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여의도 불꽃축제를 하는 토요일,
사라들로 붐비는 곳을 피해 노량진의 건물 옥상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곳에서 불꽃 축제를 기다리는 동안 야경을 담아 보았습니다.






한적한 곳에서 홀로 있는 외로움 보다 가을밤의 여유를 더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높은 건물고 차량의 궤적은 생각보다 아름다웠습니다.
삭막해 보이기만 하는 도시의 밤이지만 장 노출로 담은 빛의 움직임은 따뜻함으로 다가왔습니다.

불꽃 축제의 장면들은 다음에 이어집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에서서  (13) 2010.11.04
옥상에서 본 불꽃 축제  (48) 2010.10.11
가을 밤, 빛이 만든 풍경들  (12) 2010.10.10
단청과 구름이 함께 한 풍경  (10) 2010.09.28
화창한 날 광화문에서  (4) 2010.09.27
아찔한 도로붕괴 현장  (25) 2010.09.11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3,548
Today
0
Yesterday
45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