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또 다시 새벽은 열리고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11. 1. 08:02

본문

728x90
반응형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두툼한 외투도 준비하고 겨울을 예기할 때가 되었네요.
저는 한 해가 지나가는 것을 아쉬워 하지만 시간은 무심히 흘러갈 뿐입니다.


안개낀 새벽 하늘, 저편으로 붉은 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평선에서 떠 오르지 못한 해가 가로등 사이에 걸려있습니다.





지니가는 차와 가로등, 그 사이를 비집고 아침을 열려는 해가 조금은 안스러워 보입니다.
이렇게 김포의 아침은 시작되고 있습니다.


한 무리의 새들이 비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편대가 제대로 구성되지 않았네요.
자주 보는 풍경이지만 볼 때마다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는 새들이 군무입니다.






새들이 그룹별로 김포의 들판을 이리저리 헤매고 있습니다.
한번 정해진 편대는 흐트러짐이 없습니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이들의 움직음은 더욱 더 바빠질 것입니다.


안개다 걷히고 있습니다.
숨어있던 대지에 생기가 돋기 시작합니다.
이슬맺힌 풀은 한 순간 작은 보석이 됩니다. 



가려져있던 들판도 시야에 들어옵니다. 햇살이 비치는 들판은 쓸쓸하지 않습니다.


황금들판의 추수도 끝나고 쓰러져 있는 볏짚만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내년 농사를 위한 긴 휴식에 들어갈 듯 합니다.




인간이 만든 타워크래인 위로 새들이 날고 있습니다.
높은 건물을 짓기 위한 기계지만 새들은 그것을 가볍게 넘어 다닙니다.

자연 속에서 사람은 그저그런 존재일지 모릅니다.
그러기에 더 열심히 살아야겠지요?

이제 제 블로그도 겨울의 풍경으로 채워질 때가 되었습니다.
아쉬움이 너무나 많았던 2009년, 제 앞에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궁금합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김포시 고촌면 | 고촌읍사무소
도움말 Daum 지도

'발길 닿는대로 > 김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까이에서  (3) 2009.12.03
빛 바랜 들판에서  (3) 2009.11.15
또 다시 새벽은 열리고  (3) 2009.11.01
뭉게 구름을 그리워하며  (4) 2009.10.28
저공 비행  (6) 2009.10.25
들판에 서다.  (2) 2009.10.2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1.01 22:50 신고
    해넘이 장관이네요~~ 11월두 멋지게 ~폼나게~ 기쁨 가득 하시길^^
    바많이 왔담서요? 외암마을은 너무 좋았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9.01 07:09
    4 계절을 찍어서 그림을 남겨 보시면 어떨까요 한곳을 찍더라도 봄과 여름 가을과 겨울을 담은 모습 괜찮을 듯 힌데요 그리고 아침과 점심 저녁 변하는 모습도 ...제 바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