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0년 롯데, 3+1 부활이 필요하다.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1. 4. 07:00

본문

728x90
반응형

올해 프로야구는 아시안게임으로 인해 조금 일찍 시작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도 서둘러야 할 듯 합니다. 롯데 자이언츠의 2009년 시즌은 기쁨과 아쉬움이 함께했습니다. 초반의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극적인 4강을 이루기는 했지만 무기력한 포스트시즌을 2년 연속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직은 미완의 팀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요.

2010년 시즌 롯데는 큰 전력의 보강없이 시즌을 치뤄야합니다. 외국인 선발 요원을 영입했지만 그 활약은 지켜봐야 합니다. 결국 기존 선수들의 분발과 실력 업그레이드가 필요합니다. 작년 시즌 가능성을 보여 주었던 젊은 선수들이 그 재능을 폭발시켜 주기를 기대해야 하고요. 
여기에 해 주어야 할 선수들의 부활이 절실합니다.

먼저 손민한 선수의 기량 회복은 롯데가 한 단계 더 올라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입니다. 작년시즌 손민한 선수는 뜻하지 않은 어깨 부상으로 마지막 국가대표일지 모르는 WBC 대회를 벤치에서 지켜봐야 했습니다. 팬들은 손민한 실종사건 등의 말로 손민한 선수를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선수협 회장으로 이런 저런 일을 추진하다 보니 고액 연봉자가 경기 외적인 일에 치중한다는 비판도 들어야 했습니다. 그가 중심되어 추진하는 선수노조 설립은 개인적으로 불이익이 감수되는 일이지만 그는 멈추지 않았고 아직 진행형입니다. 작년 시즌 초 롯데가 부진할 때 그의 이런 저런 활동에 팬들의 시선이 그리 곱지는 않았습니다.

시즌 중반 아픈 몸을 이끌고 손민한 선수는 마운드로 복귀했지만 그의 공은 예전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노련함과 제구력으로 5승을 수확하면서 마운드 운용에 숨통을 틔워주었습니다. 그의 존재감만으로 선발진은 큰 힘을 얻었습니다. 손민한 선수의 승리가 순위싸움에 큰 보탬이 된것도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그의 구질이 분석되면서 계속 난타를 당하기 시작했고 무리한 어깨는 그를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았습니다. 결국 시즌 아웃, 포스트시즌 마운에서 손민한 선수는 없었습니다.

동계 훈련을 앞두고 재활에 여념이 없을 손민한 선수지만 어깨 수술을 받았다는 것은 큰 부담입니다. 또 다시 부상이 재발된다면 선수 생명에도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손민한 선수가 복귀하더라도 1선발은 무리일 것으로 보입니다. 투구수를 조절하면서 4번 내지 5번 선발로 기용될 가능성이 큽니다. 순번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가 건강하게 복귀한다면 두자리 승수는 충분히 가능합니다. 그의 복귀와 외국인 선발투수의 분전이 함께 한다면 롯데 마운드는 20승 이상의 플러스 알파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결국 순위 상승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런 숫자상의 기대치 이상으로 젊은 선발 3인방에게 더욱 더 안정감을 줄 수 있기에 손민한 선수의 부활은 롯데의 올해 성적에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입니다.

투수진에 손민한 선수가 있다면 베터리를 구성할 포수진에는 강민호 선수가 있습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들어온 롯데 자이언츠에서 주전 포수들의 부상으로 안방을 홀로 책이져야했던 강민호 선수였습니다. 그것이 젊은 선수의 빠른 성장을 도와주었습니다. 경험이 너무나도 중요한 포수이기에 풀 타임 주전으로 몇 년을 뛸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습니다. 이후 강민호 선수는 팬들의 기대대로 빠르게 성장했고 국가대표 포수로서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일조하기도 했습니다. 젊은 포수의 앞날에 탄탄대로만 있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높아진 팬들의 눈높이는 그의 기량에 의문부호를 붙이게 됩니다. 투수 리드에 대한 미숙함과 수비 능력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고 타격에서도 부진이 이어지면서 팬들은 노련한 최기문 선수와 젊은 유망주 장성우 선수에게 시선을 돌렸습니다. 로이스터 감독의 강민호 선수 기용에 큰 불만을 나타내는 팬들도 많았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는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을 접어야했습니다. 포스트시즌의 주전 포수는 장성우 선수였습니다. 내년 시즌 강민호 선수는 시즌에 맞쳐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그의 자리는 보장되지 않았습니다. 부쩍 성장한 장성우 선수, 그리고 노련한 최기문 선수와의 주전 경쟁을 거쳐야 합니다. 동계 훈련에서 강민호 선수는 그의 기량이 거품이 아니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 롯데의 포수 3인방 중 지명도나 풍부한 국제경기 경험 등에서 강민호 선수는 가장 앞서 있습니다. 예전의 기량을 회복한다면 타격에서는 큰 우위에 있습니다. 장성우 선수는 아직 경험이 더 필요하고 타격을 보완해야 합니다. 최기문 선수는 체력적인 부담에 도루 저지에 문제가 있습니다. 강민호 선수는 공격과 수비를 모두 겸비한 포수임에 틀림없습니다. 물론 동계 훈련에서 지적되어온 문제점을 극복한다면 말이죠. 강민호 선수의 부활은 포수진을 두텁게 할 뿐만 아니라 타선의 힘을 더욱 더 배가시킬 옵션임에 틀림없습니다.

여기 또 한명의 선수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유격수 박기혁 선수입니다. 2008년 시즌 박기혁 선수는 타격에도 눈을 뜨면서 공수를 겸비한 유격수로 거듭났습니다. 가끔 쉬운 타구에서 실수를 하는 적도 있었지만 롯데 내야진의 핵심 선수였습니다. 그의 활약은 WBC 대표 선발로 이어졌고 준우승 멤버로 이름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WBC 활약이 독이 되었던 것일까요? 2009 시즌에서 박기혁 선수는 작년과 다른 선수가 되고 말았습니다. 극심한 타격 부진을 물론이고 수비에서도 안정감이 현저하게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그의 주전 입지도 흔들렸고 김민성이라는 새로은 내야수를 발견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시즌 중반 박기혁 선수는 벤치를 지키는 일이 많아졌고 팬들의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했습니다. 시즌 막판 공수에서 회복된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 시즌이었습니다.

박기혁 선수의 군 문제가 어떻게 결론 날지 모르지만 내년 시즌 주전 유격수가 되어야 합니다. 수비의 집중력만 높인다면 안정감은 다른 선수들보다 앞서고 있습니다. 타격에서도 평균 이상의 활약이 가능합니다. 그의 대안으로 각광받던 김민성 선수가 시즌 막판 체력적인 문제로 기량이 급격히 떨어졌기에 그의 존재감은 더욱 더 중요합니다. 물론, 2009년 시즌에서 가능성을 확인한 김민성 선수가 주전자리를 위협할 것이고 그는 이런 도전을 이겨내야 할 것입니다. 박기혁 선수가 부활한 롯데 내야진은 공수에서 큰 도움을 받을 것입니다.

이들 3명외에 개인적으로 가장 안타까움을 느끼는 선수가 있습니다. 외야수 이승화 선수인데요. 롯데의 톱타자로 입지를 굳힐즈음 당한 큰 부상이 그의 성장을 막은 듯 합니다. 이후 그는 타격에서 힘을 잃었고 대 수비요원으로 그라운드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가 지닌 빠른발과 야구 센스를 감안하면 반쪽짜리 선수가 되기에는 아쉬움이 많은 선수입니다. 2010년 시즌, 외야 자리에서 그 경쟁이 치열해질 상황에서 주전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그가 예전의 기량을 찾아 주전 중견수로 거듭난다면 김주찬 선수와 함께 강력한 테이블 세터진 구성이 가능하고 롯데 타선의 가장 큰 구멍이었던 2번자리도 제대로 메울 수 있을 것입니다. 2009년에 크게 떨어진 팀의 기동력도 살릴 수 있습니다. 이승화 선수의 부활은 부족한 붙박이 좌타 라인의 보강과 함께 다양한 공격 옵션을 보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이렇게 저 나름대로 부활이 필요한 선수를 뽑아 보았습니다. 충부히 기량이 있는 선수들이기에 이들이 함께 하는 롯데 자이언츠는 더 강해질 수 있습니다. 외부 전력 보강이 없는 상황에서 기존 선수들의 분발은 중요한 전력 플러스 요소입니다. 2010 시즌 이들과 함께 롯데 자이언츠가 더 높이 비상하기를 기원합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1.04 11:08
    좋은 선수들인데 올핸 어떻게 활약을 펼칠지 김포총각님 만큼 기대가 되네요.

    젋은 선수들이 제자리를 잡아가는 것도 중요한것 같습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십시오
    • 프로필 사진
      2010.01.04 12:28 신고
      롯데에 가능성 있는 선수들은 많지만 제대로 폭발한 선수는 없었습니다. 올해는 좀 달라질까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사진 더 많이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1.06 22:03
    저녁 노을을 배경으로 기러기 들이 잠자리 찾아 가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