 전날과 달리 롯데는 타선의 집중력을 보이면서 초반 대량 득점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습니다. 10 : 4 초반의 큰 점수차를 지켜낸 여유있는 승리였습니다.

상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는 집중력으로 앞선 경기의 부진을 일거에 만회했습니다. 롯데의 중심 이대호, 홍성흔 선수는 상대의 집요한 몸쪽 공략에 데한 해법을 찾으면서 타점과 장타로 상대 투수들을 압박했습니다. 몸쪽 공을 피하기 보다 적극 공략하는 정면 대응이 성공했습니다. 특히, 이대호 선수는 홈런 2개를 치면서 최근의 부진을 탈피했고 팀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어려운 상대와의 일전을 앞두고 주포의 부활이 반가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다시 상승세를 탄 롯데는 다시 SK와 만납니다. 이제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SK와의 천적관계에 변화가 올까요?

롯데 타선이 다시 활력을 찾았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투수력에서 선발, 불펜 모두 열세인 롯데로서는 타선의 폭발이 승리를 가져올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넥센전을 통해 손아섭, 전준우 선수가 가세한 하위타선의 힘이 강해졌다는 점도 좋은 현상입니다. 이대호, 홍성흔 선수에게 팀 득점의 상당부분을 의존하는 롯데로서는 새로운 공격루트가 만들어 졌다는 점은 큼 힘이 될 수 있습니다.

톱타자 김주찬 선수가 살아날 조짐을 보인다는 것도 전력의 플러스 요인입니다. 그동안 김주찬 선수는 낮은 출루율로 1번 타자로서의 역할에 아쉬움을 많이 남겼습니다. 여기에 불안한 외야수비는 팀의 큰 걱정거리였습니다. 하지만 조성환 선수가 2번에 배치되면서 출루에 대한 부담을 던 탓인지 김주찬 선수는 조금 더 편안한 플레이를 하게 되었고 출루와 도루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고의 해결 능력을 보이고 있는 3, 4번 타선을 감안하면 김주찬 선수의 부활은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중심 타선을 둘러싼 타선이 좋아지고 있지만 SK를 상대로한 롯데의 고민은 역설적으로 중심타선에 있습니다. 상대 전적에서 너무도 약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4번 이대호 선수는 SK만 만나면 전혀 다른 선수가 되고 있습니다. 이대호 선수에 대한 맞춤형 볼 배합과 투수 기용에 번번히 당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공식화 되어버린 경비 후반 승부처에서의 정대현 선수 기용에 대해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롯데의 SK전 부진은 공수, 짜임새에서 뒤지고 속절없이 당하는 투수진이 큰 원인이지만 찬스를 살리지 못하는 중심 타선의 부진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리그 타율과 홈런 부분에서 1위를 달리는 선수가 1할대의 빈타를 기록하다는 것으 문제가 있습니다. 홍성흔 선수만이 꾸준히 활약하고 있지만 자신의 타율에는 훨씬 못 미치는 성적입니다. 결국 롯데를 답답하게 하는 SK전 승리의 해법은 중심 타선의 부진 탈피가 최우선 과제일 것입니다. 

경기는 선수들이 하는 것입니다. 롯데 로이스터 감독은 SK전 부진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중요한 길목에서 항상 좌절을 안겨준 SK에 대한 부담감이 없을 수 없습니다. 선수 기용이나 타순 등에서 변화를 주기도 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습니다. 선수들 역시 마음속에 부담감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팀 중심선수들의 중압감은 더 클 수 밖에 없습니다. 마음의 짐을 덜어내고 경기에 임한다면 좀 더 낳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롯데는 SK와의 주말 3연전 이후 넥센, 두산과의 서울 6연전이 있습니다. 롯데의 전반기 성적을 좌우할 서울 시리즈입니다. SK만 만나면 연패 모드에 돌입하던 패턴이 반복된다면 원정 6연전의 부담은 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어떤 SK전 보다도 승리가 필요합니다. 유독 롯데만 만나면 타이트한 투수진 운영을 하는 SK입니다. 삼성과의 좋지 못했던 주중 3연전을 만회하기 위해 더욱 더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롯데는 강력한 타선 구축과 함께 끈끈한 팀으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타이트한 경기에서 스스로 무너지는 시즌 초반의 롯데는 분명 아닙니다. 그런 롯데가 빈틈없는 전력의 천적, SK를 상대로 반전의 드라마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기대되는 주말 3연전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189
Today
805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