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1 프로야구는 전문가들의 순위 예상이 저마다 다를 만큼 혼전 양상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마큼 전력의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초반 순위 경쟁이 그만큼 중요해졌습니다. 초반에 밀리는 팀은 그 순위를 만회하기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좋은 흐름을 위한 개막전 승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롯데 역시 시즌 초반부터 상위권 레이스를 펼치겠다는 전략입니다. 최근 두 차례 시즌에서 여름철 대반전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긴했지만 초반의 부진은 상당한 부담이었습니다. 하위권을 전전하던 시절 계속된 여름철 부진현상은 극복되었습니다. 더 좋은 성적을 위해서는 선수들이 컨디션이 한결 같아야 합니다. 포스트 시즌 연속 진출에도 시즌 초반 성적이 더 좋을 수 있다면 하는 아쉬움이 존재했습니다. 

롯데 양승호 감독은 선수들의 페이스를 일찍 올리도록 했습니다. 시즌 내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음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시범경기를 통해 보여준 선수들의 모습은 투타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여러 선수들들 고루 기용하면서 얻은 시범경기 1위의 성적은 가치가 있었습니다. 특히, 투수진의 안정감이 어느 때 보다 좋았다는 점도 롯데에게 긍정적인 부분이었습니다. 

시즌을 여는 개막전, 롯데는 괜찮은 대진표를 받았습니다. 올 시즌 가장 약한 전력으로 평가되는 한화와의 일전이기 때문입니다. 롯데는 우승을 목표로 할만큼 전력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지만 한화는 약한 전력에 팀의 주축 선수중 상당수가 군에 입대하는 불운까지 겪었습니다. 선수 영입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엷은 선수층에 야구팬들에게 생소한 선수들이 상당수 라인업에 포진되었습니다.   




롯데가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수 있는 있겠지만 상대 선발투수가 류현진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현진이글스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류현진 선수의 팀내 존재감을 절대적입니다. 리그에서도 류현진 선수는 최고의 선발투수입니다. 국가대표 에이스이기도 합니다. 지난 시즌 부상만 없었다면 투수 트리플 크라운 가능할 정도로 그의 투구는 괴물 그 자체였습니다.

개막전 승리는 낙관할 수 없는 롯데입니다. 시즌 초반부터 상위권에 점하고자 하는 롯데에게 개막전의 의미는 큽니다. 홈 개막전  이후 원정 6연전을 이어가는 롯데에게 개막전 승리는 초반 흐름에 있어 중요합니다. 하지만 류현진이라는 거대한 산을 넘어야 합니다. 류현진 선수는 시범경기 내내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습니다. 구위는 여전했고 노련미는 더해졌습니다.

타자들의 컨디션이 떨어지는 시즌 초반 류현진 선수를 공략하기 더 어려울 수 밖에 없습니다. 류현진 선수에 맞서 실점을 최소화하는 투수진, 선발투수의 활약이 필요합니다. 괴물 투수에 맞설 에이스 투수의 호투가 필요합니다. 류현진 선수와 대등한 선발대결을 하지 못한다면 롯데의 홈 개막전은 어렵게 흘러갈 것입니다.

시범경기 내용만 놓고 본다면 롯데의 개막적 선발은 송승준 선수와 외국인 투수 코리 선수가 유력합니다. 두 선수 모두 0점대 방어율을 기록했고 구위도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두 선수중 한 명이 류현진 선수와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송승준 선수는 사실상 롯데의 에이스입니다. 지난해 포스트 시즌에서도 1선발로 등판하면서 에이스의 입지를 더 굳혔습니다. 고열에도 준플레이오프 1차전 역투로 팀의 승리를 이끈 것은 인상적이었습니다. 5차전 부진이 아쉬웠지만 손민한, 조정훈선수가 빠진 상황에서 그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구위는 개막전에 맞쳐 순조롭게 올라오고 있습니다. 더 좋은 성적을 위한 의지도 충만되어 있습니다. 포스트 시즌을 포함한 경기경험도 풍부합니다. 만원 관중이 운집할 홈 경기장에 대한 적응력도 어느 투수보다 높습니다. 문제는 들쑥날쑥한 제구에 있습니다. 시범경기 내내 송승준 선수는 이닝마다 급격히 달라지는 제구로 애를 먹었습니다. 이닝당 볼넷 비율이 너무 높았습니다. 

이는 누상에 많은 주자를 출루시키는 것을 의미합니다. 부담이 큰 개막전에서 많은 주자가 나간다는 것은 투수 자신은 물론이고 수비수들에게도 큰 부담입니다. 시범경기보다 한층 더 집중력이 높아진 상대 타자들에게 푸짐한 밥상을 차려주는 것과 같습니다. 선수들 전반에 안정감을 주어야 할 에이스 투수가 하지 말아야 할 투구내용입니다. 

송승준 선수의 이러한 문제가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지만 아직 해결책을 찾지 못한 느낌입니다. 컨디션이 좋고 나쁨을 떠나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상황이라는 것이 어려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롯데 타선이 강하다고 하지만 류현진 선수를 상대로 3득점 이상을 하기 어려움을 감안하면 확신을 주기에 부족함이 있습니다.

시범경기를 통해 재발견된 코리 선수는 안정감에 있에 송승준 선수를 앞서고 있습니다. 그의 투구는 한결같았고 제구력은 훌륭했습니다. 꿈틀거리는 직구와 체인지업은 국내 타자들에게 생소함으로 다가왔습니다.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체력도 보여주었습니다. 작년 시즌 활약했던 사도스키 선수보다 더 좋은 성적이 기대되는 내용이었습니다.

같은 0점대 방어율이었지만 그 내용은 송승준 선수에 비해 월등히 좋았습니다. 많은 경험 또한 플러스 요인입니다. 구위만 본다면 코리 선수의 깜짝 선발도 예상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코리선수는 아직 국내 야구에 적응해야 하는 선수입니다. 열광적인 응원을 펼치는 홈팬들의 성원이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기장 분위기를 그는 경험한 적이 없습니다.

자칫 자신의 페이스를 잃고 흔들리 가능성이 있습니다. 상대 타자들도 코리 선수의 구질이 낯설지만 코리 선수 역시 한국야구의 분위기가 낯설게 다가올 것입니다. 객곽적인 지표는 코리선수를 주목하게 하지만 개막전은 벤치에서 그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좋은 선택일수도 있습니다.

지난 시즌 한화는 최하위를 면치 못했지만 롯데와는 호각세를 이루었습니다. 롯데 불펜이 난맥상을 보이던 시즌 초반 대결에서 대 역전극을 연출하면서 롯데에게 큰 굴욕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롯데전에도 괴물투를 이어갔고 타자들의 방망이는 매섭게 롯데 마운드를 공략했습니다. 결코 쉽지 않은 상대가 한화였습니다.

시범경기에서도 한화는 최하위 후보라는 말이 무색하게 근성있는 플레이를 보여주었습니다. 롯데와의 경기에서도 3 : 2 로 승리하면서 올해 대결도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비록 그 전력이 크게 약화되었지만  류현진 선수를 앞세워 개막전 승리를 노리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류현진 선수 등판 경기에서 어느 때 보다 높은 집중력과 경기력을 보여주었던 한화였습니다. 한화의 전력이 약하다고 하지만 류현진 선수가 선발등판하는 한화는 리그 최강의 팀이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롯데의 고전이 예상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과연 류현진 선수와 맞설 롯데 선발투수가 얼마나 좋은 투구로 버텨줄 수 있을지가 롯데 개막전 승리의 중요한 포인트가 될 전망입니다. 개막전이 장기 레이스의 한 경기일 뿐이라고 하지만 그 의미는 상당합니다. 감독교체와 함께 포지션에 큰 변화를 준 롯데로서는 첫 승을 빨리 올리 필요가 있습니다.

리그 최강의 투수를 상대로 승리를 얻어낸다면 큰 자신감을 가지고 시즌 초반을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과연 누가 괴물 류현진 선수를 상대로 맞서게 될지 일반적인 예상대로 송승준, 코리 선수가 선택될지 아니면 또 다른 선택이 있을지 누가 등판하던 큰 부담을 가지고 경기를 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어떤 선발카드가 정답일지 개막을 앞둔 롯데의 선택이 주목됩니다.


김포총각/심종열(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