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시선] 자동차의 공간에서 사람의 공간으로 재탄생한 고가도로, 서울로 7017

발길 닿는대로/도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7. 6. 3. 10:04

본문

728x90
반응형

긍정과 비판 여론이 공존하며 최근 개장한 서울로 7017, 수명이 서울역 고가도로를 보행로로 바꾼다는 발상 자체만으로도 많은 관심을 모았던 사업이었다. 안전 문제부터 시작해서 교통체증,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의 타당성, 운영, 관리의 문제까지 이전까지 없었던 시도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그리고 서울역 고가도로는 서울로 7017이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서울로 7017은 그 이름에서 나오듯 1970년대 고도 성장기에 자동차의 빠른 주행을 위해 지어진 고가도로가 2017년 사람들의 보행도로의 변신을 뜻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과거와 현재의 단절이 아닌 공존을 함께 나타내고 있습니다. 낡은 것은 무수고 새롭게 반듯하게 지어지는 것에 익숙했던 우리에게 서울로 7017은 도시재생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져주었습니다.

저는 서울로 7017이 개장하던 당일 그곳을 찾았습니다. 아직 준비가 덜 된 곳도 있었고 많은 방문객으로 혼잡하기도 했지만, 자동차가 주인이있던 공간이 사람의 공간으로 바뀐 장면들을 담을 수 있어 의미가 있었습니다. 



얼마 전까지 차가 싱싱 달렸을 고가를 차지한 사람들




이제는 사라진 논란의 슈즈트리를 지나 높은 곳에서 도심을 바라볼 수 있는 보행로를 걷습니다.




서울로 7017은 곳곳에 이곳과 통하는 출입구가 있고 도심의 빌딩과도 연결된 구간이 있습니다.



고가에서 바라본 도심의 풍경은 이전과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초록의 녹지대, 더위를 식힐 분수대, 멋진 한복을 입은 모델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만리동 구간에 자리한 유리로 만든 공간도 인상적이었습다. 



노을이 내려앉기 시작하는 도심


서울로 7017은 외국 것을 모방했다는 비판도 존재하지만, 아직도 자동차 우선인 우리나라 도시에서 자동차가 차지했던 공간을 사람에게 돌려준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물론, 안전상의 문제와 삭막해 보이는 녹지 공간, 향후 유지관리 등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개선을 헤야 할 일입니다. 

그럼에도 도심 한복판을 자동차의 위험에서 완전히 벗어나 자유롭게 거닐 수 있다는 건 기분 좋은 일입니다. 앞으로도 서울로 7017이 전시 행정의 공간이 아닌, 일상속에 녹아드는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지속하기를 바랍니다.

사진,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