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의 연패가 5로 늘어었습니다. 개막전부터 불안감을 보여주었던  롯데는 원정에서도 승리를 챙기기 못하고 있습니다. 승리하지 못한 유일한 팀으로 계속 남아있습니다. KIA와의 주말 연전에서 박빙의 승부를 이어갔지만 그 결과는 5연패였습니다.

시범경기에서 너무 많이 이겼던 탓일까요? 이런 저런 불안 요소를 활기찬 플레이로 극복하곤 했던 롯데였습니다. 타선의 힘도 예년에 향상된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봄바람은 아직 차갑지만 춘공증에 걸린 듯 타선의 침묵은 길어지고 있습니다.  토요일 경기에서는 양산되던 안타마저 실종되면서 득점력 빈곤을 재현하고 말았습니다.

선발인 장원준 선수는 6.1이닝을 3실점으로 막아내면서 무난한 투구를 했습니다. 첫 경기보다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하지만 홈런 2개가 문제였습니다. 1회 몸이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 허용한 2점홈런, 김상현 선수에게 허용한 1점 홈런으로 득점을 허용했습니다. 특히 김원섭 선수에세 허용한 2점 홈런은 홈런 타자가 아니었다는 점에는 큰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이 3점은 결국 장원준 선수에게 패전의 멍에를 또 한번 쓰게 만들었습니다. 다만, 공의 위력이나 제구력에서 훨씬 좋아진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 다음 경기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합니다.

장원준 선수의 뒤를 이은 허준혁 선수는 위기를 잘 극복했고 한층 좋아진 공 구위를 선보였습니다. 좀 더 많은 등판이 기대되는 투구 내용이었습니다. 추가 실점을 막기위해 등판한 임경완 선수는 추가 타점을 허용하면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그 상대가 하위타선의 안치홍 선수였다는 것도 문제였습니다. KIA와의 경기에소 롯데 투수진은 무난한 투구를 하고 있지만 하위타선 승부에 실패하면서 중요한 점수를 내주고 있습니다. 분명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롯데의 가장 큰 문제는 타선의 침체현상입니다. 패배가 이어지면서 중심타선마저 침묵하고 있습니다. 어렵게 잡은 찬스에서 기대했던 득점타는 터지지 않았습니다. KIA 로페즈 선수의 싱커볼에 타자들은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했습니다. 두산전에서 좋지 않았던 로페즈 선수였습니다. 일주일 정도의 기간이 있었지만 정상 컨디션을 100% 회복했다고 보기 힘든 상황입니다. 하지만 롯데 타자들의 빈공은 여전했습니다.

선발 투수진의 공백을 타선으로 극복할 것이라 기대했던 시즌 초반이지만 롯데 타선은 투수진을 더욱 더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타순이나 선발 라인업 전체의 변화를 생각할 시점입니다. 타선 전반에 힘이 있고 장타력은 향상되었지만 득점력 빈곤 현상을 심화되고 있습니다. 김주찬 선수를 제외하고 활기찬 주루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선수가 보이지 않습니다. 원할한 팀 배팅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빅볼 야구가 보기에는 좋지만 제대로 풀리지 않을 경우 답답한 경기를 보여줄 수 밖에 없습니다. 지금 롯데 타선은 겉 모습은 멋지만 내실이 없는 빅볼 야구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타순 역시 수비에 큰 부담을 느끼는 조성환 선수를 하위타선에 배치하고 홍성흔 선수의 3번 기용을 고려해볼만 합니니다. 장타자로의 변신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홍성흔 선수에게 3번을 맡기고 안타를 양산하는 작년의 모습으로 돌아가게 하는 것이 타선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 롯데 타선의 문제는 장타력이 아니라 득점타의 부재가 가장 큽니다. 홍성흔 선수의 3번 기용은 타선의 부진을 씻어낼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대신 조성환 선수를 7번 정도에 배치하면서 하위 타선에서 찬스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는 것도 공격의 또 다른 옵션이 될것입니다.

일요일 경기 선발은 이명우 선수입니다. 그에게는 생애 처음으로 나서는 선발등판이기도 하지만 팀의 초반 행보를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경기이기도 합니다. 첫 등판치고는 그 부담감이 너무나 큰 경기입니다. 그가 엄청난 부담감을 극복하고 시범경기에서 보여준 투구를 할 수 있으냐가 연패 탈출의 중요한 키 포인트가 될 것입니다. KIA 선발 역시 신인급인 전태현 선수입니다. 아직 무명이고 임시 선발의 성격이 강하지만 KIA 선발진의 한 자리를 차지한 선수입니다. 이명우 선수와 비슷한 입장입니다.

다만 시리즈에서 2연승한 KIA 이기에 그 부담감은 덜 할 것입니다. 침체된 롯데 타선이 생소한 신인급 선수를 어떻게 공략할지도 승부의 중요한 변수입니다. 초반 득점에 실패하고 선취점을 허용하는 경기가 된다면 연패에 대한 부담감은 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초반 타선의 폭발이 연패 탈출을 위한 필수 조건이 될 것입니다.

시즌 초반 롯데는 이기는 방법을 잃어버린 듯한 경기력을 보여주었습니다. 투타의 불균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비 불안은 작년 시즌보다 더 그 정도가 심해졌습니다. 도저히 이길 수 없는 경기 내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범 경기에서 정규시즌 승리를 미리 다 해버린 듯 한 모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입급인 이명우 투수가 롯데의 승리 방정식을 다시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선수들도 연패 상황을 너무 의식하기 보다는 평상심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 해야할 경기는 아직 많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