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달라진 현실을 확인한 대한항공 삼성화재 첫 대결

스포츠/스포츠일반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12. 19.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올 시즌 프로배구의 판도가 변화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항상 초반 변화의 기운이 있었지만 결국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양자대결로 압축되던 이전 분위기가 아닙니다. 하위권 팀들의 전력을 크게 향상되었고 기존 양강의 전력은 불안요소를 극복하지 못하고 불안합니다.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패배가 이제 더 이상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승리한 경기도 그 내용이 좋지 못합니다.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이 주춤한 사이 대한항공이 고공행진을 하면서 상위권 판도를 요동치게 하고 있습니다. 최근 몇년간 거듭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서 가능성을 보였던 대한항공이 올 시즌 비로서 그 힘을 발휘하는 인상입니다. 수 년간 쌓아온 두터운 선수층에 향상된 조직력, 강력한 용병의 영입의 상승세의 큰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매년 기존 양강체제를 깰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되었지만 중요한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만연 3위로 시즌을 마치곤 했습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경험부족의 한계를 극복하고 못하고 더 이상 순위를 상승시키지 못했습니다. 결국 챔피언 결정전은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공식이 이어졌고 대한항공은 이를 위한 들러리 역할을 할 뿐이었습니다.

이런 대한항공의 올 시즌은 기존 시즌과 크게 다른 모습입니다. 아직 1라운드지만 강호들에 모두 승리하면서 5연승의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12월 18일 삼성화재 전에서도 막강한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3 : 1 완승을 거두면서 그들의 상승세가 우연이 아님을 입증했습니다. 삼성화재의 장점인 안정된 리시브와 디그에서 더 강한 모습이었고 강력한 서브와 강한 공격으로 삼성화재의 수비력을 무력화시키면서 비교적 여유있는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특히, 1세트 초반 리베로 최부식 리베로의 갑작스러운 부상와 이로인한 어수선한 분위기속에서 1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세트를 따낸 경기력은 위기에서 스스로 무너지던 예전의 대한항공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의 전력은 안정감이 있었고 효과적인 선수 운영으로 위기를 넘기는 여유까지 보여주었습니다. 공수 모두 삼성화재를 압도하는 그들의 경기력은 향후 전망까지 밝게하는 것이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여러 국제경기를 치르면서 세터 한선수 선수의 토스웍과 경기시야는 크게 향상되었고 이는 공격력 향상과 연결되었습니다. 접전의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는 한선수 선수의 토스는 대한항공의 고공행진의 밑 바탕이 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리베로 최부식 선수의 투지넘치는 수비와 신인 신흥석 선수가 수비에 가세하면서 약점이던 수비력 마저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레프트 공격수로 자리를 옮긴 김학민 선수마저 수비에 적극 가담하면서 대한항공의 리스브와 디그 능력은 리그 최상의 수준으로 올라섰습니다.

입대한 강동진 선수의 공백을 느끼지 않을 만큼의 수비력을 구축한 대한항공은 새롭게 영이한 라이트 용병 에반 선수의 결정력이 함께 하면서 강팀으로 거듭났습니다. 매 시즌 타팀에 비해 떨어지는 용병에 아쉬움을 느꼈던 대한항공이었지만 결정력 높은 공격력과 강력한 서브를 지닌 에반 선수가 가세하면서 그 아쉬움을 떨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강력한 해결사의 등장은 선수들의 자신감을 높이고 선수 운영의 유연성을 높이는 효과까지 얻게 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대한항공의 레프트를 지키던 신영수, 장광균 선수가 후보가 될 만큼 대한항공의 선수층의 두터워졌고 이들의 적재적소에 활용하면서 경기력을 더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고비고비 경기장에 나서는 신영수, 장광균 선수는 주어진 역할을 100% 해내면서 팀에 큰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전력분석관에서 다시 선수로 복귀한 이영택 선수가 노련한 플레이로 힘을 보태면서 취약하던 센터진마더 강화된 대한항공은 약점을 찾기 어려울 정도의 저력을 구축했습니다. 18일 대 삼성화재전은 대한항공 전력의 강력함을 확인하는 경기였습니다. 대한항공은 막강 공력력과 수비력 뿐만 아니라 고비때 마다 이영택 선수를 중심으로 삼성화재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었습니다.

원래 강했던 공격력이 업그레이되고 약점이던 세터와 수비가 강해진 대한항공의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반면 삼성화재는 프로리그 출범이후 처음으로 3연패 하면서 큰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석진욱 선수의 공백은 생각보다 큰 상황이고 이를 메울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손재홍, 여오현 선수의 리스비 라인에 타 선수들이 적극 가세하고 있지만 그들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순도높은 리시브가 아닙니다.

매 경기 리시브의 불안은 젊은 유광우 세터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결국 삼성화재의 공격루트는 가빈과 박철우 두 선수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작년 시즌 가빈의 공격 점유율이 절대적이긴 했지만 삼성화재는 그점을 역이용하는 속공와 이동공격으로 중요한 점수를 얻어내면서 위기를 극복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수비의 불안은 새로운 공격옵션의 사용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또한 박철우 선수의 팀 적응이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좌우 날개 공격의 위력도 반감되고 있습니다. 단조로운 공격루트는 상대팀의 블로킹에 번번히 걸릴 수 밖에 없고 위기위 순간 이를 넘길 카드를 찾지 못하는 것이 현재 삼성의 상황입니다. 18일 대한항공전도 수비의 불안이 경기내내 이어졌고 가빈과 박철우 선수에 집중된 공력루트가 읽히면서 3연패를 막을 수 없었습니다.

삼성화재의 조직력은 지난 시즌의 완성도를 유지하고 못하고 있고 수비부담을 안고있는 가빈 선수의 공격력은 세트를 거듭할수록 저하 현상이 크게 드러나고 있습니다. 박철우 선수 역시 확실한 공격수로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삼성화재는 지난 시즌 보여주었던 경기력을 찾지 못하는 상황에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를 극복할 카드가 없다는 점입니다.

체력 부담이 가중될 리그 후반기로 갈수록 30대의 여오현, 손재홍 선수의 저하된 체력은 수비력을 떨어지게 할 가능성이 높고 이를 대체할 선수가 없는 현실은 삼성화재의 어려움이 단기간에 그치지 않을 거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10년 넘게 이어온 삼성화재의 철옹성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렇게 양팀은 올 시즌 초반 그 명암이 크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선수 구성에 있어 변화가 크게 있었던 양팀이지만 그 결과는 큰 차이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의 고공행진이 계속될지 저력의 삼성화재가 다시 그 힘을 되찾으면서 강팀의 위용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아직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1라운드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양팀의 처지는 너무나 달라져 있다는 것입니다. 첫번째 맞 대결에서 달라진 서로의 전력을 확인한 양팀의 다음 대결에서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양팀의 앞으로 경기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12.19 06:59 신고
    대한항공의 출발이 좋군요. 예전 최천식 선수가 있을때 참 좋아했던 팀이었죠.
    그 선수가 워낙 조각미남이라 일본에서 경기를 보러 오는 팬들이 있곤 했었죠. ㅎㅎ
  • 프로필 사진
    2010.12.19 08:37 신고
    삼성화재의 저력도 무시 못 하겠죠??
    요즘 배구는 잘 보진 못 하지만, 대한항공의 전력이 업그레이드 되었군요..
    LIG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삼성화재의 독주 체제에서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양강구도, 그리고 대한항공이 포함된 다자구도..
    앞으로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 프로필 사진
    2010.12.19 08:38 신고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12.19 08:40 신고
    예전에는 만날 삼성화재 현대캐피탈 이런 식이였는데 그래도 절대강자가 없다는 사실은 그 구단 팬이나 관계자아니면 좋은 일이죠^^
  • 프로필 사진
    2010.12.19 08:45 신고
    야구만이 아니라 전 스포츠 전문가이시군요~
    좋은 아침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2.19 11:04 신고
    실제로 보면 정말 흥미 진진하겠습니다.
    승승장구 하는 삼성 화재를 대한항공이 꺾었군요..앞으로 어떠헥 될지..
  • 프로필 사진
    2010.12.19 21:49 신고
    대한항공과 삼성화재, 그리고 현대캐피탈 등의 대결이 흥미진진하겠어요
    좋은 한 주 맞이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12.20 06:39
    희망찬 한주 멋잇게 장식하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2.20 17:57
    잘 봤습니다. 어찌 보면 이번 시즌이 대한항공이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겠네요.

    병역 해결이 안 된 김학민, 신영수 등 주력 선수들이 입대해야 할 것이고, 강동진은 벌써 갔고...
    한선수는 해결이 됐는지 모르겠네요.

    지금 멤버들이 있을 때 꼭 우승하길 바랍니다.

    보신대로 삼성화재가 예전의 위력을 회복하기는 쉽지않아 보입니다.
    다만 현대는 2라운드부터 문성민이 들어오면 공격력과 서브, 블로킹이 강해지겠죠.
    대한항공과 좋은 싸움이 되리라 봅니다.

    그외 LIG는 두세트는 몰라도 세세트를 대한항공에게 따내기는 쉽지 않겠고, 다른 팀들은 한세트 따내기도 어려울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