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전통의 강호 삼성화재의 초반 부진이 심상치 않습니다. 부진이라기 보단 그들의 전력약화 현상이 뚜렸해졌다고 보는 것이 더 맞을 것 같습니다. 2라운드가 진행되고 있는 프로배구는 삼성화재가 제 페이스를 찾지 못하면서 상위권 판도에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신구 선수의 조화와 외국인 선수의 선전이 맞물린 대한항공이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LIG, 현대캐피탈이 상위권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리그가 시작되면 항상 1, 2위 자리에 위치하던 삼성화재는 하위권에서 힘겨운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태웅이라는 최고의 세터가 이적했다고 하지만 가빈, 박철우 선수의 막강 화력을 지니고 있는 삼성화재의 부진은 예상밖의 일입니다. 절대 강자의 모습이 아니더라도 상위권에서 리그를 주도할 수 있으니라는 예상은 빗나가고 말았습니다.

현재 삼성화재는 그들 배구의 강점이라할 수 있는 조직력이 무너진 상황입니다.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한번 무너진 조직력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석진욱 선수의 공백에서 파생된 수비의 불안은 여오현, 손재홍 선수의 부담을 가중시켰고 두 노장 선수가 전체 리시브를 감당하기 버거운 것이 현실입니다.

수비의 불안은 공격루트를 단순화 시키고 다양한 세트 플레이를 실종시키고 있습니다. 가빈과 박철우 선수가 연일 분전하고 있지만 이들만의 힘으로는 승리를 가져오기 어려운 것이 삼성화재의 현재 모습입니다. 상대팀들은 삼성화재의 단순한 공격루트를 읽고 대처하고 있고 접전의 순간 삼성화재의 결정력은 크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팀을 이끌어나가야 할 신예 세터 유광우 선수는 경험부족이라는 약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흔들리는 모습을 자주 연출하고 있습니다. 위기의 순간 세터의 냉정한 플레이는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유광우 선수가 이를 극복하기에 부족함이 많습니다. 더 큰 문제는 유광우 선수를 받쳐줄 세터진이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센터에서 세터로 변신한 신선호 선수가 있지만 오랜 기간 세터로 활동하지 않은 그에게 위기를 넘길 역할을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또한 세터와 함께 주전들의 부진을 메워줄 백업 요원들의 절대 부족도 삼성화재를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우승의 영광을 이어온 삼성화재지만 신인 선수 선발에서 후 순위로 밀리면서 괜찮은 신인 선수 영입을 하지 못했습니다. 조직력을 완성시키는데는 성공했지만 지나친 주전 의존도는 새로운 선수의 발굴과 성장에 장애요소가 되었고 주전들으 부상공백과 노쇠화에 대한 대응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또한 새롭게 영입한 박철우 선수가 팀 적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시즌 구상 전반에 차질이 생긴것도 큰 악재입니다. 박철우 선수는 아직 이적 이후 잘해야 한다는 부담을 이겨내기 못하고 있습니다. 가빈이라는 초대형 선수와의 비교는 그의 플레이를 더욱 더 위축시키고 적극성을 상실시키고 있습니다. 현대캐피탈의 에이스로 활약하던 그에게 2인자의 역할은 분명 낯설고 힘든 변신임에 틀림없습니다.

물론 가빈, 박철우 선수가 함께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경기에서 삼성화재는 높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현대캐피탈과의 두 차례 맞대결 승리 외에 시원한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 선수의 화력은 분명 위력적이지만 승리를 가져오기에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너무 부족합니다. 전반적인 경기력의 안정감도 크게 저하되어 있습니다.

최근 하위팀들에게 조차 힘을 쓰지 못하고 패하고 있는 모습은 일시적인 부진으로 보기에 어렵습니다. 분명 삼성화재의 전력은 크게 떨어져 있고 작년시즌까지 보여준 무적 함대의 모습과는 거리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제 삼성화재는 매 경기 승리를 확실할 수 없는 힘겨운 싸움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아직 리그의 중반에도 이르지 않았고 경기력을 회복한 시간은 충분합니다. 선수층이 두텁지 못한 삼성화재로서는 주전들의 컨디션 회복과 조직력 복원에 기대를 걸어야 하지만 현 상황에서 급격한 반전이 쉽지않아 보입니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한 살을 더 먹은 여오현, 손재홍 선수의 리시브 라인은 그 힘이 더 떨어질 것이고 박철우, 가빈 선수의 수비는 분명 평균 이하의 수준입니다. 전력의 플러스 요인이 없는 상황에서 가빈, 박철우 선수의 공격력을 극대화하는 것 외에 특별한 해법이 없을 것입니다.

우선은 세터 유광우 선수가 안정감을 찾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능력이 있는 세터지만 오랜 부상재활로 인한 부상 재발과 풀 타임 주전을 처음 해보는 부담감을 떨쳐낼 필요가 있습니다. 팀의 세터가 불안하면 팀 전체가 흔들릴 수 밖에 없습니다. 오랜 기간 삼성화재를 이끌어온 최태웅 선수의 그들에서 이제는 벗어나야 합니다. 좀 더 자신감 있게 볼을 올려줄 수 있는 강인한 정신력이 필요합니다.

이기는데만 익숙해 있던 선수들도 패배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내야 합니다. 절대 강자의 전력이 아님을 인정하고 매 경기 최선을 단한다는 자세로 돌아가야 할 것입니다. 승리가 당연하던 과거의 삼성화재는 잊어야할 것입니다. 과거의 타성에서 벗어나 도전자의 마음으로 경기에 임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들의부진은 정신적인 충격에 의한 것일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삼성화재는 분명 능력이 있는 팀입니다. 주축 선수의 이적와 부상이 그들을 크게 흔들리게 하고 있지만 리그 최고 수준의 공격수를 두 명 보유하고 있고 많은 경기 경험을 지닌 선수들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전과 다른 그들의 모습에 적응하지 못하는 것이 어려움을 더 크게 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아직은 리그를 포기하기에는 경기에 많이 남아있습니다.

이제 삼성화재는 팀 창단이후 경험하지 못했던 치열한 중위권 싸움을 펼쳐야 합니다. 분명 견디긴 힘든, 자존심이 상하는 상황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프로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경기를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지난 현대캐피탈과의 경기를 모두 이간 삼성화재의 모습에서 영원한 우승후보 다운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결코 그들을 약팀이라 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중요한 시험대에 선 삼성화재가 이 위기를 극복하고 강팀의 위용을 되 찾을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아울러 오랜 기간 팀을 우승으로 이끌어온 신치용 감독의 지도력도 중요한 시험대에 오른 느낌입니다. 연 이은 우승속에서도 그에 대한 평가는 찬사와 함께 우수 선수 싹쓸이를 통해 얻은 우승, 용병에 대한 절대 의존 배구라는 비판을 함께 받아왔습니다. 만약 올 시즌 삼성화재가 이대로 무너진다면 신치용 감독의 명성에도 큰 흠집이 날 수 있습니다. 

과연 삼성화재가 영원한 강자의 명예를 지켜낼 수 있는 경기력을 회복할지 아니면 이대로 무너질지 그들의 앞으로 행보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