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5 아시안컵 A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호주를 누르고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이정협의 골을 끝까지 지키며 1 : 0으로 승리했다. 3경기 연속 1 : 0 승리에 무실점 3연승, 대한민국은 조 1위로 8강전 대진과 경기장 등 앞으로 일정에서 보다 여유를 가지게 됐다. 무엇보다 홈팀이나 강력한 우승 후보 호주와의 맞대결을 승리하며 상승 분위기를 가져갈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승리의 의미가 더했다.

 

애초 경기 전망은 대한민국에 그리 밝지 않았다. 모두 2연승을 거둔 팀 간 대결이었지만, 경기 내용에서 큰 차이가 있었다. 대한민국은 비교적 약한 상대로 평가되던 오만, 쿠웨이트와 고전하며 1 : 0 의 신승을 거둔 상황이었다. 경기 결과 이전에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았다. 여기에 선수들의 부상과 컨디션 난조에 이어지며 선발 출전 선수 명단을 구성하는 데도 고심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맞선 호주는 예선 2경기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선보이며 우승후보의 위용을 과시하는 중이었다. 홈팀의 이점까지 안고 있는 호주였다. 이전 두 경기 경기력만 놓고 본다면 대한민국에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대한민국은 부상과 경고가 있는 선수를 스타팅에서 제외하며 8강전을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호주 역시 주전급 선수들을 쉬게 하면서 8강을 대비하긴 했지만, 경기 전 그들의 태도는 승리를 낙관하는 듯 보였다. 부상선수 속출로 주전들이 제외된 대한민국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스트라이커 부재 대한민국의 대안으로 떠오른 이정협)

 

 

경기 초반 호주는 예상대로 홈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강하게 대한민국을 압박했다. 호주는 상대적으로 높은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대한민국은 원톱으로 기용된 이정협을 중심으로 역습을 노렸지만, 패스가 원활하지 못했다. 다만, 기성용과 박주호를 중심으로 한 미드필더진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면서 호주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호주에 밀리던 대한민국은 부상 악재가 겹치며 경기 주도권을 내줄 위기에 몰렸다. 기성용과 함께 중앙 미드필더진을 책임지던 박주호가 호주 선수의 거친 플레이에 얼굴 쪽에 큰 타박상을 입었다. 박주호는 코피를 흘리면서도 경기 출전을 강행했지만, 정상적인 플레이가 불가능했다. 이번 대회 내내 이어지고 있는 부상 악령이 다시 찾아온 대한민국이었다. 대한민국은 뜻하지 않게 선수 교체를 단행해야 했다. 큰 악재였다.

 

하지만 박주호의 부상으로 다소 어수선해진 분위기는 대한민국에 기회로 다가왔다. 호주의 수비가 느슨해진 틈을 타 기성용이 문전으로 쇄도하던 이근호에 멋진 패스를 전달했고 이근호는 스트라이커 이정협에 강한 땅볼 크로스를 배달했다. 이정협은 그 공의 방향을 바꾸며 호주 골문의 구석으로 향하게 했다. 대한민국의 선취골이었다. 열세의 흐름을 반전시키는 한 방이었다.

 

예상치 못한 실점을 한 호주는 더 강하게 대한민국을 몰아붙였다. 날카로운 공격이 이어졌다. 호주의 공세에 수비진이 흔를리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골키퍼 김진현의 선방이 마지막 보루가 되며 실점을 막았다. 주전 공격수가 빠진 호주의 골 결정력 부재도 무실점에 일조했다.

 

이렇게 1 : 0 리드로 전반전을 마친 대한민국은 후반전 호주의 더 강력한 압박과 공세를 감당해야 했다. 공 점유율은 현저히 떨어졌고 아슬아슬한 수비가 이어졌다. 이 와중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던 구자철마저 후반 초반 호주의 거친 파울에 큰 부상을 입고 교체됐다. 결국, 두 번째 선수 교체가 이뤄졌다. 슈틸리게 감독의 계산에 없었던 두 번의 선수 교체였다. 대한민국은 8강전을 대비해 아껴두려 했던 손흥민 카드를 꺼내 들었다.

 

리드를 잡은 경기에 꼭 승리해 조 1위를 차지하겠다는 슈틸리케 감독의 의지 표현이기도 했지만, 다수의 부상 서수가 있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했다. 이후 경기는 더 치열하게 전개됐다. 호주 역시 주전들을 교체 출전시키며 조 1위를 향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양 팀의 플레이는 더 거칠어졌다. 이미 두 명의 선수를 부상으로 잃은 대한민국 선수들의 이전 경기와 달라 강한 집중력과 투지로 호주에 맞섰다. 대한민국 선수들의 기를 꺾기 위한 호주의 거친 플레이가 오히려 대한민국 선수들을 더 강하게 했다.

 

호주는 경기 후반까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대한민국인 손흥민과 이정협을 중심으로 앞으로 나오는 호주의 뒷공간을 노렸다. 그러면서 수비진을 더 강화했다. 지역방어와 대인 방어를 혼용한 수비 전술을 가동하며 지키는 축구로 승리를 가져가려 했다. 몇 차례 큰 위기도 있었지만, 골키퍼 김진현의 슈퍼 세이브가 이어지면 골을 허락하지 않았다. 결국, 전반전 대한민국의 선취골은 끝까지 지켜졌고 경기는 1 : 0 대한민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대표팀의 든든한 버팀목 되고 있는 기성용)

 

 

대한민국으로서는 여러 불리한 여건을 이겨낸 값진 승리였다. 조 1위의 이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미드필더진의 핵심인 박주호, 구자철의 연이은 부상을 승리를 마냥 기뻐할 수 없게 했다. 만약 두 선수가 8강전에서 나올 수 없다면 가뜩이나 부상선수가 속출하고 있는 대한민국팀에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이런 아쉬움에도 대한민국은 이전과 달리 실점하지 않는 실리 축구로 승리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호주전은 의미가 있었다. 깜짝 발탁된 이정협은 스트라이커 부재를 해소할 자원으로 나오는 경기마다 선방쇼를 펼치고 있는 김진현은 새로운 주전 골키퍼로 급부상했다. 여기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하고 있는 기성용은 불안한 대표님 수비진을 지켜주는 역할을 물론, 날카로운 패스로 공격의 시발점 역할까지 수행하며 연승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소속팀 일정까지 누적된 피로에도 기성용을 예선 3경기를 모두 풀타임 출전하며 대표팀의 버팀목이 됐다. 

 

이런 선수들의 활약과 더불어 대표팀은 부상의 늪에서도 엔트리 전원을 가동하며 이기는 축구를 하면서 새로운 대표팀의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다. 물론, 경기 내용에서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주전급 선수의 부상 부재와 각종 악재에도 이에 대한 대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홈팀 호주전 승리는 무형의 전력 자신감을 한층 더 상승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계속되는 부상의 늪을 헤치며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확정한 대한민국이 앞으로 있을 8강 토너먼트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하다.  

 

사진 : 아시안컵 홈페이지 (http://www.afcasiancup.com) ,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