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5위 KIA에 2게임차로 추격당한 롯데나 추격하는 KIA 모두 중요한 토요일 경기였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연속경기 홈런 신기록 달성여부까지 함께 하면서 경기에 대한 관심은 더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롯데는 최근 연패하면서 주춤하는 인상이었고 KIA는 부상 전력이 복귀하면서 상승세를 타는 중이었습니다.

양팀은 젊은 좌완 선발들을 내세웠습니다. 그 무게감에서는 KIA가 다수 우위에 있었습니다. 롯데 장원준 선수는 허리부상의 후유증이 남아있었고 최근 경기 결과도 좋지 못했습니다. KIA 양현종 선수는 올 시즌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고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날 접전의 경기를 후반 타격 폭발로 승리한 KIA의 팀 분위기도 롯데보다 앞서 있었습니다.

초반 리드를 잡지 못한다면 롯데는 또 다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었습니다. 롯데의 선취점에 대한 바램은 KIA 양현종 선수의 예기치 못한 부진으로 쉽게 이루어졌습니다. 양현종 선수는 승리에 대한 부담감이 큰 탓인지 평소의 투구내용이 아니었습니다. 제구력은 크게 흔들렸고 불리한 카운트에서 가운데 넣기에 급급한 투구가 이어졌습니다. 롯데 타선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롯데는 KIA 양현종 선수의 난조를 활용해서 3점을 선취하면서 유리한 경기 흐름을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여기에 2회초 공격에서 추가 3득점 하면서 승리를 예상할 수 있었습니다. 이대호 선수는 1, 2회 롯데의 6점 중 4타점을 기록하며서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2회초 터진 3점 홈런은 9경기 연속 홈런으로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우는 뜻깊은 홈런이었습니다.

이 홈런은 롯데의 여유있는 리드를 이끌었고 불안하던 선발 장원준 선수에게 안정감을 찾아주는 영양가 만점의 홈런이었습니다. 하지만 부상에 대한 우려와 함께 많은 투구에 있는 장원준 선수에 대한 불안감과 신뢰하기 힘든 불펜을 고려하면 초반 6 : 0 의 리드도 안심할 수 없었습니다.


이런 롯데의 승리를 굳히게 한건 안정된 수비였습니다. 2회말 선발 장원준 선수가 흔들리는 무사 1, 3루 상황에서 나온 전준우 선수의 멋진 호수비는 6점의 리드를 더욱 더 공공히 하는 수비였습니다. 우중간을 빠지는 타구를 걷어내면서 2실점 후 무사 2루가 될 상황은 1실점 후 1사 1루로 바뀌었습니다. KIA로서는 맥이 빠지는 장면이었고 롯데에게는 6점의 리드를 공고히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이 수비가 없었다면 초반 롯데의 리드는 결코 그대로 이어지기 힘들었습니다. 2회초 기록된 이대호 선수의 3점 홈런 이상의 가치가 있었습니다. 롯데가 이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리했기에 전준우 선수의 호수비는 팀의 소중한 승리를 지킴과 동시에 신기록 행진에도 웃을 수 없었던 이대호 선수까지 미소짓게 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롯데는 장원준 선수가 안정감을 찾으면서 초반 리드를 잘 지켜나갔습니다. 장원준 선수는 초반 위기를 호수비로 넘기면서 자신감을 찾았고 제구력도 좋아졌습니다. 직구에 대한 자신감은 과감한 승부로 이어졌고 6.2 이닝 2실점의 빼어난 피칭을 할 수 있었습니다. 초반 폭발한 타선과 멋진 수비가 장원준 선수의 1승을 지켜주었습니다.

초반 고비를 넘긴 롯데는 다소 주춤하던 김주찬 선수의 2점 홈런, 홍성흔 선수의 적시타 등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10 : 2 의 대승을 이끌어 냈습니다. 전날 7 : 2 패배를 설욕하고 KIA와의 승차를 다시 3게임차로 벌리면서 순위 싸움에서 한숨 돌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대호 선수를 중심으로 한 타선의 폭발력도 좋았지만 내, 외야의 집중력 있는 수비가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이 더 좋았습니다.

반면 KIA는 전날 기분좋은 승리의 기운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믿었던 양현종 선수의 믿기힘든 부진이 아쉬웠습니다. 우세한 선발 매치업을 살리고 못하고 초반 실점한 것이 내내 부담으로 작용했습니다. 김상현 선수가 부상중인 몸을 이끌고 추격의 홈런을 기록했지만 전반적인 타격이 부진했고 아쉬운 주로 플레이가 겹치면서 더 이상의 추가점을 뽑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팀의 맏형으로 큰 역할을 하던 이종범 선수마저 수비 후 펜스에 부딪치면서 부상 당하는 악재까지 겹치면서 패배의 아픔을 더하고 말았습니다. 큰 부상은 아니라고 했지만 가슴 철렁한 순간이었습니다.

이제 롯데와 KIA의 주말 4위 대결은 일요일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롯데는 토요일과 달리 가장 믿을 수 있는 선발인 이재곤 선수를 내세워 선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KIA 선발 이대진 선수의 관록투가 있지만 최근 분위기는 이재곤 선수가 우위에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여기에 이대호 선수가 연속 경기 홈런에 대한 부담을 덜었고 주춤했던 김주찬, 홍성흔 선수가 타격감을 조율했다는 점도 롯데 공격력에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다음 주 주중 경기에서 롯데는 위닝 시리즈를 장담할 수 없는 SK와의 원정 3연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일요일 경기 승리가 절실합니다. 다시 3게임차가 된다면 SK, 두산으로 이어지는 상위권 팀들과의 6연전에 다소 여유를 가질 수 있습니다. 과연 롯데가 그들의 의도대로 KIA전을 이끌 수 있을지 이대호 선수의 연속 경기 홈런 추가 여부와 함께 경기 결과에도 관심이 갑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3,163
Today
16
Yesterday
570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