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내년 시즌을 대비한 마무리훈련 중인 롯데에 악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주력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 이탈에 이어 경기외적인 사건이 발생한 것입니다. 박기혁 선수의 음주운전 사건이 그것입니다. 비록 박기혁 입대를 앞두고 있어 내년 시즌 전력에 포함된 선수는 아니지만 오랜 기간 팀의 주축선수였고 무엇보다 음주운전이 수 차례 이어졌다는 것이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박기혁 선수에 대한 롯데 팬들의 마음은 각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수 차례 기회를 놓치고 적지 않은 나이에 군 복무를 해야하는 상황이 그렇고 전성기에 크고 작은 부상으로 그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 것도 아쉬움이었습니다. 오랜 기간 주전 유격수로 자리매김한 선수의 입대가 팬들에게 안타까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2년여의 공백과 함께 FA를 앞두고 그것을 행사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박기혁 선수 개인에게도 큰 아쉬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부상에 발목잡히면서 아시안게임 출전마저 좌절된 상황이 그를 더욱 더 힘들게 했을지도 모릅니다.


                                                                        (사진출처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하지만 이번 음주운전 파문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실망감으로 바뀌게 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몇 차례 이런 일이 반복되었다는 것도 그가 쌓아온 좋은 이미지를 한 순간에 무너뜨리게 했습니다. 음주관련 문제로 선수생활을 접은 정수근 선수와 음주운전으로 포스트 시즌 출전을 포기한 두산 이용찬 선수의 재판이 되는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생깁니다.

박기혁 선수는 롯데의 중요한 핵심 내야수였습니다. 가끔 집중력이 떨어진 수비가 질타를 받기도 하지만 제대로 플레이한다면 최고의 수비력을 지닌 선수입니다. 타격에서도 3할에 근접하는 정확도를 지닌 선수입니다. 체력적인 문제가 시즌 풀타임 소화를 어렵게 했고 상대적으로 외소한 체격이 팬들의 안쓰러움을 더하게 했지만 롯데 부동의 유격수인것만은 확실한 선수였습니다.

특히 이대호 선수가 3루를 맡게되면서 발생한 3, 유간 공백을 홀로 고군분투하면서 지켜낸 그의 활약은 보이지 않지만 팀에 큰 보탬이 되었습니다. 로이스터 감독 부임 이후에는 감독의 출전시간 조절 등의 배려속에 숨겨진 타격 본능까지 살려내며 올스타 유격수의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대표팀의 영광까지 얻으면서 최 전성기로 그를 이끌었습니다.

이런 그에게도 병역의 의무는 항상 부담이었고 국가대표 선발은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박기혁 선수에게는 2번의 기회가 있었습니다. 지난 도하아시안게임과 제 2회 WBC 대회가 그것이었습니다.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는 선수 전체적인 부진속에 동메달에 그치면서 기회를 놓쳤고 지난 WBC 대회는 2위의 좋은 성적에도 타 종목과의 형평성 문제로 그 꿈이 좌절되고 말았습니다. 

이번 광저우 대회는 박기혁 선수에게 마지막 기회였습니다. 더 이상 병역의무를 늦출 수 없었습니다. 지난 WBC 멤버들이 대부분 대표팀에 승선했지만 박기혁 선수는 시즌 중 당한 큰 부상으로 좌절하고 말았습니다. 수 년가 그를 괴롭히던 부상의 그림자가 그의 마지막 기회마저 앗아간 것입니다.

그의 좌절감을 알기에 팬들은 그의 입대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고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희망했을 것입니다. 팬들의 성원은 잊혀짐이라는 무서운 적과의 싸움도 이길 수 있게 할 것으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음주운전 사건은 그에 대한 애정어린 시선을 싸늘하게 바꿔놓게 만들었습니다.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음주운전 전력까지 함께 밝혀지면서 형사처벌의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프로선수는 팬들의 사랑이 있어야 더 큰 선수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야구에 대한 열정과 실력으로 좋은 선수가 될 수는 있지만 훌륭한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인성과 자기관리가 필수적입니다. 그런면에서 박기혁 선수의 이번 일은 팬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한 사건이었습니다. 아직도 좀 더 진상이 파악되고 이에 따른 구단과 KBO의 징계가 뒤 따르겠지만 앞으로 그가 겪을 공백기간이 더 외로워 지는 것은 분명해 졌습니다.

예전에는 군 문제로 인한 공백이 선수생명이 끝나는 것을 의미했지만 최근에는 군 복무를 마치가 훌륭히 재기한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스스로의 의지와 노력 여하에 따라 충분히 그 공백을 메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던 박기혁 선수의 경우 부상을 떨쳐내고 새롭게 출발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그에게 새로운 출발이 아닌 인고의 시간을 예고하고 말았습니다.

분명 이번 사건은 그의 큰 잘못이고 수 많은 질책과 징계를 피할 수 없는 사안입니다. 두산의 마무리 이용찬 선수가 한 번의 실수로 시즌을 접어야 하는 상황을 맞이했듯이 박기혁 선수 역시 그 댖가를 치를 수 밖에 없습니다. 입대를 앞둔 선수임을 감안하면 가혹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는 엄연히 프로야구 선수로 등록되어 있고 팀의 주축선수로 그에 맞는 행동을 할 의무가 있습니다.

박기혁 선수는 이번 일을 통해 자기관리의 중요성을 깨닫고 2년의 공백 동안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할 것입니다. 팬들은 선수의 잘못에 관대하지 못합니다. 한번의 잘못은 두고두고 회자될 것입니다. 이를 극복하는 방법은 더 좋은 실력과 달라진 모습을 보일때만 가능합니다. 운이 없이 당한 일이라고 하기에는 팬들의 시선이 너무나 따갑고 싸늘함을 인식해야 합니다.

과연 박기혁 선수가 이 시련을 극복하고 자신을 더 성장시키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지 문제 선수로 이대로 잊혀져 버릴지 그의 진심어린 사죄와 더 큰 노력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시련을 극복해야 할텐데 참... 안타깝네요.
    실수는 반성하고 노력으로 만회할 수 있는 것이니 더 이상 의지가 꺽이지 않기를 바랍니다.
    2010.11.09 08:04
  • 프로필사진 pennpenn 정말 사려깊지 못했군요~
    크게 자숙하고 반성해야 합니다.
    2010.11.09 09:42 신고
  • 프로필사진 상습범 wbc나 아시안게임 논할필요가 있나요? 3번이나 음주걸린건 상습범이라는 얘기인데 ...설마 음주운전 3번해서 3번걸렸겠습니까? 병역의무니 뭐니 이런걸 따지고 자시고 할 필요조차 없습니다. 혈중알콜농도 0.149 이게 어느정도인지 알지 못하시나요? 솔직히 인사사고 안난걸 박기혁 선수는 천운이라고 여겨야 합니다..주위에 음주운전 사고로 다친분 있으시면 이런글 못쓰실텐데요..이런 선수는 퇴출이 마땅하죠. 2010.11.09 10:28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에혀, 3번이 문제에요.
    많이 반성하고 거듭 나길 바랄 뿐입니다.
    2010.11.09 11:44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음..반성반성 자숙 자숙해야겠네요.
    운동 선수 뿐 아니라 ,음악가들 심지어 일반인들도 자기관리를 못하면 안되는데 말이지요!
    2010.11.09 11:49
  • 프로필사진 박상혁 선수단 전체에 만연한 안일함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참에 제대로 각한번 잡아야죠
    2010.11.09 12:18 신고
  • 프로필사진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9 12:19
  • 프로필사진 비바리 상습이네요..
    안타깝지만 크게 반성해야 할 문제같아요.
    2010.11.09 12:25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릿느릿느릿 아쉬운 일이긴 합니다.
    박기혁 선수가 올해 많이 힘들었단 얘기일수도 있겠지만요.
    2년동안 자신의 의지를 갈고 닦기를 바랄 뿐입니다.;;
    2010.11.09 14:03 신고
  • 프로필사진 wairano 박기혁...참...
    이대로 잊혀지는 건가요...
    솔직한 심정으로는 2년뒤가 그닥 기대되지는 않습니다. ㅜㅜ
    2010.11.09 16:57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음주운전이라니...힘들어서 그렇다고는 해도..
    운동선수들한테는 이런 잣대가 더 엄격한게 있는지라...
    2010.11.09 21:10
  • 프로필사진 문영 반성을 하던말던 그건 본인이 알아서 할일이고 중요한건 세번이라는겁니다. 음주운전으로 사고내서 피해자가 죽어야 그만둘 친구네요. 야구를 계속하냐 안하냐의 문제가 아니죠. 이런 친구는 당연히 야구계에서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매장해야합니다. 메이져리거 같으면 세번이 아니라 한번만 걸리더라도 선수생명 끝장냈을겁니다. 세번입니다. 용서하면안되요. 절대. 2010.11.09 22:09
  • 프로필사진 걸어서 하늘까지 박기혁 선수 너무 안타깝습니다.
    어렵게 쌓아온 명성이 이렇게 쉽게 뭐너지다니 말입니다.
    이 사건을 발판으로 삼아 앞으로 더욱 크게 성장할 겁니다~~^^
    2010.11.10 00:06 신고
  • 프로필사진 김봉길 박기혁선수넘안탁갑네요~글구이글읽으면서가슴찡해지네요~박기혁성수힘내시고이번계기로더욱더열심히하는박기혁선수의모습보여주세요~ㅜㅜ 2011.04.25 22:38
  • 프로필사진 김봉길 박기혁선수넘안탁갑네요~글구이글읽으면서가슴찡해지네요~박기혁성수힘내시고이번계기로더욱더열심히하는박기혁선수의모습보여주세요~ㅜㅜ 2011.04.25 22:47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3,703
Today
155
Yesterday
45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