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09년 삼성은 젊고 빨라졌습니다. 가능성 있는 젊은 타자들이 한꺼번에 잠재력을 폭발시키면서 팀 분위기도 활기차게 변한 듯 하더군요. 물론 가을 야구 탈락이라는 댖가를 치른 결과이긴 하지만 삼성의 전력은 앞으로의 시즌들이 더 기대되는 모습이었습니다. 넓은 선수층은 붙박이 외야수 박한이 선수를 벤치에 앉히는 사태를 자주 발생시켰고 팀의 기동력과 타격의 힘 모두에서 그 전력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작년 시즌만 놓고 본다면 삼성을 지탱하는 힘은 불꽃 타선의 폭발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2009년 크게 성장한 젊은 사자들은 2010년에도 팀의 주축으로 역할을 할 것입니다. 채태인, 박석민, 최형우 선수에 뒤늦게 기량이 만개한 강봉규, 신명철 두 중견 선수, 군에서 제대한 선수들까지 전력의 깊이를 더하고 있습니다. 장원삼 선수가 선발진에 가세하고 부상 선수들이 속속 복귀하는 삼성의 투수진은 예전의 철옹성이 복구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노장 3인방의 가세가 있어야 전력 향상의 진정한 효과를 누릴 수 있지 않을까요?

오랜 기간 삼성을 이끌어온 양준혁, 진갑용, 박진만 선수가 얼마나 경기장에서 그 역할을 해 줄지가 삼성이 다시 한번 강자로 거듭나는데 필요한 화룡정점이 될것입니다. 양준혁 선수는 예전 제 글에서도 언급했듯이 삼성, 아니 한국 프로야구의 살아있는 전설이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가 주는 상징성만으로도 삼성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양준혁 선수가 없는 라인업을 아직은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 팬들의 마음입니다. 그가 2009년 중반의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것이 타팀에게는 상상하기 싫은 시나리오겠지요.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다만 적지 않은 나이인 양준혁 선수가 생애 처음으로 당한 부상을 얼마나 잘 추스리고 복귀할 것인지가 변수가 될 것입니다. 대폭적인 연봉 삭감을 감수하고 맞이한 2010년 시즌, 양준혁 선수는 그의 존재 이유를 다시 입증해야 합니다. 양준혁 선수 자신도 좀 더 위기감을 가지고 동계 훈련에 임하고 있을 것이고요.

작년 시즌 진갑용 선수의 부재는 삼성에게는 너무나 큰 타격이었습니다. 최근 몇 년간 부상을 감수하고 경기에 임했던 진갑용 선수지만 더 이상은 무리였습니다. 57경기에서만 그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의 부재는 젊은 투수들이 대거 투입된 투수진에게 재앙과 같았습니다. 화이팅좋은 현재윤 선수도 두산에서 긴급하게 수혈한 채상병 선수도 진갑용 선수의 그림자에서 자유롭지 못했습니다.

타격에선는 찬스에서 한방을 칠 수 있는 클러치 능력이 남달랐고 무엇보다 선수들을 이끌어 가는 카리스마는 팀 조직력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모래알 같던 삼성의 조직력이 강화된 것에는 진갑용 선수의 역할이 컸습니다. 이런 진갑용 선수의 부재는 보이지 않는 무형 전력의 약화를 가져왔고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삼성은 지키는 야구로 대표되는 팀입니다. 하지만 2009년 삼성의 투수진은 거듭된 부상 도미노가 이어지면서 승부처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만약 진갑용 선수가 마지막까지 함께 했다면 달라진 성적표를 받았을지도 모릅니다. 왜 삼성이 고질적인 부상을 안고 있는 진갑용 계속 무리하게 출전시켜 왔는지가 드러난 2009년 이었습니다. 

안방을 책임지는 진갑용 선수와 함께 내야의 박진만 선수도 빼 놓을 수 없는 노장 선수입니다. FA로 이적해 오면서 그는 삼성의 우승에 크게 일조했었고 화려하기 보다는 조용히 팀에 기여했습니다. 그의 FA 계약에 대해 대 성공이라는 말은 없어도 실패라는 단어를 쓸 수 없는 것도 이 때문일지 모릅니다. 그의 진가는 공격보다는 안정된 수비에 있습니다. 

그의 수비는 진기명기에 나올 만큼의 호 수비는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군더더기 없는 수비는 내야 수비의 깊이를 더해 주었습니다. 국가대표 선발시 주전 유격수로 그가 계속 고려되는 것도 안정적인 수비와 함께 내야 수비진을 안정시키는 보이지 않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의 유격수 자리를 노리는 유망주들은 많지만 박진만 선수를 대신하기에는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박진만 선수 역시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면서 경기 출장 횟수가 크게 줄어 들고 있습니다. 작년 시즌에도 76경기에만 나섰습니다. 고졸 신인으로 힘 있고 재기 넘치는 플레이를 하던 그가 이제는 30 중반을 넘긴 백전 노장이 되었습니다. 앞서 언급한 진갑용, 양준혁 선수도 어느덧 선수 생활의 황혼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늘 푸른 소나무처럼 삼성의 중심에 있었던 이들이지만 흐르는 시간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몸은 분명 약해졌고 경기력도 떨어져 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하지만 수 많은 경기를 치르면서 좌절과 영광의 순간을 함께 한 이들의 경험과 노하우는 그 가치를 가늠할 수 없습니다. 삼성의 역사를 함께만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상징성과 존재감은 단연 최고의 선수들입니다. 이 세 선수가 없는 삼성은 라인업을 아직은 상상하기 어렵기도 하고요. 그라운드에 서 있기만 해도 팀에 도움이 되는 그런 선수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10년 삼성은 부쩍 성장한 젋은 사자들을 중심으로 그 전력을 다시 강화시켰습니다. 젊고 패기넘치는 선수들이 경험을 더하면서 작년 시즌과 또 다른 모습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노장 3인방이 부상 없이 가세한다면 상상 이상의 전력을 구축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들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느냐가 2010년 삼성 성적에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이 세 선수들이 삼성을 또 한번 영광의 주인공으로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