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지난 주 롯데는 삼성과의 원정 3연승 여세를 몰라 연승을 이어갔습니다. 중간에 무승부가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9연승, 연승과 함께 하위권을 맴돌던 순위도 4위권에 랭크되었습니다. 월드컵의 열기가 프로야구 뉴스를  뒤로 미뤄놓게 했지만 여름이 시작되면서 시작된 롯데의 상승세는 상위권 판도의 변화는 주는 것과 동시에 큰 뉴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롯데의 연승은 대진운과 함께 날씨의 도움까지 받으면서 그 기간을 더 연장하는 듯 했습니다. 비가 예보되었던 주말에 모든 경기를 할 수 있었고 덕분에 불꽃 타선은 식지않고 그 위력을 유지했습니다. 여기에 넥센, 한화로 이어지는 하위권 팀들과의 연전은 연승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한화와의 일요일 경기에서는 선발이 예상되었던 류현진 선수의 부상으로 인한 등판 취소로 두 자리 연승이 기대되었습니다.

이런 롯데의 연승 분위기는 믿었던 에이스 투수의 부진으로 이어지지 못했습니다. 한화는 궁여지책으로 신인급 선수를 선발로 내세웠고 롯데는 에이스 조정훈 선수가 선발로 나섰습니다. 타선 역시 초반 선취 득점으로 에이스 투수를 도왔습니다. 조정훈 선수가 퀄리티 스타트만 한다면 승리의 가능성은 높았습니다.

하지만 조정훈 선수는 5회를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습니다. 넥센과의 화요일 경기에서 6이닝 2실점으로 막아내긴 했지만 불안감을 노출했던 조정훈 선수였습니다. 공의 위력이 떨어지면서 빠른 볼 카운트 승부를 실종되었고 많은 피 안타를 허용하면서 매 이닝을 힘들게 이끌어갔습니다. 지난 시즌 쌓은 경험이 있었기에 버텨낼 수 있었습니다.

그런 조정훈 선수가 팀의 연승의 분위기와 함께 살아날 것을 기대했던 일요일 경기였지만 조기 강판되면서 그 기대는 기대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선발진이 긴 이닝을 이어가면 승리한다는 롯데 승리의 방정식이 무너지면서 롯데의 연승도 함께 끝나고 말았습니다. 사실 연승은 언젠가 깨지는 것이고 전반적인 팀 분위기도 나쁘지 않기에 팀으로서는 우려할 패배는 아니었습니다. 다만 에이스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그보다도 그의 몸상태에 대한 의구심이 더 큰 걱정을 낳고 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조정훈 선수의 올 시즌에 대해 많은 이들의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작년 시즌 오랜 2군 생활끝에 선발 기회를 잡은 젊은 투수는 위력적인 포크볼을 앞세워 다승 공동 선두의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롯데의 유망주로 각광받았지만 가능성의 투수로만 머물던 조정훈 선수가 롯데의 에이스로 우뚝선 것입니다. 손민한 선수의 부상 공백으로 무너질뻔한 선발진의 공백을 메우는 것 이상으로 팀의 포스트 시즌을 이끌었던 선수가 조정훈 선수였습니다.

특히, 두산과의 준 플레이오프 1차전의 호투는 그의 이름을 야구팬들에게 각인시키기에 충분한 것이었습니다. 이렇게 화려한 시즌을 보낸 조정훈 선수에게 2010년 시즌은 더 빛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되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주무기 포크볼이 문제였습니다. 조정훈 선수의 포크볼은 타자들이 알면서도 당할 정도로 예리하고 각도가 컸습니다. 직구같이 오면서 떨어지는 포크볼은 2스트라이크 이후 타자들에게 공포의 볼이었습니다. 타자들의 빠른 타격을 유도하는 무기이기도 했습니다. 조정훈 선수는 위력적인 포크볼로 적은 투구수로 많은 이닝을 던지는 효율적인 마운드 운용이 가능했습니다.

이렇게 포크볼은 마법과도 같은 무기이지만 투수에게 무리를 주는 양날의 검과 같습니다. 시즌 막판 치열한 순위 싸움의 선봉에 섰던 조정훈 선수는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포크볼 사용이 많았고 그의 어깨는 조금씩 조금씩 피로가 누적되었습니다. 결국, 동계 훈련기간 조정훈 선수는 충실히 훈련을 소화할 수 없는 정도로 몸이 좋지 못했습니다. 시즌 등판시기 역시 연기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작년 시즌의 무리가 영향을 준 것이었습니다. 조정훈 선수가 다시 돌아오기까지 긴 시간이 필요한 듯 했습니다. 하지만 조정훈 선수는 4월달에 팀에 합류했고 하위권에서 어렵게 시즌을 치르던 팀의 버팀목이 되었습니다. 조정훈 선수의 시즌 초 호투가 없었다면 롯데의 5월 대 반격을 없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만큼 조정훈 선수의 존재감은 크고 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높아져 있었습니다.

조정훈 선수에게 2010년 시즌은 2009년의 영광을 재현함과 동시에 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로 거듭나는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아시안게임 대표로서 병역문제를 해결할 기회의 한 해이기도 합니다. 부와 명예를 모두 거머질 수 있는 중요한 해입니다. 조정훈 선수가 더욱 더 의욕을 가지고 임할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문제는 조정훈 선수가 과연 완벽한 몸상태인가 라는 점입니다. 시즌 초반의 호투는 그러한 의구심을 잊게 했습니다. 그의 공에는 힘이 있었고 포크볼도 위력적이었습니다. 5월이 되면서 그의 투수는 점점 그 힘이 떨어져갔습니다. 그의 방어율은 높아져갔고 집중타를 허용하는 일도 잦아졌습니다. 코칭스탭은 그의 등판 일정을 조정하면서 휴식을 주었고 그것이 그의 힘을 회복할 것이라 생각되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조정훈 선수는 에이스의 위력이 없었습니다. 매 경기 힘겨운 볼 카운트 승부가 이어졌고 투구수는 늘어갔습니다. 주무기 포크볼의 각은 밋밋하고 힘이 없었습니다. 이런 포크볼은 타자들에게 좋은 먹이감이 될 뿐이었습니다. 젊은 투수답지 않은 대범함과 관록의 투구로 경기를 이끌었지만 더 이상 타자들을 앞도하지 못했습니다.

정말 조정훈 선수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요? 일시적인 부진이라면 위력적인 투구의 부활을 볼 수 있겠지만 최근의 모습은 심상치 않습니다. 투구 중간중간의 이상한 움직임이나 확연힌 떨어진 공의 위력은 그의 몸상태에서 의구심을 갖게 합니다. 여러가지 목표를 통해 동기부여가 되어있는 조정훈 선수의 의욕은 충만해있지만 몸이 따라주지 못하는 듯 합니다.

조정훈 선수는 앞으로 10년을 내다보고 선수 생활을 이어가야할 선수입니다. 눈 앞의 목표에만 매달려 있기에는 젊고 더 발전될 수 있는 투수입니다. 분명 올 시즌이 조정훈 선수에게나 롯데에게나 중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느 한 선수의 선수 생명을 걸고 이룬 성과라면 기뻐할수만은 없습니다. 롯데는 2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의 영광이 있었지만 그 이면에는 몇 몇 선수들의 혹사와 무한헌신이 있었습니다. 최동원 선수가 그랬고, 염종석 선수가 그랬습니다. 주형광이라는 젊은 좌완 에이스도 팀을 위해 계속 투구하다 재활의 기회를 놓쳤습니다.

팬들은 선수의 무한 헌신에 근거한 영광을 바라지 않을 것입니다. 조정훈 선수의 최근 부진이 부상에 의한 것이라면 철저한 재활이 있어야 합니다. 이제 팀이 본 궤도에 올라섰고 순위 싸움을 해야하지만 코칭스탭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조정훈 선수 역시 자신이 몸이 완벽하지 못하다면 쉴 수 있어야 합니다. 그의 선수생활은 아직 많이 남이 있습니다. 제 바램은 조정훈 선수의 부진이 단순한 컨디션 난조였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말이죠.

남은 시즌 조정훈 선수가 부상의 우려를 떨쳐내고 에이스의 위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그가 목표로 했던 일들을 이루어낼 수 있을지, 팬들의 조정훈 선수를 향한 걱정스런 시선은 시즌 내내 이어질 듯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0,717
Today
94
Yesterday
1,924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