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에서 외국인 선수의 영입은 성적과 직결되는 각 구단의 중요한 과제다. 하위권 팀들도 외국인 선수의 화약에 따라 언제든지 포스트시즌 진출 후보로 올라설 수 있는 게 우리 프로야구의 현실이다. 외국인 선수는 각 팀별로 3명만 영입할 수 있지만, 그들의 영향력이 매우 크다 할 수 있다.

특히, 2명까지 영입 가능한 외국인 투수는 팀 선발 마운드의 핵심으로 그들의 활약은 성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에 프로야구 각 구단은 외국인 투수 영입에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다. 외국인 투수 2명이 그 팀의 선발 원투 펀치를 구성하기 때문이다. 

이런 외국인 선수 영입 작업이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통상 한 해가 가기 전 외국인 선수 영입이 마무리되고 각 구단은 스프링 캠프 준비에 들어가는 게 보통의 일정이다. 아직 외국인 선수 영입을 마무리하지 못한 구단은 올 시즌 우승 팀 SSG와 최하위 한화, NC가 있다. SSG는 FA 시장에서 선수 영입이 없었던 만큼 우승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올 시즌 보다 더 나은 외국인 선수 영입을 하려 하고 있고 3명의 외국인 선수를 모두 교체하고 있다.

한화는 그동안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항상 기대에 미치지 못한 만큼 내년 시즌 성적을 위해 우수한 외국인 선수 선발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FA 시장에서 상당한 전력 손실이 발생한 NC는 수년간 팀 에이스로 활약한 외국인 투수 루친스키의 메이저리그 도전이라는 변수가 추가되면서 외국인 선수 영입에 한층 더 신경을 쓰는 상황이다. 

 

 

롯데 외국인 타자 렉스

 



이렇게 새로운 외국인 선수 영입에 고심하는 구단과 달리 롯데는 2022 시즌 활약한 외국인 선수 3인과 일찌감치 재계약하며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이채로운 건 이 중 2명은 올 시즌 중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한 선수들이라는 점이다. 보통 교체 외국인 선수들은 적응 시간 부족 등 이유로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하고 재계약한 실패하는 사례가 많았다. 하지만 롯데는 달랐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타자 렉스는 대체 외국인 선수로 투수보다 성공 확률이 더 떨어지는 외국인 타자의 성공 사례였다. 롯데는 큰 기대를 갖고 영입했던 우타 거포 피터스를 대신해 올 시즌 후반기 렉스를 영입했다. 

렉스는 빠르게 리그에 적응했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남겼다. 56경기에 출전한 렉스는 0.330의 고타율에 8홈런 34타점을 기록했다. 거포형은 아니었지만, 안타 생산력이 뛰어났고 좌, 우중간을 뚫어내는 야구에서 말하는 갭 파워가 돋보였다. 여기에 빠르게 KBO 리그 투수들의 공에 적응하면서 삼진 비율을 낮추고 볼넷을 골라내는 능력도 보였다. 이에 렉스는 4할이 넘는 출루율과 함께 출루율과 장타율을 합친 OPS가 0.905로 매우 높았다 OPS는 현대 야구에서 타자를 평가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이고 롯데에서도 중요시하는 지표로 그의 평가를 긍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이유였다. 

렉스는 풀타임 시즌을 소화하지 못했다는 점이 우려됐지만, 롯데가 시즌 후 재계약 대상으로 결정했고 130만 달러의 꽤 높은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는 리그와 팀에 완전히 적응한 렉스가 내년 시즌 더 나은 활약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시즌을 치르면서 장타력도 향상되는 모습을 보였고 롯데에 필요한 좌타자라는 점, 외야의 구심점이 될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또한, 이대호가 은퇴한 이후 약해진 중심 타선에서 타선의 중심을 잡아줄 선수로 렉스가 필요했다. 렉스 역시 메이저리그 콜업을 기대하기 보다 안정적으로 풀타임 시즌을 소화할 수 있는 롯데에게 기량을 입증하고 일본 리그나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게 더 나은 선택이라는 판단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 외국인 투수 반즈

 



이렇게 외국인 타자를 확정한 롯데는 지난 시즌 후반기 대체 외국인 투수로 영입한 스트레일리와도 재계약했다. 스트레일리는 2020, 2021 시즌 롯데에서 에이스로 활약한 이력이 있었다. 두 시즌 동안 스트레일리는 이닝이터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고 외국인 선수로서는 이례적으로 벤치의 분위기 메이커로도 활약했다. 스트레일리는 2021 시즌 후 메이저리그 도전을 위해 롯데와 재계약하지 않았지만, 마이너리그 생활을 길어지면서 KBO 복귀를 선택했다. 그가 돌아온 곳은 롯데였다. 

롯데는 부진한 외국인 투수 스파크맨의 빈자리를 메우면서 당장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갈 검증된 투수가 필요했고 스트레일리의 복귀를 추진했다. 롯데는 그를 영입하면서 한 시즌을 소화할 대체 외국인 투수 역할과 함께 다음 시즌을 함께 할 계약을 체결했다.

스트레일리는 KBO 리그 복귀 후 11경기 선발 등판해 4승 2패 방어율 2.31을 기록했다. 구위는 과거 삼진왕을 차지했을 때 만큼은 아니었지만, 안정된 제구가 다양한 변화구 구사능력을 보이며 안정적인 투구를 했다. 스트레일리의 호투는 외국인 타자 렉스의 활약과 함께 후반기 롯데가 반등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이를 통해 스트레일리는 다음 시즌까지 그와 함께 하기로 한 롯데의 결정이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이 두 선수와 함께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반즈는 올 시즌 초반 극강의 선발 투수였다. 좌완에 타자들에 타이밍을 빼앗는 투구폼, 날카로운 변화구 등으로 반즈는 패배를 모르는 선발 투수로 활약했다. 반즈가 에이스로 활약하면서 롯데는 4월 한 달 정규리그 2위에 오르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반즈는 이후 4일 휴식 후 선발 등판의 빡빡한 일정을 꾸준히 소화하며 팀의 1선발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후반기 체력이 떨어지며 시즌 초반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점은 아쉬움이 있었지만, 반즈는 31경기 186.1이닝의 많은 이닝을 소화하며 이닝이터로서 큰 역할을 했다.

 

 

롯데 외국인 투수 스트레일리

 



성적도 12승 12패 방어율 3.62로 준수했다. 후반기 부진한 성적이 평가에 부정적 요소가 될 수 있었지만, 롯데는 반즈가 2023시즌에도 올 시즌 이상의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무엇보다 반즈는 롯데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좌완 선발 투수이고 뛰어난 탈삼진 능력을 가지고 있다. 등판 또 다른 이닝 이터 스트레일리가 가세한 만큼 등판 일정의 부담도 덜었다. 정상적인 로테이션의 반즈 라면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할만하다. 

이렇게 롯데는 새로운 선수를 찾기보다는 검증된 기량의 외국인 선수와의 동행으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롯데는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는 선수보다는 계산이 서는 선수들을 통해 미래 불확실성을 제거했다. 롯데는 과감한 FA 영입을 통해 야수진의 전력을 업그레이드했고 방출 선수 영입으로 야수진의 뎁스를 더했다. 여기에 다수의 베테랑 투수들을 영입해 마운드의 선택지를 늘렸다.

이를 통해 롯데는 이대호 은퇴 이후 발생한 공격력 공백을 메우고, 마운드 보강을 했다. 모두 내년 시즌 더 나은 성적, 최소한 포스트시즌 진출 이상의 성적을 기대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외국인 선수 3인의 재계약 역시 그 연장선장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재계약 조건도 선수들에게 후하게 적용했다. 이로 인해 타 팀의 외국인 선수 계약에 어려움이 커졌다는 볼멘소리를 듣기도 했다. 롯데는 확실한 카드를 계속 쥐고 가는 선택을 했다.

이제 남은 건 외국인 선수들의 기대하는 활약을 하는 일이다. 2022 시즌 활약이라면 충분히 긍정적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세 명의 외국인 선수들이다. 과연 롯데 외국인 선수들이 롯데와 팬들의 숙원인 포스트시즌 진출에 큰 힘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