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23 프로야구 초반 SSG, LG, NC가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아직 시즌 시작이고 상. 하위권 팀 간 격차가 크지 않지만, 이들 세 팀은 연패에 빠지지 않고 승수를 쌓아가고 있다. 이 중 SSG와 LG는 시즌 전부터 우승 후보라는 평가가 많았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와 2위였다. 

SSG는 전력 보강을 이루지 못했지만, 기존 우승 전력을 그대로 유지했고 투. 타 조화가 올 시즌도 잘 유지되고 있다. 외국인 투수 한 명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좌완 에이스 김광현도 WBC 참가 후유증에 따른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지만, 워낙 단단한 국내 선발 투수진과 기대 이상으로 호투를 거듭하고 있는 불펜진의 활약으로 마운드의 공백을 메우고 있다. 타선은 폭발적인 모습을 아니지만, 풍부한 경험의 선수들이 필요할 때 역할을 하면서 승리에 필요한 득점을 하고 있다.

LG는 시즌 전 FA 시장에서 주전 포수 유강남과 중심 타자 채은성이 팀을 떠나고 마무리 고우석과 주전 유격수 오지환을 포함한 선수들의 부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두꺼운 선수층으로 이를 극복하고 있다. 불펜진의 불안이 불안 요소지만, 마무리 고우석이 돌아왔고 타선은 여전히 강하다. LG는 승부처에서 집중력으로 승리를 가져오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완전체 전력이 되면 훨씬 강해질 수 있는 LG다. 

가장 눈길을 끄는 팀은 NC다. NC는 시즌 전 극심한 전력 누수가 있었고 전력 강화의 요인이 별로 보이지 않았다. 지난 시즌 후반기 급반등의 주역이었던 젊은 선수들의 지속적인 활약 여부도 불투명했다. 여기에 설상가상, 외국인 타자와 투수 1명, 주력 야수들이 연달아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제대로 된 전력을 갖추지 못한 채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초반부터 하위권으로 밀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NC는 당당히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외국인 투수 페디

 

 

300x250

 

 

그 힘의 원천은 강력한 마운드에 있다. NC는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2점대의 팀 방어율을 유지하고 있다. 그 2점대 팀 방어율은 선발과 불펜진 모두 같은 수준이다. 선발 마운드는 큰 기대 속에 영입했던 외국인 투수 와이드너가 허리 통증으로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룬 성과를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NC는 또 다른 외국인 투수 페디가 3경기 선발 등판에 단 1실점만을 하며 0점대 방어율을 유지하고 있다. 거구의 신체조건에서 나오는 강력한 속구와 안정된 제구까지 겸비한 페디는 NC가 그를 개막전 선발 투수로 시즌을 시작한 이유를 매 경기 호투로 증명하고 있다. 

그의 뒤를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최대 7년간 100억원의 넘은 장기 계약을 한 좌완 에이스 구창모도 WBC 부진의 상처를 뒤로하고 경기를 거듭할수록 투구 내용이 좋아지고 있다. 구창모는 초반 2경기는 불안했지만, 4월 15일 디팬딩 챔피언 SSG와의 경기에서 8.2이닝 무실점 탈삼진 9개의 호투를 하며 좌완 에이스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들 두 투수와 함께 NC 선발진의 주축을 이루는 20대 영건 송명기, 신민혁의 투구도 기대 이상이다. 두 투수는 한층 더 발전된 투구에 이닝 소화능력도 보여주고 있다. 이들의 기복 없는 투구는 외국인 투수 한 명이 빠진 상황에서도 NC 선발 마운드는 단단하게 하고 있다. 여기에 대체 선발 투수로 시즌을 시작했던 또 다른 영건 이용준의 호투도 선발 마운드에 힘을 더해주고 있다.

2021 시즌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로 NC에 입단했던 이용준은 2시즌 동안 프로 적응과 육성 기간을 거쳤고 올 시즌 잠재력을 발휘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를 통해 NC는 자칫 선발 5인 로테이션 운영을 고민할 수 있는 상황을 반전시켰다. 올 시즌 FA 계약을 하며 NC 잔류했던 프랜차이즈 투수 이재학이 퓨처스 리그에서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고 외국인 투수 와이드너가 부상에서 회복해 복귀한다면 NC 선발 마운드는 한층 더 강해질 수 있다. 

더 극적인 건 불펜진의 호투다. NC는 시즌을 앞두고 팀 전력의 핵심이었던 포수 양의지가 두 번째 FA 자격을 얻어 두산과 계약하며 팀을 떠났고 주전 유격수 노진혁은 롯데와 FA 계약을 했다. 여기에 불펜진의 리더라 할 수 있었던 프랜차이즈 투수 원종현마저 키움과 FA 계약을 하며 팀을 떠났다. 

 

 

좌완 에이스 구창모

 

 

원종현은 프로야구 선수로 방출의 아픔을 딛고 NC에 입단해 리그 상위권 불펜 투수로 커리어를 쌓았다. 또한, 암 투병을 이겨내고 마운드에 다시 선 의지의 선수이기도 했다. NC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였던 원종현의 키움 이적은 NC의 또 다른 충격이었다. 이미 NC는 김진성과 임창민 등 팀의 역사와 함께 했던 베테랑 불펜 투수들을 방출한 바 있다. 그 때문에 원종현의 존재감은 매우 컸다. 

원종현의 FA 이적으로 NC는 마무리 이용찬으로 가는 과정에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해야 했다. 특히, 불펜진의 핵심을 이룰 젊은 투수들의 풀 타임 시즌 도전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 하지만 2023 시즌 현재 NC 불펜진은 자신의 몫 그 이상을 해내고 있다. 필승조와 추격조 누가 마운드에 올라와도 든든하다. 

마무리 이용찬은 6경기 무실점 투구와 함께 2세이브를 기록하며 수호신 역할을 하고 있고 좌완 불펜 투수 김영규 역시 6경기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며 불펜 에이스로 자리하고 있다. 우완 불펜 류진욱은 긴 재활 기간을 이겨낸 영건으로 5경기 무실점 투구로 불펜진의 좌. 우 균형을 맞춰주고 있다.

이들 외에도 좌. 우 불펜 투수들이 상항에 맞게 마운드에 올라 상대 타선의 흐름을 잘 끊으면서 NC는 접전의 경기에서도 승수를 잘 챙겨나가고 있다. 현재까지 NC 마운드의 분위기는 철벽에 가깝다 할 수 있다. 이렇다 할 보강이 없었지만, 그동안 내부에서 꾸준히 육성한 젊은 투수들이 마운드의 주축을 이루고 요소요소 베테랑들이 이들과 조화를 이루는 이상적인 구조의 NC 마운드다. 

이런 마운드의 계속된 짠물 투구는 타선의 약점을 상쇄하고 있다. NC 타선은 시즌 초반 4할대 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박민우를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좋은 타격감이라 할 수 없다. 타선의 중심을 잡아줘야 할 손아섭과 박건우는 아직 중심 타자다운 모습이 아니고 부상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반응형

 

 

마무리 이용찬

 

 

양의지를 대신해 FA 영입한 포수 박세혁은 그 공백을 충분히 메워주는 활약을 했지만, 경기 중 불의의 부상으로 엔트리 말소됐다. 중심 타선에 서야 할 외국인 타자 4경기만에 부상으로 경기네 나서지 못하고 있다. 이 밖에 크고 작은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 변화가 지속되고 있다. 타자들이 고른 활약을 하고 있지만, 무게감이 떨어지는 건 피할 수 없다.  하지만 그런 타선의 문제에도 NC는 마운드의 힘으로 그 어려움을 버텨내고 있다. 

이제 남은 건 마운드 활약의 지속성 유지다. 현재 1군 마운드에서 풀 타임 시즌 경험이 부족한 투수들이 상당수 있고 이닝이 쌓일수록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 구창모와 송명기, 신민혁까지 젊은 선발 투수들의 부상 이력도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이들의 페이스를 조절해 줄 관리가 필요하다. 2군에서 부담을 덜어줄 자원이 있는지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 또한, 마운드에 비해 득점 생산력이 떨어지며 투. 타의 불균형을 이루는 상황도 향후 문제가 될 수 있다. 야수진 중 부상 선수들의 빠른 복귀가 필수적이다. 

당분간 NC는 마운드의 힘으로 버텨야 한다. 지금까지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었지만, 경기 수가 쌓이는 상항이 중요하다. NC는 이번 주 같은 선두권 팀 LG에 이어 롯데와 상대한다. 두 팀은 모두 시즌 초반 뜨거운 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다. 어쩌면 NC 마운드가 진정한 시험에 드는 한 주가 될 수 있다.

이 고비마저 넘어선다면 NC는 마운드에 더 확신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NC가 하위권 후보라는 전망을 이겨내고 상위권 팀으로 그 입지를 다지는 데 있어서도 탄력을 받게 할 수 있다. 



사진 : NC 다이노스,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