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0년 시즌 프로야구 우승팀은 SK였습니다. 정규리그의 압도적인 전력을 포스트 시즌까지 그대로 이어가면서 최 강자의 자리를 재확인한 2010년이었습니다. 하지만 포스트 시즌의 진정한 주인공은 따로 있었습니다. 기적의 레이스를 이어간 두산이 그 팀이었습니다.

마무리 이용찬 선수의 갑작스런 시즌 아웃이라는 악재에도 준 플레이오프 2연패 후 3연승 승리, 삼성과의 플레이오프 명승부는 팬들의 뇌리에 오앤 기간 남아있게 될 명승부였습니다. 그 승부의 중심에 있었던 두산은 극한의 어려움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끈질긴 승부로 포스트 시즌의 열기를 한 껏 고조시키는데 일조했습니다.

하지만 매년 되풀이되는 아쉬움을 두산은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목표를 또 다시 이뤄내지 못한 것입니다 그 내용은 멋지고 화려했지만 그들은 결국 패배자로 기록되고 말았습니다. 매 시즌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도 아쉬움을 남겼던 시즌의 모습이 재현된 2010년 이었습니다.

2010년 시즌을 앞두고 두산은 약점이었던 좌완 투수 보강에 심혈을 기울였고 왈론드라는 좌완 용병과 이현승이라는 수준급의 좌완 선발을 함께 영입하면서 그 숙원을 이루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화수분 야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팀내 선수 육성에 우선순위를 두었던 두산이기에 돈으로 선수를 샀다는 비난을 감수하고 영입한 이현승 선수에 대한 기대를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수준급 좌완의 영입으로 선발진의 강화까지 가능해진 두산은 어느 때 보다 우승에 대한 희망을 높일 수 있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시즌 초반 완론드 선수와 이현승 선수는 거듭된 난조와 컨디션 저하로 조기 강판되기 일수였고 믿음을 주지 못했습니다. 주력 선발 두 명의 부진은 투수진 운영에 어려움을 가져왔고 탄탄하다 하던 선발진 역시 히메네즈, 김선우 선수에 절대 의존하게 되었습니다.

선발의 지속 부진은 불펜 운영에도 무리를 가져왔고 시즌 중반 투수진 운영 전반에 어려움을 겪게 하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는 불펜 에이스 임태훈 선수의 선발등판이라는 변칙 기용까지 불가피하게 만들었습니다. 두산은 이러한 투수진 운영의 어려움 속에서도 3위로 시즌을 마무리했고 포스트 시즌에서도 인상적인 경기를 펼치며 올 가을 최고의 팀으로 그 이름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좌완 투수진, 특히 좌완 선발에 대한 갈증은 올 시즌에도 풀지 못했고 이는 포스트 시즌에서 아쉬움으로 다가왔습니다. 부진했던 왈론드, 이현승 선수가 시즌 후반기 부터 불펜에서 좋은 활약을 해주었고 포스트시즌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갔지만 당초 예상했던 투수진 운영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이들 중 한 명만 선발에서 제대로 활약했다면 두산의 2010년은 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선수 육성에 일가견이 있는 두산이지만 이상하게도 좌완 선발의 육성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좌완 투수 기근 현상도 한 몫 했지만 투수진 구성에 있어 큰 아쉬움이었습니다. 이런 두산인 올 시즌을 마치고 또 한명의 좌완 투수를 영입했습니다. FA 이후 일본리그에 진출했던 이혜천 선수가 두산으로 복귀한 것입니다.




이헤천 선수는 두산의 부족한 좌완투수진에서 큰 역할을 한 선수였습니다. 우승 경험도 가지고 있을 만큼 경험도 풍부합니다. 들쑥날쑥한 제구력이 항상 문제지만 좌완 투수로는 보기드문 강속구와 특이한 투구폼으로 좌타자 승부에 강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선발로 활용이 가능할 정도로 그 활용에 있어서도 다양성을 가질 수 있습니다. 두산으로서는 경험많은 좌완 투수 영입으로 선발과 불펜진 보강을 함께 노린 것입니니다. 이혜천 선수 개인으로도 일본에서의 부진을 씻고 좋은 기억이 많은 친정팀에서 부활을 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두산은 에이스 히메네즈 선수와의 재계약이 무산된 상황에서 수준급 좌완의 영입으로 그 공백을 줄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완론드 선수와의 재계약이 이루어진다면 이혜천, 이현승, 왈론드 세명의 좌완 투수를 1군에 둘 수 있습니다. 질적, 양적으로 좌완 투수라인을 크게 보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선수들 모두 선발로 등판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는 불안감을 지니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선발이 약하고 불펜이 강했던 두산이었지만 최근 포스트시즌의 거듭된 아픔은 선발진의 약세가 큰 원인이었습니다. 불펜진의 잦은 등판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계투진의 힘을 소진할 수 밖에 없고 이는 올 시즌 삼성과의 포스트 시즌 아쉬움 패배로 연결되었습니다.

우승을 노리는 두산으로는 정규리그 더 좋은 성적이 필수적입니다. 최소 2위 이상을 확보해야 더 좋은 포스트시즌을 기약할 수 있습니다. 이는 안정된 선발진의 구축을 필요로 하고 좌완 선발투수의 보강을 전제로 합니다. 갈수록 좌타자의 비중이 높아지는 현실에서 상대 좌타선의 견제를 위해서도 안정된 로테이션 유지를 위해서도 좌완 선발의 로테이션 합류는 필수적입니다.

새롭게 영입된 이혜천 선수가 어떤 보직을 받을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일본 진출 초기 선발로 활약이 기대되었던 이혜천선수였지만 고질적인 제구력 난조와 적응 실패로 좌완 스페셜리스트로 남은 기간을 보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두산은 거액의 금액을 그에게 투자하면서 좌완 원포인트 정도의 활약을 기대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최소 4, 5번 선발 정도의 활약을 기대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이현승 선수가 후반기 좋은 감각을 내년에도 보여준다면 좌완 선발의 부족함은 강점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혜천, 이현승 선수의 분발과 기량 회복이 필요합니다.

이헤천 선수는 제구의 불안감을 항상 지니고 있고 투구의 기복이 있긴 하지만 노장 투수의 대열에 들어설 정도로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직 직구의 위력은 살아있고 일본 야구의 경험을 그에에 큰 플러스 요인이 될 것입니다. 익숙한 친정팀으로의 복귀는 그의 의욕을 되 살리고 심리적 안정감을 찾아줄 수 있습니다.

심기일전한 이혜천 선수가 고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그 기량을 회복한다면 두산 투수진에 큰 힘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에 대한 투자느 이러한 기대의 표현일 것입니다. 전성기 이혜천 선수는 좌완의 희소성에 까다로운 구질로 상대팀 타자들을 크게 괴롭혔습니다. 잦은 등판을 거뜬히 소화할 만큼의 내구성와 연투능력도 지니고 있었습니다.

이제 이혜천 선수는 두산의 큰 기대속에 한국무대로 복귀했습니다. 30대의 그는 팀의 중심으로 그 역할을 해야합니다. 그의 투구내용에 따라 두산의 오랜 숙원이 이루어질 가능성은 높아질 것입니다. 이혜천 선수가 가세한 두산이 내년 시즌 어떤 마운드 운영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