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 에이스 조정훈 선수의 부진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시즌 초반 부상을 딛고 최고의 투구를 하던 4월의 모습은 사라지고 불안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 불안함을 롯데의 4연패와 함께 마운드 운영에 큰 고민을 만들었습니다. 롯데는 믿었던 에이스 조정훈 선수가 조기 강판과 함께 LG와의 주중 2경기를 연패했습니다. 팀 연패보다 에이스의 부진이 더 아프게 다가온 경기였습니다.

선발 대결에서 롯데의 우세가 예상되었습니다. 롯데 선발 조정훈 선수는 현재 팀 에이스 투수였고 확실한 승리 카드였습니다. 엘지 선발 더마트레 선수는 전 경기에서 난타 당하면서 기량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했습니다. 팀 적응에도 시간이 필요한 투수였습니다.

롯데가 경기 초반 선취점을 올리면서 선발 투수의 무게감이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었던 경기는 조정훈 선수의 부진한 투구로 안개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조정훈 선수는 주무기 포크볼의 구위가 떨어지고 그 각마저 밋밋하면서 자신있게 구사하지 못했습니다. 그 대안으로 커브를 자주 구사했지만 만족할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조정훈 선수는 떨어진 구위를 코너웍으로 극복하려 했지만 불안한 내용이 이어졌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매회 주자를 출루시키면서 불안한 투구를 이어가던 조정훈 선수는 완급조절로 어렵게 이닝을 이어갔지만 5회 이상은 무리였습니다. 5회 2사 만루상황에서 조정훈 선수는 이닝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교체되고 말았습니다. 실점은 2점이었지만 연패중인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투구는 아니었습니다.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아야 하는 상황에서 에이스는 믿음을 주지 못했습니다. 결국, 조정훈 선수가 5회를 넘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되면서 롯데는 어려운 경기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불안한 불펜은 실점을 막아야 하는 순간 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1 : 2로 뒤지는 상황에서 가동된 불펜 B조는 대응한 경기를 지켜내지 못했습니다. 김일엽, 배장호, 좌완 허준혁 선수가 차례로 나섰지만 LG 타선을 불을 더 붙여주고 말았습니다. 5, 6회 5실점은 또 한번의 패배를 에상하게 했습니다. 불펜의 불안함과 함께 수비 실책이 겹치면서 너무나 쉽게 실점하는 않 좋은 패턴이 또 다시 반복된 점고 그렇고, 모팀 감독이 롯데의 조직력이 모래알 같다고 한 말을 불식하지 못한 플레이를 했다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1 : 7 에서 롯데는 반전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롯데는 경기초반 상대 선발투수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LG 선발 더마트레 선수는 전 경기의 부진한 투구탓인지 상당한 부담감을 가진 모습이었습니다. 이는 자신감 없는 투구와 함께 제구를 흔들리게 만들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는 견제사와 찬스 때 마다 범타에 그치면서 더마트레 선수의 조기 강판에 실패했습니다. 더마트레 선수는 불안하지만 5이닝 투구를 이어갔고 한국무대 첫승을 신고할 수 있었습니다.

롯데도 한번의 반전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안타로 시작된 6회 공격은 집중력을 발휘했고 타자 일순과 함께 4득점 하면서 박빙의 승부를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던 가르시아 선수의 2루타가 있었고 연속안타가 이어지면서 대 역전의 가능성마저 가지게 했습니다. 더마트레 선수도 더 이상 버티지 못했고 LG 역시 불펜의 조기 가동이 불가피했습니다. 화요일 같은 또 한번의 난전이 예상되는 중반흐름이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의 반전은 없었습니다. 롯데는 이어진 찬스에서 LG 김광수 선수의 위력적인 직구에 눌리면서 더 이상 득점하지 못했습니다. 고대하던 추가 득점타는 없었고  흐름을 바꿀 장타도 없었습니다. 타선의 불꽃은 6회 한번으로 끝났고 역전의 가능성도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7회부터 등판한 김사율 선수가 2이닝을 잘 막아냈지만 타선은 이에 호응하지 못했고 힘이 떨어진 김사율 선수가 9회 2실점 하면서 롯데의 연패탈출도 다음으로 미뤄지고 말았습니다.

6 : 9, 롯데 타선은 그 힘을 보여주었지만 9실점을 한 경기를 이기긴 힘들었습니다. 롯데는 또 한번 불펜과 수비의 문제점을 극복하지 못했고 좋지 못한 내용으로 주중 2경기를 내주었습니다. 여기에 팀의 강점이었던 선발진마저 불안감을 노출했다는 점은 더 큰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화요일 선발 송승준 선수는 그 페이스가 떨어졌고 조정훈 선수는 로테이션을 거르고 등판한 경기에서 더 좋은 못한 내용을 보이면서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부상 후유증으로 동계 훈련을 충실히 소화하지 못한 후유증이 시즌 중반에 나타나는 듯 합니다. 본격적인 순위 다툼이 이어질 여름에 선발진 마저 부진에 빠진다면 큰 어려움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어렵다는 5월을 무난히 넘기고 6월 대 반격을 기대했던 롯데지만 뜻하지 않은 암초를 만난 느낌입니다. 에이스급 선발들이 연패를 끊어주지 못했다는 것이 위기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목요일 경기에서도 연패를 끊지 못한다면 팀전체가 부진에 빠질 가능성 마저 있습니다. 주말 경기가 최근 최고의 상승세를 타고있는 삼성이라는 사실이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목요일 선발등판이 예상되는 사도스키 선수의 투구가 더 중요한 상황입니다. 최근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왔던 사도스키 선수가 부담인 큰 경기에서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중요한 승패요인이 될 것입니다. 다시 찾아온 위기의 순간, 사도스키 선수가 다시 한번 구세주로 등장할 수 있을지 그와 함께 롯데가 위기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롯데에게 목요일 경기가 더 중요해졌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