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22년 여름은 알다 가도 모를 날씨의 연속이다. 폭염으로 가득한 날이 있다가 폭우가 쏟아진다. 그로 인한 예상치 못한 피해도 발생했다. 이를 두고 기후위기의 한 단면이라는 말이 정설이 되고 있다. 실제 기상 이변은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이 되고 있다. 이제는 받아들여야 할 현상이 됐다.

 

달라진 기후 상황에 적응해야 하는 게 모두에 중요한 과제가 됐다. 물론, 그런 기상 이변의 가능성을 줄여나갈 수 있는 개개인 국가적인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 그 와중에 뜨겁기도 하고 무섭게 차갑기도 했던 여름이 가을로 향하고 있다. 아침저녁은 이제 선선함으로 변해가고 있다.  그 여름이 점점 기억 속으로 저물어가고 있다. 

 

2022 여름, 가장 뜨거웠던 날의 추억을 사진으로 담았다. 폭염경보가 있었던 어느 날, 서울대공원을 찾았다.  그날은 비 온 다음 날로 하늘은 푸른 하늘에 흰구름을 많이 남겨뒀다.  멋진 풍경이었지만, 그 풍경을 담기 위해 많은 수고가 필요했다. 힘겹게 담은 풍경을 가져왔다. 

 

 

 

 

주차장에서 바라본 하늘

 

 

서울대공원 동물원 가는 길, 스카이워크 타기 전 

 

 

호수 위, 구름과 함께 떠가는 스카이워크 

 

 

동물원 입구

 

 

기린의 그늘

 

 

또 한 번의 스카이워크 

 

 

하늘에서 본 풍경 

 

 

다시 바라본 하늘

 

 

그늘 조형물

 

 

한가함

 

 

코끼리들의 나들이

 

무더운 날씨였지만, 멋진 하늘을 볼 수 있었던 것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는 날이었다. 먼 거리를 찾아 걸어볼 만한 시간이었다. 여름을 지나 가을 속 동물원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60,344
Today
651
Yesterday
1,302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