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전날 12회 연장을 무승부로 끝낸 롯데와 넥센은 수요일 경기 승리가 절실했습니다. 롯데는 하위권 팀의 추격을 뿌리쳐야 했고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부담을 덜어야했습니다. 넥센은 팀 연패와 함께 홍 경기 연패를 끊어야 하는 절박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넥센의 절박함이 더 컷던 탓일까요? 경기는 넥센의 9 : 4 완승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넥센은 모처럼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대량 득점에 성공했고 롯데 타선은 막판에 힘을 냈지만 이틀연속 만족할만 성적이 아니었습니다.

투수진 운영에서 롯데는 우위에 있었습니다. 롯데 선발 장원준 선수는 넥센 김성현 선수에 비해 한 수 위라해도 될 만큼 비교우위에 있었습니다. 그 전 경기에서 내용도 좋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등판이기에 기대감이 높았습니다. 반면 넥센 김성현 선수는 먼저 나온 투수라는 개념이 강할 정도로 대체 선발의 성격이 짙었습니다. 전날 연장 접전을 펼치면서 넥센은 마무리 손승락 선수의 투구가 많았던 탓에 뒷문마저 부실한 상황이었습니다. 롯데의 승리 가능성이 높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2가지 예치기 못한 상황이 발생하면서 선발 대결의 양상을 크게 변동시켰습니다. 롯데 선발 장원준 선수의 조기 교체가 하나였습니다. 장원준 선수는 갑작스런 허리 통증으로 1타자만을 상대하고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습니다. 연습중 발생한 부상이라 사전에 대비가 되었지만 전날 불펜진 소모가 많았던 롯데에게 불펜의 조기 가동은 달가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우세한 경기가 예상되었지만 예상치 못한 악재가 생기면서 비상체제로 경기를 풀어나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너무나 어려운 돌발퀴즈를 풀어야 하는것 처럼 말이죠.  

경기 초반부터 가동된 불펜은 그런대로 이닝을 잘 이끌었습니다. 타선만 제 역할을 한다면 선발투수의 조기교체 후유증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김성현 선수의 예기치 못한 호투가 그 기대를 기대로만 남겨지게 만들었습니다. 넥센 선발 김성현 선수는 가능성에 비해 실전에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불안한 제구력은 그의 보직은 여러차례 옮기게 만들었고 어중간한 팀내 입지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런 김성현 선수가 롯데의 강타선을 꽁꽁 묶으면서 경기는 중반까지 투수전으로 전개되었습니다. 김성현 선수는 대담한 직구 승부를 이어가면서 힘으로 롯데 타선과 맞섰습니다. 롯데 타선은 김성현 선수의 힘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득점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상하위타선 할 것이 없이 김성현 선수에 철저히 눌리고 말았습니다.

김성현 선수와의 이전 경기에서 그를 쉽게 공략했던 롯데는 김성현 선수의 호투에 초반 득점에 실패하면서 초초한 모습이었습니다. 좀 더 긴 호홉의 승부가 필요했고 더 많은 출루를 노려야했지만 적극 공략으로 일관한 타격은 김성현 선수의 투구수 관리까지 해주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뜻밖의 변수들은 롯데의 분위기 장악에 악재로 작용했고 어려운 경기를 해야했습니다.  

이런 박빙의 흐름이 큰 부담이었을까요? 잘 던지던 롯데 불펜진은 6회, 일거에 무너지면서 이기기 힘든 경기 흐름이 되고 말았습니다. 롯데 불펜투수들은 6회말 수비에서 볼넷과 사구를 남발하면서 위기를 자초했고 사기가 오른 넥센 타자들은 주어진 찬스에서 적시타와 장타를 폭발시키면서 팀간 격차를 크게 만들었습니다. 7회까지 7 : 0 으로 벌어진 경기는 양팀 감독 모두에게 다음 경기를 준비하게 만들었습니다.

롯데 타자들은 전날 오랜 경기의 휴유증 탓인지 전반적으로 몸이 무거워보였고 날카로움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상대 김성현 선수의 빠른 공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이유였을 것입니다. 전반적으로 경기 집중력까지 떨어지면서 경기 후반까지 무기력증을 떨쳐내지 못했습니다. 좀처럼 롯데다운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롯데는 8회초 마지막 반전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넥센 김성현 선수는 이닝이 길어지면서 구위가 떨어졌고 롯데는 그 틈에 좋은 찬스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이어나온 송신영 선수를 상대로 롯데 타선은 홍성흔 선수의 3타점 2루타를 비롯해서 사라진 집중력을 되살렸지만 거기까지 였습니다. 7 : 0의 점수차를 뒤집기에는 무리기 있었습니다. 전날 부상을 이겨내고 출전한 홍성흔 선수의 멋진 타격과 건재함을 보였다는 것에서 위안을 삼아야 했습니다.

롯데는 주중 마지막 경기에서 돌발퀴즈의 끝내 풀어내지 못했습니다. 하위권 팀과의 대결에서 실질적으로 1승 2패에 그치면서 5위 LG의 추격을 바로 뒤까지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기대가 컸던 서울 6연전이었지만 그 출발이 좋지 못했습니다. 타선이 다시 잠잠해 졌다는 점도 불안감을 크게 하고 있습니다. 장원준 선수의 부상 장기화 여부도 걱정스러운 부분입니다.

주말에 롯데는 3위 두산과의 3연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두산은 삼성과의 주중 3연전에서 힘겹게 1승 2패를 했습니다. 투수진 운영에 어려움이 생기면서 2위 자리를 삼성에 내주고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승차가 많이 나지만 상대 전적이나 현재 팀 분위기를 고려한다면 어울리는 경기가 가능할 것입니다. 두 팀 모두 1승이 소중한 상황이기에 접전이 예상됩니다.

금요일 선발등판하는 송승준 선수의 어깨가 무겁습니다. 불펜 소모가 극심했던 탓에 송승준 선수의 긴 이닝 투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입니다. 두산이 대체 선발로 나선다는 점은 송승준 선수의 호투가 승리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과연 롯데가 넥센과의 접전 후유증을 이겨내고 LG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을지 4위 수성에 있어 중요한 대 두산 3연전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4,005
Today
410
Yesterday
1,550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