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패배속에서 희망 찾은 롯데자이언츠. 3월 18일 롯데VS넥센

스포츠/롯데자이언츠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3. 19.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시범 경기 3연승을 달리던 롯데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압도적인 타격과 투수력을 승승장구하던 롯데였지만 18일 넥센전은 타선이 침묵하면서 2 : 3 의 패배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매 경기 두 자리수 이상을 치던 팀 안타는 6개에 그쳤고 1점이 필요한 순간 적시타 불발로 점수를 내지못한 아쉬움도 존재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아쉬움 와중에도 롯데는 공수에서 희망적인 부분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4번 이대호 선수가 첫 홈런을 신고했다는 것이 그 중 하나입니다. 이대호 선수는 시범경기 들어 4할이 넘는 고타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중심타자의 미덕인 장타가 터지지 않았습니다. 타구에 힘을 싣는 것이 부족해 보였고 지난 시즌 후반기 다친 발목부상의 후유증이 남아 있는 듯 베이스 런닝에서도 원할한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지만 활발하고 호쾌한 타격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대호 선수는 단 한개의 안타였지만 홈런을 치면서 자신의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무엇보다 몸쪽으로 파고드는 직구를 공략했다는 것이 더 고무적이었습니다. 지난 시즌 상대팀들은 이대호 선수를 상대로 과감한 몸쪽 승부를 자주 펼쳤습니다. 어느 구질 어느 코스도 공략이 가능한 이대호 선수에 대한 마지막 승부수와 같았습니다.





능력이 출중한 타자라도 몸쪽에 완벽하게 제구된 공을 쳐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실제 작년 시즌 상대팀들은 몸 맞는 공을 감수하면서 까지 몸쪽 승부로 이대호 선수를 견제했습니다. 올 시즌 역시 이대호 선수를 향상 몸쪽 승부는 더 집요하게 시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 시즌 많은 수의 몸맞는 공을 당했던 이대호선수에게 부담가는 부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대호 선수는 시범경기지만 몸쪽 붙는 공을 공략해서 넘기면서 이에대한 해법을 스스로 찾은 느낌입니다. 지난 겨울 감량을 위해 노력한 결과 몸쪽 공에 대한 대처능력과 함께 순발력도 더 향상되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신임 양승호 감독은 이대호 선수의 수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루수 고정을 확실하게 못 박았습니다. 이로 인해 수비 포지션의 연쇄이동도 감수해야 했습니다.

지난 시즌 3루수로 거의 전 경기를 출장했던 이대호 선수는 수비에 대한 부담을 던 만큼 타격에서 더 큰 활약을 해야하는 부담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비 FA라는 동기 유발요인도 있지만 팀의 중심타자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시즌을 준비하는 이대호선수입니다. 시범경기 첫 홈런이지만 그의 컨디션을 더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심타자의 멋진 홈런과 함께 이재곤 선수가 선발자리를 굳히는 좋은 투구를 했다는 것도  희망적이었습니다. 이재곤 선수는 첫 경기와 달리 초반이 불안했습니다. 5.2 이닝 5 피안타 2실점은 초반 실점에 기인한 것이었습니다. 이재곤 선수는 경기 초반 제구가 가운데로 몰리고 마운드에 대한 적응이 되지 않으면서 어렵게 경기를 이끌었습니다.

3회에는 알드리지 선수에게 큰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재곤 선수는 2실점 이후 안정을 되찾았고 남은 이닝을 잘 마무리했습니다. 실점을 하고 패전을 기록하긴 했지만 컨디션이 좋고 나쁨에 따른 기복이 적인 안정감을 보여주었다는 점은 긍정적이었습니다. 경기 운영에 대한 연구를 조금만 더 한다면 선발의 한 축으로 확실히 자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곤 선수외에 김일엽, 고원준 선수도 좋은 내용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번 시범경기에서 롯데는 타격에서 다소 기복이 있지만 투수력만큼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취약할것으로 평가되는 불펜 역시 좋은 내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불펜의 젊은 피 고원준 선수는 경기를 하면 할수록 변경된 보직에 적응하는 모습입니다. 선발과 불펜의 좋은 내용은 패배속에서 찾는 또 하나의 희망적 요소들입니다.

이러한 긍정 요소들과 함께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기대를 모았던 백업 요원들이 제 기량을 펼치지 못하는 점이 그것입니다. 이날 롯데는 각 포지션에 백업 선수들을 주전으로 기용하면서 그들의 기량을 시험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인구, 김문호, 정보명 선수 등의 외야수들안 무안타로 침묵했고 내야의 박준서 선수도 타격에서 부족함이 보였습니다.

주전 유격수로 기용될 황재균 선수가 아직도 타격감을 찾지 못했다는 점도 아쉬움이었습니다. 여기에 수비에서도 불안감을 노출하면서 확실하던 유격수 자리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도 예상될 정도입니다. 황재균 선수로서는 빨리 자신의 컨디션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황재균 선수와 달리 경기 후반 기용된 전준우, 조성환 선수 등 주전 선수들이 여전히 좋은 컨디션을 보여준다는 점도 긍정적이었습니다. 

승리한 넥센 역시 침묵하던 타선이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고 부진했던 외국인 타자 알드리지 선수가 홈런을 기록하면서 타격감을 끌어올렸다는 점이 큰 수확이었습니다. 투수진 역시 선발 김성태 선수를 시작으로 마무리 배힘찬 선수 까지 무리없는 로테이션으로 초반 리드를 잘 지켜내는 안정감을 보여주었습니다. 넥센으로서는 모처럼 투타에서 안정감을 보였다는 것이 긍정적이었습니다.

비록 연승이 좌절되었지만 롯데는 패배속에서 시즌을 대비하는 희망적인 요소들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1점이 필요한 순간 필요한 팀 타격부재와 주전과 비 주전 선수들의 기량차가 존재함을 확인했다는 사실은 남은 시범경기에서 보완해야할 과제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습니다.

2011년 시범경기에서 롯데는 순조롭게 시즌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나친 오버 페이스가 걱정될 정도로 주전들의 타격감과 투수들의 컨디션은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적절히 조절하는 코칭스탭의 선수 기용도 비교적 매끄럽습니다. 남은 시범경기에서도 성적과 컨디션 유지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다 이룰 수 있을지 롯데의 남은 경기가 주목됩니다.


김포총각/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출처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3.19 06:48 신고
    김포총각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1.03.19 07:0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3.19 07:09 신고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1.03.19 08:09 신고
    시범경기... 거의 이 분위기가 정규 시즌으로 이어지던데... 제가 응원하는 팀이...ㅠㅠㅠ

    그나저나 이대호선수는 올해도 작년의 분위기를 이어가려나 기대되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3.19 09:37 신고
    롯데의 남은 경기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
  • 프로필 사진
    2011.03.19 10:08 신고
    항상 시범경기 시즌에는 1위를 하다.. 정규 시즌으로 가면 꼴지하던... 롯데가 생각나네요...
    올 시즌엔 그렇지 않겠죠? ㅎㅎ
  • 프로필 사진
    2011.03.19 12:03
    야구 시즌이라 김포 총각님..
    봄을 담으러 잘 다니지 못하겟군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11.03.19 12:45 신고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롯데 화이팅입니다. ~ ㅎ
  • 프로필 사진
    2011.03.19 23:52
    올해 롯데는 충분히 4강권에 들걸로 확신합니다.
    어떤 전문가들은 롯데의 선발투수들이 약하다고들 하더군요.
    그래서 4강권에 들수 없다는 말을 하더군요.
    더군다나 손 민한이 늦어도 6월중에는 선발진에 합류할수 있을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 롯데의 선발진은,
    손 민한-송 승준-장 원준-브라이언 코리-이 재곤으로 이어질걸로 예상 합니다.
    이 정도면 리그 정상급의 선발진인데 전문가들은 그렇지가 않다고들 하더군요.
    솔직한 말로 전문가들 말은 믿지 못하겠습니다.
    그들의 예상은 늘 빗나갔죠.
    그리고 과거 로이스터는 주전들에게만 의존하는 경기를 햇죠.
    그러나 양 승호 감독은 백업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데 공을 들였죠.
    선수들간의 경쟁을 유도한 것인데 이점이 롯데가 작년에 이어 4강권에 들거라는 생각입니다.
    이 대호 선수는 적어도 35홈런 이상은 쳐줄거라는 생각입니다.
    발목부상에서 거의 벗어났으므로 35홈런 이상을 기록할거라는 생각입니다.
    작년같이 40홈런 이상 쳐주면 더 좋고.....
    그나저나 이 대호 선수가 올 시즌이 지나면 어찌될꼬????
    롯데를 떠나려나...????
  • 프로필 사진
    2011.03.20 00:36 신고
    그래도 값진것들을 많이 알게된 패배였으니 다행이네요~
    승리때보다 패했을 때 알게되는 것이 더 많은 것 같아요+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