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전반기 4위와의 승차를 3게임 이내로 줄이면서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롯데, 이제 본격적인 가을야구 티켓 전쟁에 돌입했습니다. 매 경기가 결승전과 같은 승부가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단점을 보완하기는 사실상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결국 팀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내고 잡을 수 있는 경기를 확실히 잡아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롯데의 강점은 5인 선발 로테이션이 원할하고 가동되고 있고 타선이 상 하위 고르게 활약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선발진의 새롭게 가세한 부첵 선수의 지속 활약 여부가 변수로 남아있지만 최근 흐름이 좋습니다. 이재곤이라는 히든카드도 후반기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재곤 선수가 잃어버린 싱커만 되찾는다면 선발과 불펜 모두를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롯데의 또 다른 장점은 타격 역시 좋은 흐름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 달 이상 고정된 현 선발 라인업은 단단하고 안정적입니다. 각자의 타순에 맞는 적절한 타격을 하고 있습니다. 손용석, 박종윤, 이인구 선수 등의 백업 요원들도 제 몫을 다하고 있습니다. 강민호 선수의 체력 부담을 고려한 타순 변동도 예상되지만 현재의 라인업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상승세의 팀이 라인업을 크게 변동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올 시즌 롯데 타선은 고민은 2번 타자에 있었습니다. 그 고민은 과거부터 계속 되었습니다. 이승화 선수가 부터 여러 선수들이 그 자리에 있었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중심 타선에서 활약할 조성환, 홍성흔 선수의 부진은 2번 타자의 고민을 더 크게 만들었습니다. 손아섭 선수가 3번에 고정되면서 2번 타순은 롯데 타선에서 빠진 이와 같았습니다. 타선의 흐름은 그곳에서 자주 막히곤 했습니다.

하지만 김주찬 선수가 부상에서 복귀하면서 2번 타순은 롯데 타순은 강점이 된 느낌입니다. 테이블 세터진이 강화된 것은 또 다른 부수 효과입니다. 현재 롯데의 테이블 세터진 전준우, 김주찬 라인은 어느 팀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힘과 스피드를 겸비하고 있습니다.

김주찬 선수는 그동안 롯데의 1번타자 자리에 고정된 선수였습니다. 지난 시즌 도루와 타이틀에 근접할 정도의 빠른 발과 날카로운 타격 능력은 팀 공격을 풀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지나친 공격 성향은 항상 아쉬움을 주었습니다. 아직 1번 타자의 미덕은 더 많은 선구와 끈질긴 수 싸움, 그리고 많은 출루지만 김주찬 선수는 공격 성향이 강한 1번 타자였습니다. 그 덕분에 출루율은 타 팀 1번 타자에 비해 크게 떨어진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돌아온 김주찬 선수는 2번 타자 자리에서 출루의 부담을 덜었고 이는 공격력을 높이고 있습니다. 부상 후유증과 경기수가 부족한 탓에 강점인 도루수는 줄었지만 찬스에서의 해결 능력으로 부족함을 메우고 있습니다. 공격력이 한층 강화된 2번 타순은 롯데타선의 고민이 더 이상 아닙니다. 전준우, 김주찬 선수의 활약은 중심 타선에 더 많은 찬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한 때 테이블 세터진에 중용되던 황재균 선수가 하위 타선에 고정되면서 좀 더 활발한 공격력을 선보인다는 것도 부수적인 효과입니다. 황재균 선수는 장타력을 겸비한 선수지만 테이블 세터진의 자리는 수비 위치는 감안하면 다소 부담이 있었습니다. 작전 수행이 많은 2번 타순보다는 하위 타선에서 부담없이 타격하는 것이 더 좋은 결과를 얻고 있기도 합니다.

올 시즌 처음 풀 타임 시즌을 보내고 있는 1번 전준우 선수도 김주찬 선수와 짝을 이루면서 다시 힘을 내고 있습니다. 전준우 선수는 수비 포지션의 혼선과 함께 2년차 징크스가 우려되었지만 전반기까지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많은 플레이를 소화해야 하는 1번 타자의 자리가 체력적인 문제를 가져오기도 했지만 김주찬 선수가 그 짐을 나눠지면서 올스타전 직전 다시 힘을 찾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렇게 김주찬 선수가 가지고 온 효과는 롯데 타선에 큰 힘이 되었습니다. 아직 타수가 많지 않지만 132타수에서 얻은 15타점과 14 사사구는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닙니다. 특유의 공격 성향탓에 삼진은 다소 많다는 점은 아쉽지만 병살타가 단 1개에 그칠 정도로 타격의 순도가 높아졌습니다. 타석에서의 집중력과 수싸움은 많은 경험과 함께 한 단계 발전한 것이 사실입니다.

많은 롯데 팬들은 김주찬 선수의 1번 복귀와 전준우 선수의 하위타선 배치를 통한 팀 공격력을 극대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주찬 선수의 도루 능력을 살리기 위해서 그의 1번 타자 기용은 중요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전준우 선수의 하위타선 기용은 그의 장타력을 살리고 하위 타선을 모두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2, 3번에서 역할을 해주어야 할 조성환 선수가 와전히 자신의 컨디션을 찾은 것이 아닙니다. 3번 타자 손아섭 선수 또한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의 2번 기용은 그의 적극적인 타격을 감안하면 무리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전준우 선수 또한 체력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1번 타자 자리에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2번 타순에 들어설 선수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변화를 주기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그만큼 김주찬 선수가 있는 타선과 없는 타선의 차이는 큽니다. 김주찬 선수를 통한 다양한 라인업 변경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부상 복귀 직후 다소 부진했지마 전반기 막판 김주찬 선수의 타격은 팀 상승세의 큰 보탬이 되었습니다. 김주찬 선수의 좋은 컨디션은 홍성흔 선수의 기용에 혼선으 주기도 했습니다. 몇 차례 주전 라인업에서 빠지기도 했던 홍성흔 선수는 이후 분발하면서 3할 타율에 복귀했습니다.

김주찬 선수의 부상 복귀는 롯데 타선에 분명 긍정의 나비효과를 가지고 왔습니다. 후반기 역시 김주찬 선수의 지속 활약 여부가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주찬 선수가 더 많은 출루하고 상대 내야진을 흔들 수 있다면 팀 공격력에 또 다른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부상 복귀후 과감한 주자 플레이를 자제했던 김주찬 선수였지만 후반기는 또 다른 모습을 보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7월 상승세, 그 상승세를 견인하는 공격력에는 김주찬 선수의 숨은 역할이 있었습니다. 후반기 김주찬 선수가 특유의 활발한 주루 플레이와 도루 행진을 이어간다면 좋은 타격감을 지속한다면 롯데의 4강 가는길은 더 수월해 질 것입니다.   


김포총각/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9,937
Today
1,854
Yesterday
3,426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