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22 프로야구 순위 경쟁에서 SSG는 시즌 초반 파죽의 10연승 이후 선두를 놓치지 않고 유지하고 있다. SSG는 오프 시즌 기간 외부 영입이 없었지만, FA 예정 선수들을 장기 계약으로 묶으며 전력 유지와 함께 그 이상의 팀 분위기 상승효과를 얻었다.

여기에 구장 시설과 인프라 투자를 과감히 하면서 선수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경기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구단주의 야구에 대한 강한 애정도 선수단에 힘이 됐다. 이는 SSG 선수들이 구단에 대한 소속감을 높이도록 했고 경기력으로 연결됐다. 

SSG는 애초 포스트시즌 진출 후보군에 속하긴 했지만, 그 위치는 애매했다. 주력 선발 투수 2명이 모두 부상 재활 중이었고 외국인 투수 2명의 기량도 확신할 수 없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계약한 김광현의 가세로 선발 마운드에 힘을 실었지만, 불펜진에 대한 고민은 여전했다. 마운드와 함께 타선 역시 기존 베테랑들의 활약에 신예 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질 필요가 있었다. 

이런 모호함을 SSG는 시즌 초반부터 완전히 날렸다. 선발 마운드는 김광현에 이어 지난 시즌 보다 한층 발전된 투구를 한 젊은 좌완 투수 오원석, 복권을 긁는 심정으로 영입한 베테랑 노경은이 경쟁력을 보였다. 여기에 불펜 투수로 시즌을 준비했지만, 선발 투수 역할을 훌륭히 해낸 이태양이 5인 로테이션을 채웠다.

여기에 2번째 시즌을 맞이한 외국인 투수 폰트는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 9이닝 비공인 퍼펙트 투구를 시작으로 리그 정상급 선발 투수로 거듭났다. SSG의 선발 마운드는 박종훈, 문승원 두 10승 투수 없이도 최고의 로테이션을 구성했다. 강력한 선발 마운드는 SSG가 시즌 초반부터 선두를 유지하는 데 있어 가장 큰 요인이 됐고 꾸준함까지 보였다.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노바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투구를 했음에도 큰 문제가 안됐고 불펜진의 불안 요소까지 지웠다. 

 

 

 



선발 마운드가 되면서 SSG는 경기력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었다. 타선은 기존의 최정, 한유섬, 추신수의 베테랑들이 중심을 잡아줬다. 지난 시즌 공. 수를 겸비한 3할 타율의 유격수로 거듭난 박성한이 다 발전된 경기력을 보였고 중견수 자리한 최지훈은 3할 타율에 리그 최고 수비 능력의 중견수 김강민의 수비 능력을 더하며 주력 타자로 자리를 잡았다.

외국인 타자 크론의 부진이 아쉬웠지만, 시즌 중 전의산이라는 거포형 타자가 등장하며 공백을 메웠다. 전의산은 실력으로 외국인 타자 크론을 밀어냈다. 전의산은 SSG의 발견이라 할 정도로 뛰어난 타격 능력을 선보이고 있고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다. 

이렇게 SSG는 전반기 팀의 부족함을 내부 자원으로 채우며 투. 타의 균형을 잘 이루는 팀으로 순항했다. 한때 불펜진이 크게 흔들리며 1위 수성의 고비를 맞기도 했지만, 선발 투수들이 흔들림 없이 마운드를 유지하고 타선이 힘을 내며 승률을 다시 끌어올렸다. SSG는 전반기 마지막 10경기를 9승 1패, 6연승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마지막 3연전 상대였던 2위 키움과의 대결에서 2승 무패를 기록하며 2위와의 승차를 4.5 경기 차로 유지했다. 보다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차이다. 

이런 SSG가 후반기 더 강해진다. SSG는 긴 재활을 했던 선발 투수 박종훈, 문승원이 복귀한다. 두 투수는 부상만 없다면 시즌 10승 이상은 무난히 가능한 투수들이다. 두 투수는 지난 시즌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함께 재활을 했다. SSG는 이들의 재활 가능성을 확신하고 5년의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 박종훈은 후반기 선발 투수로 문승원은 불펜진에 이미 가세했다. 

박종훈이 선발 투수진이 포함되면서 SSG는 올 시즌 10승 이상이 가능한 페이스를 보이고 있는 오원석, 노경은, 이태양 중 누군가를 불펜으로 내려야 한다. 여기에 부진했던 외국인 투수 노바를 대신해 대만 리그에서 활약하던 모리만도를 영입했다.

그는 대만리그에서 꾸준히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고 수준급 투구를 했다. SSG는 대체 외국인 투수 영입에 어려움이 컸지만, 즉시 전력감 투수를 영입해 한숨을 돌렸다. 최근 대만 리그 출신 투수들의 성공 사례가 늘어나는 만큼 모리만도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그는 좌완 투수로 김광현, 오원석과 함께 강력한 좌완 선발진을 구성할 수 있다. 

모리만도가 순조롭게 선발진에서 활약한다면 SSG는 폰트, 김광현에 이어 오원석, 노경은, 이태양, 박종훈, 모리만도까지 넘치는 선발 투수진을 갖추게 된다. 또 한 명의 선발 투수 문승원을 불펜으로 돌렸지만, 누군가는 또다시 불펜으로 가야 한다. 이는 전반기 힘겨웠던 불펜 운영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선발 투수들을 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도 있다. 후반기 더 힘을 낼 수 있는 발판이 된다. 

 

 

 



야수진 역시 부진한 외국인 타자 크론을 대신해 메이저리그 골든글러브 수상자 출신의 베테랑 라가레스를 영입했다. 그는 전성기를 지났지만, 수비에서는 여전히 수준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고 타격에서도 한 레벨 아래 리그에서 능력을 발휘할 가능성이 크다.

SSG는 라가레스 영입을 통해 부족한 외야진을 보강했다. SSG는 부상으로 전반기 지명타자로 주로 나섰던 추신수도 외야 수비에 나설 예정이다. SSG는 지명타자 자리를 로테이션을 운영하며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도 가능해진다. 주력 타선에 베테랑들이 많은 SSG로서는 후반기까지 타선의 힘을 유지할 수 있다. 

이렇게 SSG는 후반기에도 투. 타에서 전력의 플러스 요소가 가득하다. 그 플러스 요소 없이도 1위 자리를 지켰던 SSG였다. 1위 질주에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다. 6할 이상의 승률을 유지하며 SSG를 추격하는 키움과 LG 역시 만만치 않은 전력을 유지하고 있지만, 한층 더 강해지는 SSG 추격에는 다소 힘이 부치는 느낌이다.

지금까지 2022 시즌 최강팀 SSG다. 후반기 시작만 무난히 한다면 SSG의 선두 유지 가능성은 더 커진다. 그럴 수 있는 힘도 있고 또 다른 힘도 추가되고 있다. 어쩌면 SSG의 1위 유지의 가장 큰 적은 그들 자신일지도 모른다. 그만큼 SSG는 전반기 탄탄한 경기력이었다. 후반기에도 SSG가 이변 없는 선두 질주를 계속할지 궁금하다. 


사진 : SSG 랜더스,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