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주중 3연전이 시작하기전 예상은 롯데가 SK를 상대로 1승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지배적이었습니다. 롯데팬들 역시 위닝 시리즈의 가능성을 높게 볼 수 없었습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져온 천적관계와 함께 올시즌 2승 10패의 절대적 열세, 그리고 홍성흔 선수의 부상공백 까지 롯데는 힘든 한 주의 시작을 예상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한 예상은 롯데의 SK전 스윕으로 보기좋게 빚나갔습니다. 화요일 김수완 선수의 완투 완봉으로 시작된 롯데의 상승세는 목요일 경기 마저 6 : 3으로 승리하면서 3연승의 예상치 못한 수확을 얻었습니다. 홍성흔 선수의 공백이 분명 컸지만 모든 선수들이 하나가 된 조직력과 집중력으로 천적관계를 끊고 KIA와의 승차를 3게임 차이로 벌리는 성과도 함께 얻어냈습니다.

목요일 경기의 수훈값은 롯의 왼손 라인업이었습니다. 타선의 손아섭, 가르시아 선수, 불펜의 강영식 선수가 그들이었습니다. 손아섭, 가르시아 선수는 그동안의 부진을 씻고 팀이 어려울때 최고의 타격을 보여주었고 강영식 선수는 불펜 투수중 가장 좋은 컨디션임을 입증하는 호투로 팀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목요일 경기의 초반은 선발투수 사도시키 선수와 4번 이대호 선수가 이끌었지만 승리의 완성은 이 세 선수가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의 활약이었습니다.

롯데는 1회말 1실점 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예감케 했습니다. SK역시 연패를 끊고 삼성의 추격을 뿌리쳐야 하는 상황이었고 초반 선취득점은 SK의 우세를 예상하게 했습니다. 이러한 SK의 우세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롯데는 3회초 공격에서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5득점 했고 경기 흐름을 다시 롯데쪽으로 가지고 오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대호 선수는 수요일 경기에서의 부진을 선제 2타점 안타로 만회했고 가르시아 선수는 3점 홈런으로 5 : 1 의 확실한 리드를 잡게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어깨 부상으로 호쾌한 타격이 실종되었던 가르시아 선수였지만 어제 2타점 안타와 함께 3점 홈런을 기록하면서 그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습니다. 타율보다는 장타와 타점을 기대하는 팀에 제대로 부응하는 타격이었습니다.

타선의 초반 집중력은 흔들리던 선발 사도스키 선수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사도스키 선수는 초반 실점으로 불안하게 경기를 시작했지만 여유있는 리드속에 점점 투구 내용이 좋아졌습니다. 3회말 수비에서 집중타를 허용하면서 2실점 하는 큰 위기를 맞이했지만 끝내 무너지지 않았고 6.2 이닝 3실점의 퀄리트 스타트로 이어졌습니다.

목요일 경기에서 사도스키 선수는 초반 실점 후 커브를 적극 활용하면서 SK 타자들의 예봉을 잘 피해갔고 스플리터가 잘 컨트롤 되면서 안정감있는 내용을 보여주었습니다. 최근 체력 문제가 기인한 구위 저하로 고심하던 사도스키 선수에게는 승리 투수가 된 것 만큼이나 경기를 풀어가는 또 하나의 해법을 발견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등판이었습니다.

사도스키 선수의 호투와 튼튼한 수비로 5 : 3 의 리드를 지켜간 롯데였지만 후반이 불안한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연패를 끊으려는 SK 선수들은 정근우 선수를 중심으로 한 잇단 호수비로 추가 실점의 위기를 넘겼고 앞선 2경기 보다 날카로운 타격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롯데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2명의 왼손잡이 선수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2번 타순에 포진된 손아섭 선수는 8회초 SK 정대현 선수로부터 6 : 3 으로 달아나는 솔로홈런을 치면서 팀이 경기에 여유를 가질 수 있게 했습니다. 홍성흔 선수의 부상으로 다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된 손아섭 선수는 SK전을 통해서 부진을 탈피하는 타격을 선보였습니다.

그가 기록한 홈런이 팀이 필요한 순간 폭발하면서 영양가 면에서도 최고의 타격이었습니다. 가르시아 선수를 제외하고 마땅한 왼손 타자 선발 라인업이 없었던 롯데였지만 손아섭 선수가 타격감을 되 찾으면서 라인업 구성을 더욱 더 다양하게 하고 타선의 짜임새도 좋아지는 효과얻을 수 있었고 SK 전에 그 효과를 톡톡히 보았습니다.

왼손 타자들이 만들어낸 승리의 가능성은 좌와 강영식 선수의 멋진 마무리 투구로 현실화 되었습니다. 강영식 선수는 7회 2사 2루의 위기부터 등판해서 무실점 역투로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직구에는 힘이 있있고 각이 큰 변화구는 SK 타자들을 방망이 중심을 빗겨갔습니다. 불안한 리드였지만 강영식 선수의 역투는 불안감을 편안한 경기 후반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그간 확실한 불펜 카드가 없어 고민이었던 롯데였지만 최근 강영식 선수가 전성기때의 위력을 되찾으면서 한 숨 돌린 형국입니다. 가끔식 제구가 흔들리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구위나 컨디션으로 볼 때 승리를 지켜줄 최고의 카드임을 목요일 경기에서 보여주었습니다.

롯데는 SK와의 3연전을 통해 위기를 또 다른 기회로 만들었습니다. 홍성흔 선수의 공백은 특정 선수가 아닌 상하위 타선의 고른 활약으로 메웠고 공격의 짜임새가 더 좋아진 느낌까지 받을 정도로 그 내용이 좋아졌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지명타자 기용은 수비의 안정감을 더해주면서 투수진까지 그 내용이 좋아지는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손민한, 강민호 선수등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는 위기를 선수들 모두의 힘으로 극복하고 4강행을 이룬 작년 시즌의 흐름이 다시 이어지는 듯 합니다. SK전 3연승은 그 승리만큼이나 선수단 모두가 똘똘 뭉쳐이뤄냈다는 점에서 너무나 값진 것이었습니다. 이번 3연전을 통해 롯데는 SK와의 천적관계를 벗어날 계기를 만들었고 불안했던 4위 자리도 다시 한번 튼튼하게 만들었습니다.

다시 4위 수성을 위한 힘을 얻은 롯데는 두산과의 주말 3연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SK가 침체기에 있었다면 최근 두산은 타선이 힘을 되찾으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삼성과의 원정 3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마치면서 2위 탈환을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롯데전에 의욕적으로 나설것으로 보입니다.

롯데나 두산 모두 상승세에 있고 타격에서 힘이 충만한 상황입니다. 여기에 승리를 향한 열망이 어느팀보다 큰 양팀이기에 점수가 많이 나는 팽팽한 접전이 예상됩니다. 두산보다 우위에 있는 장원준, 이재곤, 김수완으로 이어질 젊은 선발진이 초반 경기 흐름을 어떻게 이끌어 주느냐가 두산 3연전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와 두산 어느 팀이 힘이 상대를 앞도할지 주말 3연전이 기대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ㅎㅎ 이번 연전에서 3승을 거두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이런 기쁨을 주네요. 상승세에 홍성흔 선수가 회복해서 돌아올 수만 있다면 환상일텐데 말이죠. ^^
    2010.08.20 06:39
  • 프로필사진 박상혁 롯데는 매번 스타팅과 백업의 간격이 크다는 평가를 많이 받았는데
    이제 롯데에 슈퍼서브들이 하나둘 생기고 있는것 같아 든든한 마음입니다~
    2010.08.20 07:45 신고
  • 프로필사진 화이트헤드 sk를 상대로 3연승이라니, 무엇보다 가장 즐거운 일입니다^^ 2010.08.20 07:53
  • 프로필사진 머 걍 이야 다른 팀도 아니고
    무려 sk를 상대로 거둔 3연승이라 더 대단한 것 같네요.^^
    2010.08.20 08:00 신고
  • 프로필사진 너돌양 롯데가 선전을 해줘서 기분이 좋은 건 사실입니다 ㅋㅋㅋㅋ 이건 향토애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2010.08.20 08:16 신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이제부터 천적관계의 역전 모드죠...ㅎㅎㅎ
    롯데의 주유소 습격작전이 시작되었습니다...^^
    2010.08.20 20:37
  • 프로필사진 코탱 강민호는 아직 뛰고 있는데 ㅋㅋㅋ 첫날 김광현! 롯데의 천적 져 본적이 없었다고 온갖 매체들 그렇게 떠들어 대더니 결국 조기 강판 롯데의 김수완은 완봉승 그렇게 터지지 않았던 이적생 황재균, 늘 박기혁에 가려져 있던 문규현, 타격 부진의 손아섭이 모처럼 제 몫을 한거 같아 좋네요. 2010.08.21 08:43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4,655
Today
841
Yesterday
1,64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